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9 (목)

  • -속초 25.9℃
  • -동두천 27.0℃
  • -파주 25.3℃
  • -대관령 21.2℃
  • -춘천 28.6℃
  • 맑음북강릉 26.4℃
  • -강릉 29.3℃
  • -동해 26.0℃
  • 맑음서울 28.8℃
  • 맑음인천 25.6℃
  • 맑음수원 26.7℃
  • -영월 26.0℃
  • 맑음대전 28.7℃
  • 맑음대구 31.3℃
  • 박무울산 27.3℃
  • 맑음광주 28.7℃
  • 연무부산 28.5℃
  • -고창 25.6℃
  • 맑음제주 27.4℃
  • -성산 25.6℃
  • 맑음서귀포 27.7℃
  • -강화 24.2℃
  • -양평 28.9℃
  • -이천 27.9℃
  • -보은 26.2℃
  • -천안 26.4℃
  • -부여 27.0℃
  • -금산 27.1℃
  • -김해시 28.6℃
  • -강진군 27.0℃
  • -해남 26.1℃
  • -고흥 25.1℃
  • -봉화 24.1℃
  • -문경 27.2℃
  • -구미 28.8℃
  • -경주시 28.3℃
  • -거창 27.1℃
  • -거제 28.1℃
  • -남해 26.8℃
기상청 제공

총회

전체기사 보기

총회 협동비 의무화로 권리·책임 강화

<1면에 이어> 총회 공직에 나서는 대의원 협동비 문제는 유지재단 미등기자의 공직 진출 봉쇄를 완화하고 재정적 공헌을 유도하기 위해 제안됐다. 내용은 기존 8조 7항을 ‘본회에 가입한 교회는 총회가 정한 총회비를 납부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각 교회가 자율적으로 정하여 매월 분납한다. 단 본회의 공직에 취임코자 하는 자와 1명 이상의 대의원을 파송하는 교회는 총회가 정한 총회비를 납부한자로 한다’로 개정하는 것이다. 이날 예로 제시된 협동비 가이드라인은 출석교인 100명을 단위로 최소 1만원에서 최대 100만원까지 차등을 두는 안이다. 참석자들은 “기본 1만원은 너무 적기에 최소 기준을 3만원으로 하고, 출석교인도 50명 단위로 세분화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는 의견과 “타 교단 노회(지방회)의 반도 안 되는 예산으로 매년 적자에 시달리는 총회의 발전을 위해 협동비 납부를 의무화 하자”는 의견 “협동비를 지방회비와 비슷한 수준으로 맞춰야 한다”는 의견 등이 나왔다. 규약연구팀은 공청회 참석자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출석교인 50명 단위로 협동비 납부 기준을 정해 연구하기로 했다. 또한 ‘총회 협동비’를 ‘총회비’로 바꾸자는 제안을 받아들여 ‘총회 협동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