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8 (수)

  • 맑음속초 20.6℃
  • 구름조금동두천 22.2℃
  • 맑음파주 23.0℃
  • 흐림대관령 18.0℃
  • -춘천 22.2℃
  • 흐림북강릉 21.4℃
  • 맑음강릉 21.6℃
  • 흐림동해 22.2℃
  • 구름조금서울 22.5℃
  • 맑음인천 22.2℃
  • 구름조금수원 23.1℃
  • 맑음영월 20.4℃
  • 흐림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3.4℃
  • 구름조금광주 23.5℃
  • 구름많음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3.8℃
  • 흐림제주 25.6℃
  • 구름많음성산 25.0℃
  • 구름많음서귀포 26.2℃
  • 구름조금강화 23.4℃
  • 맑음양평 22.8℃
  • 맑음이천 22.6℃
  • 흐림보은 20.3℃
  • 맑음천안 22.2℃
  • 흐림부여 23.2℃
  • 흐림금산 21.8℃
  • 흐림김해시 24.2℃
  • 흐림강진군 25.1℃
  • 흐림해남 23.4℃
  • 흐림고흥 23.2℃
  • 맑음봉화 18.4℃
  • 맑음문경 23.2℃
  • 구름조금구미 24.8℃
  • 흐림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창 23.9℃
  • 구름많음거제 24.4℃
  • 흐림남해 23.9℃
기상청 제공

비대면 임시총회

URL복사

  

교단 내 임시총회에 향한 관심이 높아져가고 있다. 지금까지 우리 교단은 거의 매년 임시총회를 열며 전년도 총회에서 미비했던 문제들을 다뤄 나갔다. 하지만 건설적인 결론이 도출된 것은 그리 많지 않아 보인다. 매번 대의원권 문제, 총회비 문제 등으로 시작도 전에 시간을 거의 잡아먹어 버려서 정작 논의해야 할 문제들은 제대로 된 이야기 한번 못 나누고 종결돼버리는 일이 종종 있어 왔다. 또한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문제에 있어서는 서로 이 규약이 맞다” “저 규약이 맞다며 입씨름만 하다가 흐지부지되는 경우도 꽤 있었다.

 

총회(총회장 박문수 목사)는 오는 413일 오후 2시 여의도 총회 예배실을 비롯해 전국에 지정된 장소에서 대면과 비대면을 병행해 임시총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번 임시총회는 총회 규약과 기관 및 위원회 정관 (규정), 총무 사무규정 수개정의 건 다음세대 부흥위원회 신설의 건(규약기관) 원로목사(홀사모 포함) 지원의 건 기관 재정립의 건을 다룬다.

 

이번 임시총회의 안건들을 살펴보면 크게 원로목사 지원의 건과 다음세대 관련 안건, 그리고 총회 기관에 대한 이야기들이 오가게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기관에 대한 문제다.

실상은 기관 개혁이라 보는 것이 타당할 것으로 사료된다. 현재 많은 기관들이 미자립 상태로 남아 있어 제대로 된 운영을 하는 곳을 찾아보기 힘들다. 침례교회를 위해 존재해야 할 기관들이 현재의 상태로 계속 나아간다면 교회들의 불신과 불만은 거듭 쌓여만 갈 것이고 교단의 부흥은 커녕 다음세대도 장담하지 못하는 결과를 낳고 말 것이다.

 

현재 총회의 기관 개혁 움직임에 몇몇 기관들의 불만의 목소리 들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언제 한 번은 짚고 넘어가야 했을 문제들이다. 개혁은 각 기관의 자율에 맡겨야 한다는 등, 왜 총회가 강압적으로 하냐는 등의 불만의 목소리도 감지된다. 하지만 내부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점이 외면하기 어려운 불편한 현실이다. 이번 110차 총회는 다른 총회와는 달리 기관 개혁에 조금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렇기에 이러한 모습이 몇몇 기관들과 마찰을 피할 수 없게끔 한다. 이 문제에 있어 기관과 총회 양측은 서로 소통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이지만 대화를 하더라도 서로의 입장만 되풀이한다면 올바로 사용돼야 할 총회와 기관의 힘이 소모적으로 낭비되는 불상사만 낳게 될 것이다. 서로의 입장을 좀 더 이해하고 한 발짝 나아가 주님의 이름으로 하나되는 것이 세상과 교회가 다른 점일 것이다. 힘들고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부디 총회와 기관 모두 진정 교단을 위해, 복음 전파를 위해 개혁에 임해 줄 것을 기대한다.

 

전국의 침례교회에도 부탁드린다. 지난 교단발전협의회에서 총회는 기관과 관련된 논의를 지방회와 나누기를 희망했다. 하지만 정작 지방회들은 교회들의 지방회 소속 재정비 문제만을 거론할 뿐 기관 문제에 대한 논의는 나오지 않았다. “우리는 기관 문제는 관심없다라는 말까지 육성으로 나왔을 때는 사실 절망적인 상황이라고도 할 수 있었다.

 

일선 교회들이 기관에 관심이 없다라는 것은 심하게 말하면 교회들에게 기관은 딱히 필요 없는 존재라는 것과도 다를 바가 없었다. 총회 사역은 기관을 통해서 이뤄진다. 때문에 모든 기관의 사역은 교회를 위해 존재하는 것이고 그래야만 한다. 부디 침례교 구성원 모두 기관에 대한 관심과 기도를 놓치지 않기를 바란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한국침신대, 1인당 장학금 전국 최상위권 선정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김선배)는 1인당 장학금 수혜금액이 높은 대학으로 2년 연속 전국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2021년 대학알리미 장학금수혜 현황에 따르면 한국침신대는 전년도 5위에서 2단계 상승한 전국 3위를 차지했다. 한국침신대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의 학비 부담을 덜어주고 재정적 어려움 없이 학업에 열중할 수 있도록 선도적으로 재난위로지원장학금을 지급하고 장학금 후원 모금에 심혈을 기울여 다양한 장학금 지급방안을 마련해 전국 최상위를 자랑하게 됐다. 한국침신대는 올해도 대학 핵심가치로 추진하고 있는‘성적향상 장학금’을 신설해 1학기 학업성적이 향상된 학생 200여 명에게 1인당 30만 원씩 9월에 지급할 예정이며, 이밖에도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장학제도를 신설해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기독교한국침례회 제110차 총회 박문수 총회장은 지난 9월 7일 대학 채플에서 “믿음을 뛰어넘어 체험으로”란 제목의 설교를 통해 대면 강의를 시작한 재학생들에게 큰 도전과 비전을 줬다. 이날 박문수 총회장은 2000만 원의 장학금을 후원함과 동시에 한국침신대가 세계적인 신학대학으로 변모하는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계속해서 교단의 후원이 이어지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