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4 (금)

  • 구름많음속초 16.7℃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많음파주 24.7℃
  • 구름많음대관령 19.6℃
  • -춘천 28.4℃
  • 구름많음북강릉 16.0℃
  • 구름많음강릉 19.2℃
  • 구름많음동해 15.2℃
  • 구름많음서울 26.6℃
  • 구름많음인천 21.7℃
  • 구름많음수원 21.2℃
  • 흐림영월 25.4℃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0.3℃
  • 흐림광주 23.9℃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21.8℃
  • 흐림제주 22.5℃
  • 흐림성산 20.0℃
  • 흐림서귀포 20.8℃
  • 흐림강화 20.0℃
  • 구름많음양평 26.4℃
  • 구름많음이천 25.8℃
  • 구름많음보은 25.1℃
  • 흐림천안 25.4℃
  • 흐림부여 23.3℃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많음김해시 22.0℃
  • 흐림강진군 21.6℃
  • 흐림해남 21.1℃
  • 흐림고흥 20.1℃
  • 구름많음봉화 20.1℃
  • 구름많음문경 23.2℃
  • 구름조금구미 26.5℃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창 24.1℃
  • 흐림거제 19.5℃
  • 흐림남해 21.3℃
기상청 제공

기고

망설이다 님은 먼 곳에

하늘붓 가는대로 –176

URL복사

  

침례교 특히 미국 침례교회는 설교 뒤에 영적초청을 한다. “오늘 예수님을 구주와 주님으로 믿겠다는 사람은 손을 들어 표해 주세요.” 이에 손을 든 사람은 담대하다. 결단성이 강하다. 그러나 손을 못든 사람은 어떡하지?”하며 망설이다가 그냥 지나쳐버린 것이다.

 

이런 경험을 수차례 하게 되면 영영 예수영접의 결단신앙이 사라진다. 불행하다. 사랑하면 사랑한다고 말할걸 그랬지하는 후회는 아무런 소용이 없다. 사랑하면 사랑해요라고 말하라. 예수 자기 땅에 오셨을 때 영접하는 자와 반대하는 자로 갈라져 있다고 하였다.

 

그가 세상에 계셨으며 세상은 그로 말미암아 지은 바 되었으되 세상에 그를 알지 못하였고 자기 땅에 오매 자기 백성이 영접하지 아니하였으나 영접하는 자 곧 그이 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1:10~12) 짐을 지고 무거워 괴로움 당한 자를 초청하고 있지 않는가? 초청에 그냥 응할걸 그랬지하고 후회하지 말아야 할 것 아닌가.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지금이 바로 때는 때다.

이르시되 내가 은혜 베풀 때에 너에게 듣고 구원의 날에 너를 도왔다”(고후 6:2) 우리는 부르심을 받았다. 그 부르심에 응답할 것 아닌가? “이를 위하여 너희가 부르심을 받았으니 그리스도도 너희를 위하여 고난을 받으사 너희에게 본을 끼쳐 그 자취를 따라오게 하려 하셨느니라”(벧전 2:21) 믿음이란 무엇인가? 망설임의 반대다. 믿음은 일상선(日常線)의 연속이 아니다.

 

그것을 뛰어넘는 비약(飛躍)이다. 소 뒷발에 밟혀 죽기 직전의 진퇴양난을 맞은 개구리가 사는 길은 무엇인가? 미련스럽게 그 자리에 있으면 죽는다. 밟혀 죽는다. 만신창이로 죽는다. 하지만 그 앞에는 절벽이다. 어쩐다? 일사각오하고 뛰어내린다. 이게 비약이요, 결단이요, 믿음이다. 뛰어 내려보니 그 아래는 강물이 유유히 흐르고 있었다. 개구리는 저 무서운 황소의 뒷발은 잊어버리고 유유자적 헤엄치고 있었다. 망설이다 구원은 먼 곳에 가버린다. 구세주도 저 멀리 가버린다.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국내선교회 211차 정기이사회 국내선교회(이사장 이정현 목사. 회장 유지영 목사)는 지난 4월 22일 여의도 총회 13층 회의실에서 제211차 정기이사회를 가졌다. 1부 경건회는 김영재 이사(제주오라)의 기도와 정창도 이사장(경산)의 이사야 41장 10절 본문과 “두려워하거나 놀라지 말라”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유지영 회장은 인사를 통해 “훈련받은 해외선교사들까지 입국시켜 민족복음화인 국내선교와 국내선교회를 향한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에 감사드린다”고 전했으며 차남조 이사(한샘)의 축도로 경건회를 마쳤다. 이어서 진행된 회무에서는 김주만 서기의 전회의록 낭독과 유지영 회장의 세무조정계산서와 공익법인 등의 세무확인서, 운영비 수지현황보고, 임대현황, 기금보고를 문서와 구두 보고를 통해 인준됐으며, 2021년 상반기 기금 심사 현황에 대해 지역 이사들의 실사 보고에 이어 엄격하고 공정한 심사를 진행했다. 유지영 회장은 그동안 있었던 사업보고와 향후 있을 선교 계획에 대하여 보고했다. 이사장, 회장, 교회 제안은 안건대로 통과했다. 국내선교회 제211차 이사회는 회의록 채택을 한 후에 폐회했으며 유지영 회장은 “국내선교회 업무 자체가 채권에 관한 것이고. 개인정보의 중요성을 감안해 회의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