2018.04.12 (목)

  • -속초 15.0℃
  • -동두천 19.8℃
  • -파주 18.5℃
  • -대관령 15.4℃
  • -춘천 20.9℃
  • 맑음북강릉 15.1℃
  • -강릉 17.3℃
  • -동해 13.7℃
  • 맑음서울 18.8℃
  • 맑음인천 13.3℃
  • 맑음수원 18.0℃
  • -영월 20.1℃
  • 맑음대전 21.7℃
  • 구름많음대구 22.3℃
  • 흐림울산 22.7℃
  • 흐림광주 19.7℃
  • 흐림부산 18.2℃
  • -고창 15.6℃
  • 구름많음제주 17.5℃
  • -성산 19.0℃
  • -서귀포 21.0℃
  • -강화 17.9℃
  • -양평 20.3℃
  • -이천 20.1℃
  • -보은 19.9℃
  • -천안 18.3℃
  • -부여 20.3℃
  • -금산 19.8℃
  • -김해시 20.5℃
  • -강진군 19.3℃
  • -해남 18.0℃
  • -고흥 18.9℃
  • -봉화 19.9℃
  • -문경 21.4℃
  • -구미 21.9℃
  • -경주시 22.5℃
  • -거창 20.3℃
  • -거제 18.8℃
  • -남해 20.0℃
기상청 제공

기관 및 단체

한국침례교회 역사연구회 간담회



한국침례교회 역사연구회(회장 김대응 목사)는 지난 4월 5일 서울 반포 요단기독서점에서 한국침례교회 역사연구회 학술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는 “한국 침례교 역사 기록의 현주소”라는 주제로 앞으로 본회의 연구 방향을 논의하고, 한국 침례교회 역사 연구를 위한 중요 자료와 도서 목록들을 보고했다.
한국 침례교회가 일제시대 천황 신사 참배를 교단 차원에서 반대해 교단 지도자 32명이 투옥되고, 교단이 폐쇄되어 교회 재산을 몰수당하거나 전소됐으며, 끝내 전치규 목사는 옥중에서 순교한 역사가 있다. 마치 하나님이 무너진 한국 교회에 숨겨 놓으신 7000명의 사람과도 같은 교단이었다.
역사연구회는 이와 같은 당시 믿음의 선배들의 신앙의 숨결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오늘날 우리 한국 침례교회가 무너져가는 한국 사회와 교회를 살려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이송우 부장



배너
배너
교단적 성경 필사 운동 시작 계기가 된 요한복음 따라 쓰기 교회진흥원(이사장 황신술 목사, 원장 이요섭 목사)이 요단출판사를 통해 발간한 ‘요한복음 따라 쓰기’를 통한 성경 쓰기 운동이 일선 교회에서 은혜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사순절에 맞춰 출간한 ‘요한복음 따라쓰기’에 참여한 교회에서 “성경을 쓰면서 은혜를 받았다”는 간증들이 넘쳐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곧 이어 출간될 ‘잠언 따라 쓰기’에 대한 기대감도 고도되고 있다. 공주신영교회(송명섭 목사)의 경우, 사순절 기간에 성경을 쓰고 부활주일에 완성한 분들의 필사노트를 전시하고 선물을 전달했다. 이를 통해 성경 쓰기에 참여한 성도들은 큰 은혜를 경험하고, 참여하지 못한 성도들에게는 큰 도전과 동기 부여가 돼 4월 중순에 출간될 ‘잠언 따라 쓰기’에는 꼭 참여할 것을 약속했다. 이외에도 화곡제일교회(엄기용 목사), 충주비전교회(임성도 목사), 거룩한샘성천교회(강석원 목사) 성산교회(윤양중 목사), 신촌중앙교회(정인환 목사) 등도 교회적으로 이번 사순절과 부활주일 기간 동안에 ‘요한복음 따라쓰기’에 참여해 많은 은혜를 나눴다. 이와 같은 교회현장의 반응에는 기존의 다른 필사노트들과는 다른 ‘요한복음 따라쓰기’만의 독특한 특징도 한몫을 했다는 평가다. ‘요한복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