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일)

  • 흐림속초 11.9℃
  • 흐림동두천 16.6℃
  • 흐림파주 16.2℃
  • 흐림대관령 10.4℃
  • -춘천 16.9℃
  • 북강릉 12.3℃
  • 흐림강릉 13.9℃
  • 흐림동해 13.6℃
  • 서울 19.1℃
  • 인천 18.7℃
  • 수원 19.7℃
  • 흐림영월 17.9℃
  • 대전 22.2℃
  • 대구 23.4℃
  • 울산 20.7℃
  • 광주 22.1℃
  • 부산 20.4℃
  • 흐림고창 21.8℃
  • 천둥번개제주 22.8℃
  • 흐림성산 20.9℃
  • 서귀포 20.4℃
  • 흐림강화 16.8℃
  • 흐림양평 18.2℃
  • 흐림이천 18.0℃
  • 흐림보은 21.6℃
  • 흐림천안 22.3℃
  • 흐림부여 21.1℃
  • 흐림금산 22.8℃
  • 흐림김해시 20.7℃
  • 흐림강진군 21.7℃
  • 흐림해남 21.2℃
  • 흐림고흥 21.3℃
  • 흐림봉화 19.2℃
  • 흐림문경 21.4℃
  • 흐림구미 23.1℃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창 24.1℃
  • 흐림거제 21.2℃
  • 흐림남해 21.5℃
기상청 제공

기고

전체기사 보기

왕을 세워 달라(삼상8:1~22)

이희우 목사의 사무엘서 여행-9

세월 앞에 장사 없다고 에벤에셀의 영웅 사무엘도 어느새 힘없는 노인이 됐다. 사무엘상 8장은 “사무엘이 늙으매”라는 말로 시작된다. 너무 빨리 늙었다. 어머니 한나에 의해 잉태됐다는 것과 어린 시절에 대한 분량에 비해 사사와 선지자, 제사장으로서의 사역 분량이 너무 짧다. 미스바 집회 이후 블레셋과의 전쟁에서 이스라엘이 대승했다는 말씀을 하자마자 바로 은퇴를 준비한다. 물론 이후에 아예 안 나오는 것은 아니지만 독자적인 사역은 여기가 끝이다. 앞으로는 사울과 다윗으로의 왕정 승계를 준비하는 모습으로 등장할 뿐이다. 그런데 이게 사무엘의 사명(使命)이다. 왕을 세우고 왕정의 기초를 닦는 일 외에 다른 인생 이야기는 없다. 왕 세우는 일도 사무엘 입장에서는 기쁨이 아니다. 시대의 흐름과 백성들의 요구라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인 것, 그런데 이런 게 사명이다. 사명은 자기가 좋아하는 것만 하는 게 아니고, 싫어도 하는 것, 사무엘은 싫었음에도 불구하고 자기 사명에 충성했고, 위대한 다윗 왕조를 열었다. 흥미로운 것은 이 노년의 사역이 그의 인생의 하이라이트였다는 것이다. 백성들의 요구였던 “왕을 세워 달라”라는 것을 보며 하나님의 뜻보다 자기 생각대로 할 때가 더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국내선교회 211차 정기이사회 국내선교회(이사장 이정현 목사. 회장 유지영 목사)는 지난 4월 22일 여의도 총회 13층 회의실에서 제211차 정기이사회를 가졌다. 1부 경건회는 김영재 이사(제주오라)의 기도와 정창도 이사장(경산)의 이사야 41장 10절 본문과 “두려워하거나 놀라지 말라”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유지영 회장은 인사를 통해 “훈련받은 해외선교사들까지 입국시켜 민족복음화인 국내선교와 국내선교회를 향한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에 감사드린다”고 전했으며 차남조 이사(한샘)의 축도로 경건회를 마쳤다. 이어서 진행된 회무에서는 김주만 서기의 전회의록 낭독과 유지영 회장의 세무조정계산서와 공익법인 등의 세무확인서, 운영비 수지현황보고, 임대현황, 기금보고를 문서와 구두 보고를 통해 인준됐으며, 2021년 상반기 기금 심사 현황에 대해 지역 이사들의 실사 보고에 이어 엄격하고 공정한 심사를 진행했다. 유지영 회장은 그동안 있었던 사업보고와 향후 있을 선교 계획에 대하여 보고했다. 이사장, 회장, 교회 제안은 안건대로 통과했다. 국내선교회 제211차 이사회는 회의록 채택을 한 후에 폐회했으며 유지영 회장은 “국내선교회 업무 자체가 채권에 관한 것이고. 개인정보의 중요성을 감안해 회의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