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 흐림속초 5.4℃
  • 맑음동두천 0.6℃
  • 맑음파주 0.1℃
  • 흐림대관령 0.1℃
  • -춘천 -0.6℃
  • 흐림북강릉 5.5℃
  • 흐림강릉 5.8℃
  • 흐림동해 4.4℃
  • 구름많음서울 1.7℃
  • 연무인천 0.2℃
  • 구름조금수원 1.9℃
  • 흐림영월 -0.8℃
  • 흐림대전 1.2℃
  • 흐림대구 3.1℃
  • 흐림울산 6.2℃
  • 구름많음광주 5.3℃
  • 구름많음부산 10.6℃
  • 구름많음고창 4.4℃
  • 구름조금제주 8.1℃
  • 구름조금성산 7.6℃
  • 구름많음서귀포 11.1℃
  • 구름조금강화 1.1℃
  • 구름조금양평 0.3℃
  • 구름조금이천 0.1℃
  • 구름많음보은 0.0℃
  • 구름조금천안 1.9℃
  • 구름많음부여 2.2℃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김해시 6.8℃
  • 구름많음강진군 5.9℃
  • 구름조금해남 5.2℃
  • 구름많음고흥 5.1℃
  • 구름많음봉화 2.9℃
  • 구름조금문경 2.2℃
  • 흐림구미 3.4℃
  • 흐림경주시 4.4℃
  • 흐림거창 3.6℃
  • 구름많음거제 7.2℃
  • 구름많음남해 5.6℃
기상청 제공

나의 후원자

묵상의 하루-22

김원남 목사
양광교회

“목사님, 뒤에서 팍팍 밀어줄테니 하고 싶은 일 해보세요.”
어느 날 보험회사 설계사인 K집사님이 뜬금없이 해온 말이었다. 한 교회에서 30년 넘게 목회해왔지만 그동안 개인적으로 목사의 후원자가 되어주겠다는 교인은 없었다. “그래요. 기도와 봉사로 많이 도와주세요.” “아니에요. 돈으로 후원하겠어요. 좋은 아이디어가 떠올랐거든요.”


K집사님의 아이디어는 이런 것이었다. 사람들로 하여금 자동차 보험에 들게 하고 거기서 자기에게로 돌아오는 수당의 몫은 전부 목사의 이름으로 된 통장에 바로바로 입금해 주겠다는 제안이었다. 나는 그녀의 아이디어에 대해서 솔직히 긍정적인 면보다는 부정적인 생각이 들었다. 수당이란 게 적은 금액일 수도 있고, 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협조해줄지 의문스러웠다.


하지만 K집사님은 실행에 옮겼고, 내 이름으로 된 통장에 때로는 몇 만원 때로는 일, 이십 만원 이란 금액이 꾸준히 들어오더니 얼마의 기간이 지나선 몇 백 만원이 됐다. 그때서야 나는 해보고 싶은 일이 뭐였지를 생각해봤다. 교회를 개척하거나 교회당을 지어줄 수 있는 금액은 아니었다.


세상에는 소소하고 확실한 행복이란 말 ‘소확행’이 유행되고 있었다. 그녀가 힘쓴 후원금으로 뭔가는 할 수 있었다. 어떤 교회들에겐 멀티비전을 설치해줬다. 우리 교회를 방문하는 선교사들에겐 선교비를 줬고, 외국에 있는 극빈 아동들에게 장학금이나 구제금도 보낼 수 있었다. 무엇보다 내가 하고 싶었던 일 목회자 무료성경세미나 경비를 충당하기도 한다. 자동차 보험이란 게 일정한 기간이 지나고 만기가 되면 누구나 다시 들어야 함으로 후원금이 꾸준히 들어오는 편이었고 일정한 금액이 모이면 또 쓸 수 있어서 좋다.


로마서 16장에 보면 사도 바울은 자기의 동역자들의 이름을 서신에 올렸다. 그들 중에는 이런 동역자도 있었다. “너희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나의 동역자들인 브리스가와 아굴라에게 문안하라”(롬16:3)고 하면서 그들이 바울에게는 어떤 사람들인지 알려줬다. “그들은 내 목숨을 위하여 자기들의 목이라도 내 놓았나니 나 뿐 아니라 이방인의 모든 교회도 그들에게 감사하느니라”고 했다.


사도 바울이 복음 전파와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서 사역하는 가운데 어떠한 핍박과 고난을 당했는지를 그리스도인들이라면 다 알고 있다(고후11장). 그는 엄청난 환란과 고통을 겪으면서도 많은 동역자들이 있었기에 위대한 사역을 할 수 있었고 자기를 위해 목이라도 내놓을 수 있는 동역자들이 있었기에 누구보다도 행복하였으리라.


K집사님의 경우 경쟁사회에서 어느 한 사람 자동차 보험을 들게 하는 것도 쉽겠는가. 누구를 찾아다니고 만나서 입이 아프도록 설명해야만 한 건씩 일을 성사시킬 수 있을 것이다. 그녀의 그런 수고와 노력의 후원으로 나는 목회 생활에 남을 돕고 섬기는 기쁨과 행복을 누리고 있다. 나의 후원자인 그녀와 그녀에게 협조해준 교인들과 지인들에게 “앞으로도 계속 도와주세요.”라고 부탁하면서 마음속으로 감사의 꽃다발을 보낸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침례교 동반성장의 키워드는 ‘기관협력’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난 1월 13~14일 양일간 침례신학대학교(총장 김선배)에서 허브·교단발전협의회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교단의 1년 사업을 위해 총회와 기관, 지방회 및 개교회의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이뤄내 함께 동반성장하는 방향을 제안하고 제시하는 길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였다. 윤재철 총회장(대구중앙)은 인사말을 전하며 이번 허브·교단발전협의회의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윤 총회장은 “우리가 함께 동역하고 있는 기관들의 사역을 모두가 공유하며 총회가 협력하고 총회의 사업에 보조를 맞춰 지원하고 협력하는 방향을 잡아보는 시간”이라며 “대화를 통해 지방회와 개교회도 총회와 기관이 함께 협력하고 헌신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하고 우리 모두가 침례교회의 건강한 성장과 발전을 머리를 맞대고 모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13일은 오전에 총회 전도부장 김종임 목사(동도중앙), 오후는 교육부장 조현철 목사(천안충무로)의 사회로 침례신학대학교(총장 김선배)를 시작으로 교회진흥원(원장 이요섭 목사), 국내선교회(회장 유지영 목사), 침례신문사(사장 신철모 목사), 해외선교회(회장 이재경 목사), 군경선교회(회장 한일정 목사), 교역자복지회(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