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 맑음속초 1.8℃
  • 맑음동두천 0.8℃
  • 맑음파주 -0.7℃
  • 맑음대관령 -2.6℃
  • -춘천 -0.4℃
  • 맑음북강릉 2.4℃
  • 맑음강릉 2.7℃
  • 맑음동해 2.8℃
  • 맑음서울 0.5℃
  • 맑음인천 -1.2℃
  • 맑음수원 0.6℃
  • 맑음영월 -0.2℃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5.6℃
  • 구름조금고창 2.5℃
  • 흐림제주 5.9℃
  • 흐림성산 6.3℃
  • 구름조금서귀포 9.3℃
  • 맑음강화 -0.9℃
  • 맑음양평 0.6℃
  • 맑음이천 1.0℃
  • 맑음보은 1.0℃
  • 맑음천안 0.1℃
  • 맑음부여 2.1℃
  • 맑음금산 1.8℃
  • 맑음김해시 5.9℃
  • 맑음강진군 5.2℃
  • 구름조금해남 3.9℃
  • 맑음고흥 5.4℃
  • 맑음봉화 0.5℃
  • 맑음문경 1.4℃
  • 맑음구미 3.1℃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창 3.9℃
  • 맑음거제 5.7℃
  • 맑음남해 5.6℃
기상청 제공

로티 문 선교사는 미국 남침례교(SBC) 선교의 전설이다. 해마다 남침례교 교회들은 성탄절 헌금으로 로티 문 선교사의 이름을 딴 ‘로티 문 헌금’(Lottie Moon Offering)을 드린다.


로티 문 선교사(1840∼1912)는 평생을 독신으로 살며 격변기의 중국에서 헌신적 선교를 했다. 그는 선교지에 나간 여성 선교사는 아니었지만, 그 누구보다 ‘영향력 있는’ 최초의 여성 선교사다. 7남매 중 넷째로 버지니아에서 태어난 로티는 남북전쟁 전에 남부 아가씨에 걸맞은 교육과 귀족들이 누렸던 특혜를 받으며 자랐다.

로티 문이 13세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지만 믿음이 신실하신 어머니는 자녀들을 좋은 신앙인으로 키워냈다. 로티의 오빠 토머스와 언니 오리아나는 훌륭한 의사로, 막내 여동생 에드모나는 미 남침례교회가 파송한 최초의 독신여성 선교사 2명 중 1명이다.


로티의 사역은 1872년에 중국선교사로 파송된 동생 에드모나 선교사를 돕는 일부터 시작했다. 1873년, 로티 문은 중국 북부에 도착해 여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그러나 교사 일보다는 로티는 중국 현지 담당자에게 전도와 교회개척 분야를 희망했으나 그 요청이 거절되자 그는 홀로 핑투로 가서 교회를 개척했다. 로티 문은 중국에서 20년 동안 1000여 명에게 침례를 줬고 남침례교단은 핑투를 중국에서 가장 큰 선교센터라 불렀다. 1890~1912년 로티 문은 촌락을 다니며 전도했고 산둥성에서 선교사들을 훈련시켰고 미국 본토에 선교 후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1900~1910년 질병과 기근이 중국 북부를 강타했다. 로티 문은 구호물자를 준비했지만 워낙 타격이 컸고 기근에 허덕이는 중국인들을 돕기 위해 자신이 가지고 있던 돈까지 전부 썼다. 결국 로티 문 선교사는 1912년 성탄 전야에 굶어 죽었다.


로티 문이 세상을 떠났을 때 해외선교지(Foreign Missions Journal)는 그녀를 “선교사들 가운데 가장 뛰어난 사람”이라고 평했다. 그는 중국을 위해 자신의 삶을 온전히 하나님께 다 드렸다. 하지만 빛도, 명예도 없이 자기가 서있는 곳에서 섬기는 다른 선교사들처럼 그가 남긴 사역은 그의 사후에 드러났다. 해외 선교를 위한 재정후원 요청은 남침례교단에서 여선교회를 결성하는 것으로 이어졌고 로티 문이 1888년에 시작한 성탄절 헌금으로 매년 수억 달러가 모이고, 이 특별헌금액은 지금까지 총 수십억 달러라고 한다.


도심 곳곳에서 빨간 외투를 입은 사람들이 자선냄비 앞에서 금색 핸드벨을 흔들고 있다. 아동 청소년 노인 장애인 위기가정 등 어려운 이웃에 도움의 손길을 전하기 위해서다. 한국구세군(사령관 김필수)은 최근 서울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자선냄비 시종식’을 열고 전국적인 모금 활동에 들어갔다. 5만 700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은 오는 31일까지 전국 76개 지역 440여곳에서 자선냄비 모금 활동을 펼친다. 올해 거리모금 목표액은 145억원이다.


우리교단 해외선교회(FMB)는 최근 로티문 광고를 본보에 냈다. 1년 내내 기억될 성탄 선물이 바로 그것인데 “전 세계에서 사역하는 750여명 침례교 선교사들의 최소한의 안정장치인 해외여행자보험 갱신과 다음 세대 선교를 위해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며 개 교회는 성탄 감사헌금의 1/10(십일조) 또는 후원금을 FMB 협동선교계좌로 보내주기를 바라고 있다. 믿음의 동역자인 로티 문 선교사를 기억하며 1년 내내 기억될 성탄 선물에 모든 침례교 공동체가 동참해 선교사 모두에게 그 혜택이 돌아갔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