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2 (일)

  • 구름많음속초 10.6℃
  • 맑음동두천 2.7℃
  • 맑음파주 3.4℃
  • 흐림대관령 2.2℃
  • -춘천 2.6℃
  • 북강릉 8.1℃
  • 흐림강릉 7.9℃
  • 흐림동해 7.8℃
  • 박무서울 4.7℃
  • 박무인천 6.1℃
  • 박무수원 2.6℃
  • 맑음영월 1.8℃
  • 박무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8.3℃
  • 흐림울산 7.7℃
  • 박무광주 5.3℃
  • 부산 8.0℃
  • 구름많음고창 1.1℃
  • 흐림제주 9.7℃
  • 흐림성산 8.6℃
  • 흐림서귀포 9.8℃
  • 구름많음강화 4.6℃
  • 맑음양평 3.1℃
  • 맑음이천 1.8℃
  • 맑음보은 0.6℃
  • 구름조금천안 0.5℃
  • 구름조금부여 0.3℃
  • 맑음금산 -0.1℃
  • 흐림김해시 7.4℃
  • 흐림강진군 6.3℃
  • 흐림해남 5.2℃
  • 흐림고흥 5.9℃
  • 흐림봉화 1.4℃
  • 맑음문경 3.8℃
  • 구름많음구미 6.5℃
  • 구름많음경주시 6.8℃
  • 구름많음거창 5.1℃
  • 흐림거제 7.6℃
  • 흐림남해 7.8℃
기상청 제공

지방회

제주 청년 의인 고 김선웅 군 1주기 추모예배

지난해 불의의 사고를 당한 뒤 세상을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자신을 모두 내어준 제주 청년 의인 故 김선웅 군. 고인이 이 땅에 아름다운 생명을 선물하고 떠난 지 어느덧 1년을 맞아 그의 사랑과 나눔을 기억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본부)는 지난 10월 3일 오전 10시 제주 서귀포시에 위치한 제주 라파의 집에서 뇌사 장기기증인 고 김선웅 군 1주기 추모예배를 드렸다.


예배는 고인의 아버지 김형보 씨를 비롯한 가족 및 지인들과 더불어 지역 각계 인사들이 참석했으며, 라파의 집 정원에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마련된 ‘생명의 나무’ 앞에서 예배를 드려 의미를 더했다.
본부 이사장 박진탁 목사는 ‘인생의 발자취’란 제목의 설교에서 “생명 나눔으로 사랑을 실천한 고 김선웅 군은 예수님의 이웃 사랑의 명령을 몸소 실천한 희생의 아들이자 이 시대에 귀감이 되는 의인”이라며 ”며 “전 국민에게 생명 나눔의 감동을 전한 김 군의 사랑과 나눔의 정신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모사를 전한 장상훈 목사(모슬포 원로)는 “‘그 누구보다 당신을 사랑합니다’란 꽃말을 가진 동백의 생명나무를 보며 고인을 떠올려본다”면서 “그 고귀한 삶을 닮아 따르는 사람들로 인해 앞으로 수많은 생명나무가 심겨 숲을 이루는 그날을 이루자”고 당부했다.


고인의 아버지 김형보 씨는 “우리 아들을 잊지 않고 기억해줘 감사하다”라며 “선웅이가 보고 싶을 때마다 찾던 제주 라파의 집에서 많은 분들과 함께 추모예배를 드릴 수 있어 더욱 감동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 김선웅 군은 지난해 10월 3일 오전 3시,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무거운 손수레를 끌던 할머니를 돕다가 교통사고로 뇌사상태에 빠진 후 장기기증으로 7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떠나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이송우 부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위기를 지혜로 극복하는 부활절 이 기쁨과 승리의 감격을 아직도 사망의 두려움에 매여 질병과 싸우고 있는 전 세계를 향해 함께 외칩시다. 예수님 부활하셨습니다! 죄와 사망의 권세를 이기고 부활하신 우리 주 예수님의 승리를 선포합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하나님의 사랑이 이겼음을 선포한 것이고, 예수님의 부활은 더 이상 죄가 우리를 주장하지 못하고 죽음이 우리를 이기지 못함을 선포한 것입니다. 예수님이 부활하셨기 때문에 우리는 어떤 상황 가운데서라도 승리를 노래할 수 있게 되었고, 예수님이 부활하셨기 때문에 우리가 절망할 이유는 사라졌습니다. 예수님께서 죽음을 이기셨기 때문에 우리는 두려워할 것이 없습니다. 예수님의 부활이 나의 부활입니다. 예수님의 승리가 우리의 승리입니다. 예수님의 생명이 내 생명입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의 풍성한 생명이 우리 교단에 속한 모든 교회와 성도들 가운데 충만하기를 축원합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침례교 가족 여러분! 지난 몇 개월 동안 이 땅에 창궐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우리 모두는 인간의 무기력함과 육체의 생명이 얼마나 연약하고 무력한 것인지를 경험했습니다. 모두가 최선을 다하지만, 병을 치료하는 의료진도, 방역을 책임진 정부도 이 땅 그 어느 곳에도 안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