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일)

  • 구름많음속초 3.7℃
  • 흐림동두천 -4.4℃
  • 흐림파주 -5.6℃
  • 흐림대관령 -5.9℃
  • -춘천 -6.3℃
  • 흐림북강릉 4.0℃
  • 구름많음강릉 5.1℃
  • 구름많음동해 2.4℃
  • 연무서울 -2.4℃
  • 연무인천 -1.3℃
  • 박무수원 -3.7℃
  • 흐림영월 -6.5℃
  • 구름많음대전 -3.3℃
  • 흐림대구 -2.1℃
  • 흐림울산 -0.4℃
  • 흐림광주 0.3℃
  • 흐림부산 5.0℃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7.3℃
  • 흐림성산 7.9℃
  • 흐림서귀포 8.9℃
  • 흐림강화 -3.3℃
  • 흐림양평 -5.9℃
  • 흐림이천 -7.2℃
  • 흐림보은 -6.0℃
  • 흐림천안 -5.7℃
  • 흐림부여 -3.3℃
  • 흐림금산 -6.0℃
  • 흐림김해시 1.1℃
  • 구름많음강진군 -0.7℃
  • 구름많음해남 -2.1℃
  • 구름조금고흥 -1.5℃
  • 흐림봉화 -7.9℃
  • 흐림문경 -4.9℃
  • 흐림구미 -3.4℃
  • 흐림경주시 -3.9℃
  • 흐림거창 -3.6℃
  • 흐림거제 1.6℃
  • 흐림남해 1.1℃
기상청 제공

요즘 나의 두 마음

김종훈 목사의 목회이야기-89

벌써 큰 딸이 두 번째 유학길에 오른 지도 4개월. 미국에서의 고교 졸업 후 대학까지 진학했었지만, 학비와 향수병 등의 이유로 결국엔 돌아와 여기서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도 다니던 중, 다시 또 한 번의 도전장을 내민 연유다. ‘그냥 있는 곳에서 편하게 다니다 신랑도 만났으면….’하는 아비 마음이야 왜 없겠냐마는 기도하며 결정했다 해서 또 한 번 더 뒷바라지 하게 됐다.


물론 꿈꾸던 통번역대학원에 진학하게 된 건 기쁘다. 아는 분들은 참 좋은 학교란다. 하지만 그래도 또 2년간 얼굴 못보고 살아야 하는 부모는 여전히 허전하다. 그래서 좋기도 하지만 섭섭하기도 한, 나의 두 마음.
얼마 전 한 성도가, 만류에도 불구하고 성도 다섯 명도 안 되는 개척교회를 섬기겠다고 기어이 떠났다. 그렇게 어려우면 교회 차원에서라도 돕겠다 했지만, 그 뜻한 바는 꺾지 못했다.


참 많은 관심과 기도를 베풀었는데, 그 또한 우리 교회를 좋아했는데, 우리 교회에도 필요한 일꾼인데, 혹 그러다 다른 상처나 입지 않을까 염려도 되지만, 이미 그렇게 결정해버렸다 하니 어찌나 섭섭하던지. 물론 언젠간 돌아오리라 믿고, 교적도 안지우고 기다리겠다며 나름 쿨하게 응했지만 그래도 섭섭한 이 마음은 어쩔 수 없다.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니 그 입장에선 귀한 결정이란 생각도 든다.


어느 누가 그 뻔한 고생을 사서 할까? 누구는 먼 나라에 가서라도 선교하는데, 쓰러져 가는 가까운 교회 가서 선교하겠다는 게 나쁜 건 아니지 않나. 그래서 다시 마음 바꾸어 진심 축복도 해드렸다. 기도도 약속했다. 그런데도 이상하게 돌아서면 지워지지 않는 이 섭섭함. 어쩔 수 없는 나의 두 마음.


지난 월요일, 교역자들과 세미나를 다녀오는 길에 최근 통닭집을 개업한 성도 가게를 들렀다. 저녁 시간도 되고 해서 교역자들에게 닭 한 마리씩이라도 들려 보낼 작정으로, 개업한 가게 개시(開市)라도 해드릴 작정으로 찾았다. 아니나 다를까 집사님은 너무나 반가워하셨고 우리는 당당하게 치킨 5마리를 주문했다. 그랬더니 더 신나게 튀기시는 것 같아, 오기를 잘했단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그 집사님, 포장을 다 마치고 건네며 “목사님. 오늘 이건 제가 대접하겠습니다” 이러신다. 그래서 난 “절대 안된다”며, 직접 계산대로 가서 카드를 긁으려 했다. 그런데 작동법을 몰라 주춤하는 사이 집사님이 냉큼 오셔서 취소시켜 버렸다. 물론 섬기고픈 그 마음이야 왜 감사하지 않겠냐마는, 한편으론 괜히 가서 부담만 드린 것 같아 마음이 그렇다. 대신 간절한 축복기도만 해드리고 가게를 나왔는데, 그래서 고맙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한 이 마음은 여전히 남는 나의 두 마음.


두주 전 주일 저녁, 심방 한 군데를 갔다. 항암치료를 받고 있는 집사님 댁이라 더 간절히 예배하며 안수기도도 했다. 그런데 갑자기 기도 받던 남편 집사님이 눈물을 훔친다.
이유를 물으니, 지난 해 특별새벽기도회 때 자기는 너무 피곤해 못 나갔는데, 아내는 기어이 두 아이를 힘겹게 다 업고 나가는 모습이 생각나서란다. 혹시라도 자기가 그때 같이 못 나가줘서 아내가 이렇게 아프게 된 건 아닌가 싶어 그 미안함에 눈물이 났단다. 남편으로서 참 가슴시린 고백이다.


그런데 그 얘기를 듣는 나도 같은 눈물이 났다. 나 또한 미안해서이다. 목회자인 나로서야 그렇게라도 애들 데리고 나왔다는 건 고마운 일이지만, 이 여집사님이 그렇게 힘든 가운데서도 나왔었구나 생각하니 ‘괜히 내가 특별새벽기도회 만들어 이 가정 힘들게 했나’하는 생각도 들어서다. 그래서 미안했고, 그래서 고마웠다.
아, 대체 내 마음은 왜 이럴까? 고마움과 미안함, 이해됨과 섭섭함이 왜 이렇게 한 번에 밀려올까? 게다가 이 두 마음은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 같아 더 걱정이다.


김종훈 목사

오산교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