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 맑음속초 -3.8℃
  • 구름조금동두천 -10.1℃
  • 맑음파주 -11.5℃
  • 맑음대관령 -17.8℃
  • -춘천 -9.9℃
  • 맑음북강릉 -2.9℃
  • 맑음강릉 -3.5℃
  • 맑음동해 -2.3℃
  • 맑음서울 -6.6℃
  • 연무인천 -5.6℃
  • 박무수원 -8.6℃
  • 구름조금영월 -10.4℃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1.9℃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1.0℃
  • 맑음고창 -5.6℃
  • 맑음제주 3.2℃
  • 맑음성산 2.1℃
  • 맑음서귀포 4.5℃
  • 맑음강화 -8.1℃
  • 맑음양평 -9.6℃
  • 맑음이천 -10.8℃
  • 구름조금보은 -11.4℃
  • 맑음천안 -10.7℃
  • 맑음부여 -8.1℃
  • 맑음금산 -10.3℃
  • 맑음김해시 -3.0℃
  • 맑음강진군 -2.7℃
  • 맑음해남 -5.2℃
  • 맑음고흥 -6.0℃
  • 맑음봉화 -12.8℃
  • 맑음문경 -6.6℃
  • 맑음구미 -5.7℃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창 -8.5℃
  • 맑음거제 -1.0℃
  • 맑음남해 -2.2℃
기상청 제공

교계

기하성 여의도-서대문 10년만에 통합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 총회장 이태근·정동균 목사 추대



지난 2008년 분열의 아픔을 겪었던 기하성 여의도 총회와 서대문 총회가 10년 만에 역사적인 통합을 이뤄냈다.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여의도순복음 총회와 서대문 총회는 지난 11월 20일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과 예루살렘성전에서 각각 제67차 임시총회를 열고 통합을 선포했다.


이날 통합총회에서 양측은 교단의 명칭을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로 합의하고 통합총회 대표총회장에 이영훈 목사, 총회장에 이태근 정동균 목사, 총무에 엄진용, 송시웅 목사를 추대했다. 또한 통합 헌법 공포와 함께 순총학원 정상화와 연금재단 문제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삼기로 했다. 또 각 교단 직원 승계와 행정 및 재정 합병 등을 통해 통합 총회 행정체제를 완성하기로 결의했다.


통합 인준 감사예배에서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는 ‘참 제자의 길’(막 8:34)이라는 제목의 말씀을 전했다. 이 목사는 “기하성 교단은 예수님의 피의 값으로 세워진 교단이며 성령의 역사하심으로 태어난 교단”이라며 “하나 됨은 하나님의 역사이며 분열은 마귀의 역사다. 우리 모두 십자가를 지고 한국교회 대통합과 민족 복음통일의 위대한 역사를 함께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최치영 국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