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속초 -3.1℃
  • 맑음동두천 -7.1℃
  • 맑음파주 -9.1℃
  • 맑음대관령 -13.7℃
  • -춘천 -7.4℃
  • 맑음북강릉 -2.3℃
  • 맑음강릉 -1.8℃
  • 맑음동해 -1.0℃
  • 맑음서울 -4.8℃
  • 맑음인천 -3.7℃
  • 맑음수원 -5.7℃
  • 맑음영월 -7.3℃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1.3℃
  • 맑음부산 0.6℃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5.1℃
  • 맑음성산 2.5℃
  • 구름조금서귀포 6.0℃
  • 맑음강화 -8.1℃
  • 맑음양평 -6.6℃
  • 맑음이천 -6.0℃
  • 맑음보은 -8.1℃
  • 맑음천안 -7.5℃
  • 맑음부여 -5.5℃
  • 맑음금산 -7.5℃
  • 맑음김해시 -0.6℃
  • 맑음강진군 -0.3℃
  • 맑음해남 -1.4℃
  • 맑음고흥 -1.4℃
  • 맑음봉화 -9.1℃
  • 맑음문경 -5.7℃
  • 맑음구미 -3.2℃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창 -4.8℃
  • 맑음거제 1.2℃
  • 맑음남해 -0.4℃
기상청 제공

선교소식

미남침례교 복음전도자 빌리 그레이엄 목사 소천




미국 남침례교 소속의 복음전도자인 빌리 그레이엄 목사가 99세의 일기로 주님 품에 안겼다. 


암과 폐렴 등의 질병을 앓아 온 그레이엄 목사는 지난 2월 21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시골마을 몬트리트의 자택에서 별세했다.


빌리 그레이엄 목사는 1940년 플로리다 성경대학을 졸업하고 남침례회에서 목사안수를 받았다. 1943년 일리노이주 휘튼대학을 졸업한 후 웨스턴스프링스 제일침례교회 목사로 시무했으며 국제십대선교회(YFC)에 참가하면서 복음전도자로서의 활동을 시작했다.  그레이엄 목사는 70여년간 전 세계 180여개국을 돌며 2억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했다.


빌리 그레이엄 목사는 1947년 로스앤젤레스 전도대회를 통해 미국 전역에 이름을 알렸으며, 1954년 영국 런던 전도대회를 성황리에 치르면서 세계적인 부흥사로 떠올랐다.


그레이엄 목사는 국내에서도 1952년 한국전쟁 당시 방한해 서울과 부산에서 집회를 가졌고, 1956년에는 8만여명의 기독교인이 모인 가운데 복음 집회를 가졌다. 1973년과 1980년에도 한국에서 대규모 군중이 모인 가운데 설교를 했고 1984년 열린 ‘한국 기독교 100주년 기념 선교대회’에도 참석해 한국교회 부흥에 큰 힘을 보탰다.  그는 또 1992년과 1994년 두 차례에 걸쳐 북한을 방문하기도 했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