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 (목)

  • 흐림속초 -0.1℃
  • 흐림동두천 -0.3℃
  • 구름많음파주 -0.6℃
  • 흐림대관령 -2.7℃
  • -춘천 2.7℃
  • 북강릉 1.5℃
  • 흐림강릉 2.5℃
  • 흐림동해 0.4℃
  • 구름많음서울 -0.6℃
  • 흐림인천 -2.1℃
  • 흐림수원 0.3℃
  • 흐림영월 3.1℃
  • 흐림대전 2.0℃
  • 대구 1.4℃
  • 울산 1.1℃
  • 광주 -1.1℃
  • 부산 0.6℃
  • 흐림고창 0.0℃
  • 제주 3.9℃
  • 흐림성산 2.8℃
  • 흐림서귀포 7.6℃
  • 구름많음강화 -2.2℃
  • 흐림양평 1.5℃
  • 흐림이천 0.9℃
  • 흐림보은 1.4℃
  • 흐림천안 -0.6℃
  • 흐림부여 1.7℃
  • 흐림금산 0.5℃
  • 흐림김해시 -0.6℃
  • 흐림강진군 -0.4℃
  • 흐림해남 -1.5℃
  • 흐림고흥 0.5℃
  • 흐림봉화 2.3℃
  • 흐림문경 2.6℃
  • 흐림구미 1.2℃
  • 흐림경주시 1.0℃
  • 흐림거창 0.4℃
  • 흐림거제 1.2℃
  • 흐림남해 1.0℃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 간격

비전 묵상-8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사랑은 무례히 행하지 아니하며”


고린도전서 13장 5절의 말씀입니다. 무례히 행하지 않는다는 것은 ‘아름다운 거리감’이 있다는 것입니다. 아무리 가까워도 마구 말하지 않고 마구 행동하지 않는 아름다운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사랑입니다.
제주도에 가보면 엉성해 보이는 구멍 숭숭한 돌담들이 있습니다. 이 돌담은 거센 바람에도 무너지지 않습니다. 바로 구멍의 간격 사이로 바람이 지나가기 때문입니다. 좋은 간격이 있어야 합니다.


아름다운 거리가 있어야 합니다. 그 간격으로 바람이 지나갈 때 늘 신선합니다. 지구가 태양을 사랑한다고 하여 뛰어든다면, 달이 지구가 좋다고 달려와 안긴다면 어찌 되겠습니까. 별빛이 고운 것은 그 빛이 아주 멀리서,아주 오래 전에 출발해 지금의 우리 눈에 닿았기 때문입니다. 별이 지척에 있었다면 우리는 그것이 한갓 돌멩이에 불과하다고 업신여겼을 것입니다. 아름다움은 아름다운 거리가 있을 때 보게 됩니다. 건축물의 기둥들도 서로 좋은 거리를 두며 세워져 벽과 지붕을 받치고 있습니다. 별과 별 사이에도, 꽃과 꽃 사이에도, 나무와 나무 사이에도 간격이 있어 서로 자라듯이 당신과 나 사이의 ‘아름다운 거리’가 아름다움을 만듭니다.


칼릴 지브란은 ‘사랑을 지켜가는 아름다운 간격’에서 이런 말을 했습니다.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 그래서 하늘, 바람이 너희 사이에서 춤추게 하라. 서로 사랑하라. 그러나 사랑으로 구속하지는 말라. 그보다 너의 혼과 혼의 두 언덕 사이에 출렁이는 바다를 놓아두라(중략). 사원의 기둥들도 서로 떨어져 있고 참나무와 삼나무는 서로의 그늘 속에선 자랄 수 없다.”


죄성이 가득한 우리 인간들은 고슴도치 같습니다. 떨어져 있으면 외롭고, 가까이 하면 서로의 수백가닥 가시에 찔려 아픕니다. 가까이 하되 좋은 거리를 두면 외롭지도 않고 가시에 찔리지도 않습니다.
함께 가까이 있으되 마구 대하지 않는 예의의 공간, 예의의 간격. 그래서 하늘, 바람이 이 사이에서 춤을 추며 늘 신선하게 됩니다. 사랑은 무례히 행하지 않습니다. 사랑은 함부로 말하지 않습니다. 사랑은 아름다운 거리를 유지하여 노래하고 춤추는 간격의 미학(美學)입니다.



배너
배너
침례교 대전지역연합회 제29차 정기총회 신임 연합회장에 서광선 목사 선출 우리교단 대전지역연합회(연합회장 김창규 목사)는 지난 1월 17일 은포교회(이욥 목사)에서 제29차 정기총회를 열고 2019년 임원진을 구성했다. 15개 지방회 중 14개 지방회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참석 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대전한밭지방회 서광선 목사(서광)를 제29대 연합회장으로 선출해 서광선 목사의 리더십으로 2019년 사역을 시작했다. 신임회장 서광선 목사는 “직전 회장의 말씀처럼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회원교회들을 섬기는 연합회장이 되겠다”며“미자립교회와 원로 목사님들을 섬기는 사역을 위원들과 잘 협의해 진행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부회장에는 대전중앙지방회 가순권 목사(도마동), 재무에 대전한밭지방회 김천희 목사(새생명)를 선출했다. 실행위원에는 대전중부지방회 정동일 목사(한밭)가 유임됐다. 총무는 해당 지방회와 협의해 빠른 시일 안에 선출하기로 하고 총무 선출 전까지 직전총무 가순권 부회장이 총무 직임을 병행하기로 했다. 신임 서광선 회장이 진행한 회무에서 대의원을 파송하는 교회 회비로 책정된 총회비, 금액(월3만원)에 부담을 가지는 회원 교회들의 입장을 수용해 공식적인 공문을 총회에 보내 이의를 제기하기로 결정하고 회의록에 채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