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일)

  • 구름많음속초 3.7℃
  • 흐림동두천 -4.4℃
  • 흐림파주 -5.6℃
  • 흐림대관령 -5.9℃
  • -춘천 -6.3℃
  • 흐림북강릉 4.0℃
  • 구름많음강릉 5.1℃
  • 구름많음동해 2.4℃
  • 연무서울 -2.4℃
  • 연무인천 -1.3℃
  • 박무수원 -3.7℃
  • 흐림영월 -6.5℃
  • 구름많음대전 -3.3℃
  • 흐림대구 -2.1℃
  • 흐림울산 -0.4℃
  • 흐림광주 0.3℃
  • 흐림부산 5.0℃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7.3℃
  • 흐림성산 7.9℃
  • 흐림서귀포 8.9℃
  • 흐림강화 -3.3℃
  • 흐림양평 -5.9℃
  • 흐림이천 -7.2℃
  • 흐림보은 -6.0℃
  • 흐림천안 -5.7℃
  • 흐림부여 -3.3℃
  • 흐림금산 -6.0℃
  • 흐림김해시 1.1℃
  • 구름많음강진군 -0.7℃
  • 구름많음해남 -2.1℃
  • 구름조금고흥 -1.5℃
  • 흐림봉화 -7.9℃
  • 흐림문경 -4.9℃
  • 흐림구미 -3.4℃
  • 흐림경주시 -3.9℃
  • 흐림거창 -3.6℃
  • 흐림거제 1.6℃
  • 흐림남해 1.1℃
기상청 제공

기고

첫 번 “예수잔치”의 열매

한명국 목사의 회상록

“예수님의 생일잔치” 그것은 바로 크리스마스, 곧 구주 성탄절이다. 우리가 믿는 구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상에 오신 생일 잔칫날이다. 부모님이나 가족들의 생일잔치는 잘 차리는데 예수님의 생일잔치는 어떠한가?
탕자가 돌아왔을 때 베푼 아버지의 환영잔치는 복음의 핵심을 담고 있으며, 그 외에도 복음서에 예수님을 모신 잔치는 여러 번 있지 않은가!


충북 옥천군 이원면 강청리 이원침례교회에 부임한 지 2년이 넘는 1970년의 구주 성탄절이 가까워 오고 있었다. 몇 년 전 육영수 여사가 우리 침례교회당에서 바로 30미터 떨어진 정자나무들 속에 있는 작은 절간에 다녀갔는데 충청북도와 옥천군 고관들뿐만 아니라 이원면 공화당 간부와 높은 유지들이 떼를 지어 함께 절에 왔다갔다는 것이다.


그 다음 주일 새벽에 굵직한 닭소리가 부엌에서 울려 퍼졌다. 깜짝 놀라 깨어보니 새벽 4시경이었다. 어느 분이 새벽기도에 나오면서 장닭의 다리와 두 날개를 묶은 채로 갖다놓았다. 알고 보니 이원 역전에 사는 손씨 자매의 손길이었다. 한 번은 이원 기차역에서 나오다 보니 몇 몇 아주머니들이 길가 나무 그늘에 앉아 있었는데, 그 중에 골격은 크나 몸이 매우 마르고 얼굴에 화색이 없는 아주머니가 있어 “아주머니 병이 짙은데 저 도랑 건너 강청리교회에 나와 예수님을 믿고 구원받으세요!”라고 한 것이 동기가 되어 그 이웃의 김정화 집사에게 알렸더니 그녀를 인도하여 교회에 나왔고 폐결핵 치유의 은혜를 받아 교회 나온지 한두달 사이에 체중이 6kg이나 늘어 너무나 감사해 했던 사람이 손씨 자매이다.


겨울에 먹이고 봄에 씨장닭으로 삼을 닭이었는데 손씨 아주머니가 교회에다 바친 것이다. 며칠간 닭 우는 소리를 못들은 남편이 아내에게 묻고 닭장을 열어보니 장닭이 없었다. 이 아주머니는 그간의 모든 일을 남편에게 털어놓았다. “예배당에 가는 것도 허락을 받지 않았고 또 믿은지 얼마 못된 주제에 씨장닭까지 교회에 갖다 바치니 앞으로 예수에 더 미칠 것이 뻔한 이 여자를 어찌해야 좋으냐!”고 흥분해 고래고래 소리지르던 남편이 놀랍게도 이해하게 되고 수그러들기 시작했다. 그 후로 손 자매는 교회에 아이들을 데리고 나오게 됐다.


