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맑음속초 26.3℃
  • 구름많음동두천 19.2℃
  • 흐림파주 19.2℃
  • 맑음대관령 17.7℃
  • -춘천 24.1℃
  • 맑음북강릉 25.8℃
  • 맑음강릉 26.7℃
  • 맑음동해 23.4℃
  • 구름많음서울 20.4℃
  • 흐림인천 18.9℃
  • 구름많음수원 20.8℃
  • 맑음영월 19.9℃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19.4℃
  • 흐림성산 20.2℃
  • 흐림서귀포 20.5℃
  • 흐림강화 18.7℃
  • 구름많음양평 22.1℃
  • 구름많음이천 21.5℃
  • 구름조금보은 21.6℃
  • 맑음천안 20.8℃
  • 맑음부여 19.9℃
  • 구름조금금산 21.5℃
  • 구름많음김해시 21.8℃
  • 구름조금강진군 21.1℃
  • 구름많음해남 20.6℃
  • 구름많음고흥 21.1℃
  • 구름조금봉화 17.2℃
  • 구름조금문경 21.0℃
  • 맑음구미 23.5℃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조금거창 20.7℃
  • 구름많음거제 21.0℃
  • 구름많음남해 21.4℃
기상청 제공

십자가의 불빛

백동편지-39

김태용 목사
백동교회

진도 백동마을에 밝혀졌던 십자가의 불빛이 몇 달 전부터 꺼졌다.
마을에 들어오면 논밭으로 가득한 시골에 깜깜한 암흑의 모습을 보며 “주여 십자가의 불빛이 다시 밝혀지게 하소서”라고 기도하게 된다.


백동교회 예배를 드렸던 건물에 열쇠가 채워지고 건물을 사용하지 못하게 되어 십자가의 불빛마저 밝힐 수 없는 됐다. 그러나 매일 저녁 기도를 멈출 수 없어 넓은 공간이 있는 집에서 마가 다락방의 모습으로 기도하며, 교인들에 의해 옆 땅에 건물을 새로 지을 계획도 세워보지만 무엇이 하나님께서 기뻐하실 것인가를 구하고 있다.


진도에는 어느 정도 규모만 되면 마을마다 교회가 세워져 있다. 비록 제칠일안식일 교단이 개신교보다 먼저 들어와 자리를 잡고 있는 마을도 있지만 그 후에 세워진 개신교회들이 마을 교회로 자리하고 있다.
어느 마을에서는 자기 마을만 교회가 없다며 교회를 세우게 됐다고도 한다. 백동마을은 진도로 들어와 세월호 사건 때 알려진 팽목항이라고 하는 진도항을 가기 5분 전쯤에 위치한 곳이다.


어느 땐 밤늦게도 차들이 오고 가는 길목에 위치하고 있어 밤새도록 십자가의 불을 밝혀 두었었다. 혹이라도 낙심한 영혼이 십자가의 불빛을 보고 마음이 열리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었다.


십자가 불빛에 대한 기억이 있다. 대전에서 개척교회를 시작할 때, 교회 길 건너편에 살던 사람이 방에 누우면 창문 너머로 보이는 십자가 불빛에 자꾸 마음이 끌려 교회에 나오게 됐고, 전혀 예수님과는 상관없었던 삼대독자 남편까지 전도해 온 가족이 예수님을 믿게 된 분도 있었다.


얼마 전에는 자신이 젊은 나이에 몸이 아프고 환경적으로 너무 힘들어 있을 때, 집 마당에만 나가면 보이는 교회 빨간 십자가 불빛이 자신을 향해 다가오는 것만 같았고, 그것을 붙잡으면 살 것 같은 마음이 들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교회 다니는 사람에게 언제 교회에 가는 것이냐고 먼저 물어 교회에 나오게 됐다고 말한다.


그런데 자신은 교회 다닐 사람이 아니고, 교회 다니는 사람만 보면 “머저리 같고 쪼다 같아 보였다.”는 것이다. 특히 남자들이 성경책을 들고 가면 보잘것없는 사람이라고 쳐다보지도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 권사가 됐다며 “십자가의 불이 자기를 살렸다”고 말한다. 그러나 백동마을에 세워진 교회 예배당의 십자가의 불빛이 꺼져 버렸다. 누구의 잘못이든, 무엇이 문제이든 꺼진 예배당의 십자가의 불빛이 다시 밝혀지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한다.


십자가 불빛이 어두워져 마귀가 박수치고 좋아할 것을 생각하니 하나님께도 죄송하고 마을 주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다. 더욱 악한 영들에게 분통함 마음에 눈물로 기도한다. “십자가의 불빛이 다시 밝혀지게 하소서.”
주님, 백동 마을과 모든 곳에 어두워진 십자가의 불빛이 밝혀져 가난한 영혼에게 희망이 되게 하소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한기총 탈퇴 ‘준비’ 최근 한국교회 연합기구로 활동하고 있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가 대표회장 직무정지, 한기총 사무실 임대료 체불 문제 등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가 한기총 회원교단 탈퇴를 준비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제109차 총회는 “제101차 총회 회기부터 한기총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한국교회 화합과 연합을 위해 참여를 보류하기 시작했으며 각 회기마다 한기총에 대한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며 한국교회 연합운동의 하나됨을 꾸준히 요구했다”면서 “하지만 그동안 한기총의 행보에 대해 교단 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며 최근 한기총 대표회장의 직무정지 가처분, 한기총 내부 문제로 인해 한국교회에 본이 되지 못하고 있는 부분에 안타까움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이에 총회는 오는 6월 8일에 열리는 임원회를 통해 연합기관 활동의 건을 다뤄 이 문제를 매듭짓기로 했다. 침례교 총회는 지난 101차 총회부터 한기총에 대한 행정보류를 시작으로 제102차 총회때는 연합기구의 통합을 요청하며 참여를 보류하고 제103차 총회에서는 탈퇴를 결의하고 한기총에 통보한 적이 있다. 이후 한기총과 한교연의 통합을 위해 대원칙을 요구하기도 했으며 제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