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속초 10.3℃
  • 맑음동두천 2.8℃
  • 맑음파주 1.1℃
  • 맑음대관령 -2.3℃
  • -춘천 2.9℃
  • 맑음북강릉 8.7℃
  • 맑음강릉 10.7℃
  • 맑음동해 9.1℃
  • 맑음서울 7.4℃
  • 맑음인천 9.8℃
  • 맑음수원 5.2℃
  • 구름많음영월 4.1℃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10.0℃
  • 맑음광주 8.2℃
  • 맑음부산 12.4℃
  • 맑음고창 4.2℃
  • 구름조금제주 13.6℃
  • 구름조금성산 13.8℃
  • 구름많음서귀포 14.1℃
  • 맑음강화 5.9℃
  • 맑음양평 3.4℃
  • 맑음이천 2.6℃
  • 맑음보은 0.9℃
  • 맑음천안 2.2℃
  • 구름많음부여 2.5℃
  • 구름조금금산 1.5℃
  • 맑음김해시 8.7℃
  • 맑음강진군 8.2℃
  • 구름조금해남 10.8℃
  • 맑음고흥 4.8℃
  • 맑음봉화 -0.5℃
  • 맑음문경 5.2℃
  • 맑음구미 5.4℃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창 2.4℃
  • 맑음거제 9.3℃
  • 맑음남해 9.5℃
기상청 제공

목회.신학

전체기사 보기

시베리안 허스키를 키우는 교회엔

묵상의 하루 –46

다른 교단의 교회가 우리 예배당에서 50m 정도 떨어진 가까운 거리에 건물을 짓고 옮겨 왔다. 좀 심하다고 생각했으나 그리스도의 몸의 지체라고 여기며 마찰이나 분쟁은 피했다. 그런데 그 예배당 마당엔 낮이면 아이들이 몇 명씩 수시로 방문했다. 다음 세대를 위해서 기도해온 우리로서는 큰 관심거리였다. 전에 우리 교회에서 아이들을 위한 행사를 가졌다. 어느 아파트 놀이터에서 4학년 여자애 2명에게 초청장을 주면서 경북 청도에 있는 새마을 운동 발상지를 구경시켜준다는 얘기까지 했다. 거기엔 P대통령이 장관들과 함께 탔던 열차가 있는데 누구든지 타볼 수 있다고 했더니 느닷없이 격렬하게 대꾸했다. “P대통령 나쁜 사람이잖아요. 독재자이고 친일파이지요. 우린 거기 가지 않을래요.”하고는 다른 곳으로 훌쩍 가버렸다. 예전에 여름성경학교를 개최하면 수십 명씩 참석하던 아이들과는 너무나 달랐고, 지금의 아이들을 전도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실감할 수 있었다. 이웃 교회에는 아이들을 위한 특별한 행사도 없어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을의 아이들이 끊임없이 방문케 하는 비책이 뭔지 몹시 궁금했다. 그것은 교회당 마당 한 쪽 구석에 줄로 매어놓고 키우는 ‘시베리안 허스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