유정실 씨를 통해 돌린 예수잔치 초청장을 들고, 이미 초청된 관내 유지들이 11시 1부 예배시간에 모여들기 시작했다. 몇 분은 예배시간에 교회당안으로 들어와 뒷자리에 웅크리고 앉았고, 다른 분들은 눈이 와서 춥지만 불교 신자라고 쑥스러워하며 예배에 참석은 못하고 밖에서 웅성거리고 있었다.
1부 순서인 예배가 끝나자 한복차림의 여집사들의 정중한 안내로 교회당 안으로 들어왔고 삼삼오오 친한 사람끼리 모여 앉았다. 2부 순서로 자녀들의 성탄축하 공연을 감상하려고 들어왔다.


혹 아는 어린이가 순서에 나오면 “저 애가 네 새끼 아니가?” 하면서 집적저리고 낄낄거리며 서로 속삭이면서 좋아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인사, 성경암송, 찬송, 무영 및 단막극에 만족해하는 때는 박수까지 힘차게 어울려 쳤다. 이제 3부 순서인 음식 대접으로 예수님 생일잔치는 더욱 흥겨웠다. 언급한 손 자매의 장닭을 통해 음식 준비가 시작되어 모든 가정이 여러 가지 음식을 준비해와 가득 차 넉넉한 상을 차릴 수 있었다.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로 한 상에 두 가지씩 가득히 채웠다. 소와 돼지, 생선류 및 닭고기까지 육해공군이 다 모였다. 축복 기도를 한 후 “이렇게 눈이 많이 내린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관내 유지분들이 ‘예수잔치’ 초청에 응하여 30여명이 만장의 자리를 빛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한 다음, “졸찬이지만 마음껏 잡수시기 바랍니다”라고 정중하게 인사했다.


교회에서 미리 준비한 포도즙을 작은 소주잔에 일일이 부어 줬다. “잘 잡수시고 예수님의 성만찬에 참여하셨으니, 꼭 예수님을 믿고 구원받으시기 바랍니다”라고 했다. “야! 봐라, 이 목사는 정말 신식 목사야! 멋쟁이 목사 맞다! 예수 믿고 안 믿고는 둘째고 한잔, 두 잔 더 받자!”라며 분위기는 흡족했다.
풍성한 음식잔치가 끝나갈 때 공화당 지부장 유정실 씨와 면장의 답사가 있었고, 끝난 후 오신 분들이 밖에 모여 “우리가 초청장을 받을 때는 졸찬을 준비했다더니 먹고 보니 너무 성찬이니 예수님 생일잔치에 빈손으로 온 것이 잘못됐다.


서로 돈을 모아 잔치 부조를 하자”고 의논했으나 갖고 온 돈이 적어 나중에 뜻을 전하겠다고 굽실굽실 인사를 하며 돌아갔는데, 며칠 후 5만원을 모아 보내 왔다. 중학교 선생의 2개월치 월급이었다.
그 후 오랜 세월 후에 전해 들으니 유 씨는 미국으로 이민가서 신앙생활을 잘한다고 했고, 이성예 집사의 남편 주재경 씨는 농협조합장이 되어 신앙생활을 잘하며, 신축 교회당 안에 강대상과 의자를 봉헌했고, 믿다가 중단한 한 씨도 신앙생활하며 옥천군청 공보실장이 됐다고 했다. 그 외에도 신앙생활하는 분들이 많다고 했다. 너희 수고가 주 안에서 헛되지 않은 줄을 앎이니라(고전15:58하)는 말씀이 생각났다.


뿌린 씨앗은 때가 되면 싹이 나고 꽃이 피어 열매를 맺기 마련이다.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거두리로다. 울며 씨를 뿌리러 나가는 자는 정녕 기쁨으로 그 단을 가지고 돌아오리로다(시126:5~6)
빨리 시내의 거리와 골목으로 나가서 가난한 자들과 병신들과 소경들과 저는 자들을 데려오라… 길과 산을 가로 나가서 사람을 강권하여 데려다가 내집을 채우라(눅14:21,23)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한 자는 별과 같이 영원토록 비취리라(단12:3)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