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8 (수)

  • 맑음속초 28.3℃
  • 맑음동두천 29.7℃
  • 구름조금파주 30.2℃
  • 맑음대관령 25.7℃
  • -춘천 29.4℃
  • 맑음북강릉 28.1℃
  • 맑음강릉 30.2℃
  • 구름조금동해 27.2℃
  • 구름조금서울 31.1℃
  • 맑음인천 30.7℃
  • 맑음수원 31.0℃
  • 맑음영월 28.5℃
  • 구름조금대전 31.2℃
  • 맑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9.0℃
  • 맑음광주 29.8℃
  • 구름많음부산 29.6℃
  • 맑음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30.5℃
  • 맑음성산 29.2℃
  • 구름조금서귀포 28.4℃
  • 구름많음강화 30.8℃
  • 맑음양평 28.6℃
  • 맑음이천 29.9℃
  • 맑음보은 29.5℃
  • 맑음천안 29.8℃
  • 구름조금부여 29.0℃
  • 구름조금금산 29.4℃
  • 구름조금김해시 29.6℃
  • 맑음강진군 30.3℃
  • 맑음해남 30.3℃
  • 맑음고흥 28.1℃
  • 맑음봉화 26.2℃
  • 맑음문경 28.2℃
  • 맑음구미 29.6℃
  • 구름많음경주시 30.9℃
  • 맑음거창 28.7℃
  • 맑음거제 30.6℃
  • 맑음남해 28.4℃
기상청 제공

교계

CTS, 다음세대운동본부 출범 기념 심포지엄

URL복사


 

CTS기독교TV(회장 감경철, CTS)는 지난 714CTS본사 아트홀에서 ‘CTS다음세대운동본부출범식과 기념 심포지엄 생방송을 진행했다.

한국교회 부모 되어 다음세대 세워가자란 슬로건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김양재 목사(우리들)의 기도로 시작됐다. 이어서 CTS다음세대운동본부 총재로 세워진 이철 감독회장(기감), 신정호 총회장(예장 통합), 소강석 총회장(예장 합동)의 대회사가 이어졌다.

 

감경철 회장(CTS)한국교회의 응원과 격려 가운데 CTS다음세대운동본부가 출범했고,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드린다다음세대가 안심하고 자녀를 낳고 자녀 보육과 교육을 한국교회가 맡아준다면 반드시 다음세대는 회복될 것이라고 출범 인사를 밝혔다.

 

이어서 ‘CTS다음세대운동본부깃발 전달식과 약속의 화분 전달식 후 선언문 낭독이 이어졌다. 낭독자는 이수훈 목사(당진동일), 이행구 목사(CTS다음세대지원센터장), 조병찬 장로(CTS운영위원회장)가 대표로 나섰다. 이어 정·교계 인사들의 축사가 있었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부겸 국무총리, 김진표 의원(국가조찬기도회 회장)은 코로나로 인해 영상으로 축사를 전했고 김기현 원내대표(국민의힘)와 장종현 목사 (한교총 공동대표회장), 이홍정 총무(교회협), 김진홍 목사(신광두레)가 차례대로 축사를 했다.

 

2부 심포지엄은 다음세대를 위한 교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강연이 진행됐다. 첫번째 강연은 지용근 대표(지앤컴리서치) 한국교회 공교회성에 대한 사회 인식 도에 대해 강의한다.

 

지 대표는 교회학교 감소 속도가 일반 학령인구보다 1.5배 더 빨라지고, 코로나 19 이후 교회학교는 48%만 출석하고 있다고 조사 결과를 전했다. 그리고 청소년들이 성인이 된 이후에 교회 출석은 40% 만이 다니겠다는 충격적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 대표는 한국교회가 31%의 아이들을 위해 교회를 열고 보육의 장소로 활용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보육과 교육을 책임지는 지역교회란 주제로 당진동일교회 이수훈 목사는 돌봄과 보육을 통해 성공했던 당진 동일교회 성공 사례를 발표했다. 이 목사는 교회가 앞장서서 지역사회의 아이들을 맡아주면 출산율은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하며 한국교회가 이 사역에 동참해 최악의 다음세대의 숙제를 교회가 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