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구름많음속초 20.3℃
  • 맑음동두천 23.7℃
  • 맑음파주 23.2℃
  • 구름많음대관령 21.3℃
  • -춘천 27.8℃
  • 구름많음북강릉 20.0℃
  • 구름많음강릉 24.0℃
  • 구름많음동해 20.2℃
  • 맑음서울 25.5℃
  • 맑음인천 21.9℃
  • 구름많음수원 23.7℃
  • 구름많음영월 25.5℃
  • 구름조금대전 26.9℃
  • 맑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3.5℃
  • 구름조금광주 25.8℃
  • 맑음부산 23.7℃
  • 구름조금고창 24.0℃
  • 구름많음제주 23.1℃
  • 구름조금성산 23.9℃
  • 구름많음서귀포 23.9℃
  • 맑음강화 19.8℃
  • 맑음양평 25.9℃
  • 구름많음이천 25.6℃
  • 구름많음보은 24.9℃
  • 구름많음천안 24.7℃
  • 구름조금부여 24.8℃
  • 구름조금금산 25.3℃
  • 구름조금김해시 23.5℃
  • 구름조금강진군 25.0℃
  • 맑음해남 23.1℃
  • 맑음고흥 24.5℃
  • 구름많음봉화 20.9℃
  • 구름많음문경 25.3℃
  • 구름조금구미 27.2℃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창 23.8℃
  • 맑음거제 23.1℃
  • 맑음남해 24.3℃
기상청 제공

엄니들의 졸업식

백동편지-51

URL복사


먹고 살기도 힘든 세상에 태어나 평생 자녀들 뒷바라지로 살았습니다. 학교 문턱엔 가보지도 못하고 밤낮없이 밭에서, 논에서 해질 때까지 일하면서 80년 넘는 세월을 살며, 저에게는 밭이 학교였고, 호미자루가 연필이었답니다. 그런데 진도군에서 문해학교가 생겨 용기를 내어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막상 공부를 시작해보니 멋진 책상과 의자가 있는 교실이 좋았고, 내 책, 연필, 공책, 필통으로 부자가 된 것 같았습니다. 공부가 재밌기도 했지만 머리속으로 들어가는 것보다 나가는 게 더 많아 속상하기도 하고 열심히 가르치는 선생님께 미안하기도 했습니다.”

 

못하겠다고 손사래를 치며 시작한 것이 벌써 3년이 되어 떳떳한 교육부 인정 초등학교 졸업장을 받는 날, 졸업생 대표로 낭독한 한 엄니 학생의 글이다. 기억하는 것보다 잊어 버리기가 쉬운 연세에 있는 분들이 학창시절에 못한 공부를 하는 것이 쉽지는 않다. 그러나 늦게라도 배울 수 있다는 즐거움으로 장날 장에 갔다 시간을 맞춰 달려오는 모습은 안쓰럽기도 하다. 병원에도, 무슨 일이 있어도 공부하는 날에는 빠질 수 없다며 손꼽아 기다리기도 한다.

 

공부하는 것보다 함께 어울려 이야기하고 만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면서도, 받아쓰기 안하고, 한글 한자라도 안 쓰고 가면 공부 안 한 것이라고 떼를 쓰기도 하신다. 그래도 초등학교 과정에 맞춰 국어뿐만 아니라 수학, 사회, 과학, 음악에 영어까지 따라 하는 엄니들의 모습이 너무 대견하시 다. “선생님, 팔십쌀 머근 노인덜한테 고생하셔습니다. 선생님 감사함니다. 언제나 이의해 몬니깨 씁니다.”

 

어느 졸업식을 마치고 엄니 학생께서 옆에 있는 선생님께 드린 쪽지다. 비록 졸업장을 받아 들어도 남은 것보다 지워진 것이 더 많으신 분들이지만, 감격의 마음이 느껴진다.

공부할 분들임에도 주위 눈치 보느라 함께 하지 못하고, 더욱이 공부하려는 사람까지 방해하는 분들도 있는데, 묵묵히 따라와 주신 분들이 고맙다.

글을 배운 적 없으셨던 어머니께서 기도하시며 예수님을 만나 성경책을 읽으시고, 찬송가를 손가락 집어가며 부르시던 모습을 생각하며 시작한 일이 늦깎이 학생들과 벌써 3년이 흘러 문교부 초등학교 인정 졸업장을 받게 됐으니 엄니들 뿐만이 아니라 함께 한 강사들도 감격이 크다.

 

이제 초등학교 졸업장을 받고 중등과정에 입학을 해 어엿한 중학생이 된다. 코로나19로 인해 공부하지 못하니 언제부터 모이냐고 성화다. 2월에 예정했던 졸업식이 3월 말에서야 하게 되니 걱정이 안 되었을 리 없다. “이러다 졸업식 못하는 것 아녀.” “아예 졸업장도 안줄 모양이여.” 졸업을 왜 하냐고 하던 분들이 막상 졸업식이 미루어지니 조바심이 나신 것이다.

 

졸업장을 받으면 뭐 혀, 마음껏 책도 못 읽고, 영어도 모르는디.” 투정하는 분들께, “졸업했다고 다 잘 하면 중학교는 왜 가요? 그래서 중학생이 되어야지요.”

 

초등학교 졸업장을 받아 들고 이제 그렇게도 그리던 중학생이 된다는 마음을 누가 훔쳐갈까 말도 못하며 내가 어떻게 중학교에 가?”하시며 한 단계 올라섰음에 수줍어하면서도 좋아하는 엄니 학생들이 예쁘다. 주님, 허물투성이인 죄인을 하나님의 사람으로 한 단계, 한 단계 다음에 가시는 성령님의 은혜에 감사할 수 밖에 없다.

 

김태용 목사

백동교회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침례교농선회 9차 정기총회 침례교농어촌선교회(회장 강형주 목사, 사무총장 안중진 목사)는 지난 5월 31일 아산 선장중앙교회에서 9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증경회장단과 임원진만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총회에서 강형주 수석부회장의 인도로 경건예배를 드렸다. 박민하 목사(회계)의 기도 인도와 조진창 회장이 ‘내 생애 최고의 보람된 일’(눅 14:21~24)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조 회장은 말씀을 통해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맡기신 가장 보람되고 가치있는 일은 영혼 구원이며, 어느 지역에서 사역하든 한 사람을 살리는 영혼 구령에 더욱 진력하는 농선회가 되자고 권면했다. 경건예배는 안중진 사무총장의 광고 후, 계인철 증경회장의 축도로 마쳤다. 이어진 정기총회는 지난 회기동안 농선회 사업을 사무총장이 보고했고 재무·감사보고를 받은 후 이하 유인물로 받았다. 규약 일부를 개정했으며 임원선거는 강형주 수석부회장이 10대 회장으로 추대됐다. 신임 강형주 회장은 인사에서 지난 10년 동안 농선회의 오늘이 있기까지 사랑으로 섬겨주고 지지해준 증경회장단과 모든 임원, 회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주어진 임기 동안 더욱 발전시켜 나가도록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그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