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구름많음속초 16.3℃
  • 흐림동두천 15.3℃
  • 흐림파주 16.0℃
  • 흐림대관령 13.5℃
  • -춘천 16.3℃
  • 북강릉 16.7℃
  • 흐림강릉 17.4℃
  • 흐림동해 17.2℃
  • 흐림서울 18.7℃
  • 흐림인천 19.8℃
  • 흐림수원 19.2℃
  • 흐림영월 13.0℃
  • 흐림대전 18.9℃
  • 구름많음대구 18.1℃
  • 울산 18.4℃
  • 구름많음광주 19.5℃
  • 흐림부산 19.5℃
  • 맑음고창 19.1℃
  • 흐림제주 22.2℃
  • 구름많음성산 22.3℃
  • 구름많음서귀포 21.6℃
  • 흐림강화 18.8℃
  • 구름많음양평 15.9℃
  • 흐림이천 14.8℃
  • 흐림보은 15.3℃
  • 구름많음천안 17.2℃
  • 흐림부여 18.3℃
  • 흐림금산 17.4℃
  • 맑음김해시 19.3℃
  • 구름조금강진군 18.6℃
  • 구름조금해남 17.7℃
  • 흐림고흥 18.6℃
  • 흐림봉화 10.7℃
  • 구름많음문경 15.0℃
  • 흐림구미 16.8℃
  • 흐림경주시 18.9℃
  • 맑음거창 16.3℃
  • 맑음거제 19.9℃
  • 구름많음남해 19.7℃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전체기사 보기

혼란 중에 거둔 승리(삼상 14:1~52)

이희우 목사의 사무엘서 여행-15

병거 3만, 마병 6000, 군사가 해변의 모래같이 많은 블레셋에 고작 600명의 병력으로 맞선 사울과 이스라엘 백성들은 지금 석류나무 아래에 엎드려 벌벌 떨고 있다. 그런데 이 절망적인 상황에서 사울 왕의 아들 요나단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일하실 것”으로 믿었고, “여 호와의 구원은 사람의 많고 적음에 달리지 않다.”고 확신하며(6절) 소년 병사 하나와 단 둘이 블레셋 진영으로 침입 한다. 큰 바위로 둘러쳐진 요새라 난공 불락(難攻不落)으로 보였지만 믿음으로 들어가 싸운다. 거룩한 전쟁 이스라엘은 우리나라처럼 먼저 어느 나라를 침략하며 전쟁을 벌이는 나라가 아니다. 너무 약했기 때문에 누구를 공격할 형편도 되지 못했다. 그래서 거의 모든 전쟁이 방어 전쟁, 이스라엘은 그때마다 부르짖을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그들이 부르짖을 때 하나님께서 함께 해주셨기에 이스라엘이 치른 전쟁은 ‘거룩한 전쟁’이었다. 이번 전쟁도 마찬가지, 제사부터 드린 거룩한 전쟁이었다. 제사장이 제사를 통해 하나님의 뜻을 묻고 하나님의 개입을 기원한 것이다. 또 이 전쟁은 법궤가 동원된 거룩한 전쟁이었다(18절). 사울 왕이 법궤 동원 명령을 내렸다. 그리고 이 전쟁은 금식하며 치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