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 구름많음속초 2.4℃
  • 흐림동두천 -1.3℃
  • 흐림파주 -2.6℃
  • 구름많음대관령 -4.1℃
  • -춘천 -3.8℃
  • 구름많음북강릉 2.4℃
  • 구름많음강릉 4.6℃
  • 구름많음동해 3.3℃
  • 구름많음서울 -0.6℃
  • 구름많음인천 -0.4℃
  • 구름많음수원 -1.0℃
  • 흐림영월 -3.1℃
  • 구름많음대전 -1.1℃
  • 흐림대구 0.9℃
  • 구름많음울산 3.5℃
  • 구름조금광주 2.8℃
  • 맑음부산 4.7℃
  • 구름조금고창 -1.2℃
  • 맑음제주 5.6℃
  • 맑음성산 4.3℃
  • 구름많음서귀포 6.5℃
  • 흐림강화 -2.6℃
  • 흐림양평 -2.4℃
  • 흐림이천 -3.5℃
  • 흐림보은 -3.2℃
  • 흐림천안 -2.3℃
  • 흐림부여 -2.0℃
  • 흐림금산 -3.1℃
  • 구름많음김해시 3.1℃
  • 구름조금강진군 -0.9℃
  • 구름조금해남 -3.3℃
  • 맑음고흥 -2.0℃
  • 흐림봉화 -3.8℃
  • 흐림문경 -1.4℃
  • 구름조금구미 -0.6℃
  • 흐림경주시 -0.7℃
  • 맑음거창 -1.4℃
  • 맑음거제 1.7℃
  • 맑음남해 1.1℃
기상청 제공

교계

윤성원 목사 기성 신임총회장 당선



기성교단 신임총회장에 전 부총회장 윤성원 목사(삼성제일)가 당선됐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는 지난 5월 30일 서울신학대학교 성결인의 집에서 제112차 총회 임원선거를 개최했다.


이번 총회장 선거는 김명철 목사(서대문)가 후보로 출마해 부총회장이 총회장으로 자동승계 되는 관행을 깨고 경선으로 당선자를 선출하게 됐다. 총회장 경선은 기성 역사상 두 번째 있는 일로 1984년에 한차례 치러진 적이 있다. 윤성원 목사 2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712표 중 493표를 얻어 당선이 최종 확정됐다. 윤 목사는 “기성은 교계 중재자 역할을 맡고 있다고 자부한다. 한국교회가 주님이 원하시는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기여하고, 교단 내부의 갈등을 잘 해결해 주님 안에서 한마음 한뜻으로 세계선교에 이바지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윤 목사는 교단 표어를 ‘희망찬 미래를 열어가는 성결교회’로 정하고 △총회 사역 역량 강화 △교단 사회적 영향력 향상 △총회본부 섬김 기능 강화 △작은 교회의 실질적 부흥 △다음세대의 실제적 부흥 △교단 지도자 역량 강화 등 6대 비전을 발표했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