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25 (화)

  • 흐림속초 14.5℃
  • 흐림동두천 11.5℃
  • 흐림파주 12.0℃
  • 흐림대관령 8.9℃
  • -춘천 12.2℃
  • 황사북강릉 14.0℃
  • 흐림강릉 15.3℃
  • 구름많음동해 13.5℃
  • 서울 13.0℃
  • 인천 12.4℃
  • 수원 12.8℃
  • 흐림영월 9.5℃
  • 대전 13.9℃
  • 황사대구 14.0℃
  • 구름많음울산 15.0℃
  • 구름많음광주 15.2℃
  • 구름많음부산 18.1℃
  • 흐림고창 15.0℃
  • 황사제주 19.8℃
  • 구름많음성산 17.8℃
  • 황사서귀포 19.0℃
  • 흐림강화 11.9℃
  • 흐림양평 12.3℃
  • 흐림이천 12.8℃
  • 흐림보은 10.7℃
  • 흐림천안 12.7℃
  • 흐림부여 13.5℃
  • 흐림금산 12.0℃
  • 구름많음김해시 15.5℃
  • 구름많음강진군 12.7℃
  • 구름많음해남 13.0℃
  • 구름많음고흥 13.7℃
  • 구름많음봉화 8.0℃
  • 흐림문경 11.2℃
  • 흐림구미 14.1℃
  • 구름많음경주시 12.9℃
  • 흐림거창 10.9℃
  • 구름많음거제 16.3℃
  • 구름조금남해 16.7℃
기상청 제공

목산마을

나이 - 도한호

URL복사

같이 먹자고 하는 이도 없고

달라고 하는 이도 없어서

늘 혼자 먹는다

먹어도 배부르지 않고

먹을수록 수척해지는 그것을

새알로도 먹고

원단으로도 먹는다

돈 주고 사지도 않고

삼키지 않아도 먹게 되는 것

우둔한 자는 생기는 대로 먹고

지혜로운 자는 헤아려 먹는다


시인은 한국문인협회 자문위원이며 국제 펜 한국본부 이사이다.

한국침례신학대학교 총장을 역임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해외선교회 한경숙 선교사 천국환송예배 우리교단 해외선교회(회장 이재경 목사) 소속으로 필리핀에서 사역한 한경숙 선교사(만63세, 남편 김춘수 선교사)가 지난 7월 23일 선교지 현장에서 뇌출혈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고 한경숙 선교사는 16년 전 뇌혈관질환인 모야모야병으로 병원에서는 가망이 없어 준비하라고 했지만, 하나님은 히스기야처럼 16년이라는 생명 연장의 기적을 일으키며 선교지를 섬겨왔다. 한 선교사는 모야모야병으로 인한 연약한 몸을 갖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에 대한 사랑과 필리핀인들에 대한 사랑의 열정으로 남편 김춘수 선교사와 함께 2005년부터 필리핀 민다나오에서 험한 곳에 거주하는 산지 부족을 대상으로 어려운 선교사역을 감당해 왔다. 그러기에 남은 두 아들과 유가족 그리고 장례식에 참석한 이들에게 더욱 안타까운 마음을 남겼다. 천국환송예배는 필리핀 현지에서 먼저 진행해 화장을 한 뒤, 한국으로 이송해 한국에서의 별도로 진행했다. 위로예배는 파송교회인 굳센교회 주관으로, 발인예배는 한북지방회 주관으로, 안장예배는 해외선교회(FMB) 주관으로 진행됐다. 안장예배는 해외선교회 이재경 회장의 사회로 김종태 선교사의 기도, 해외선교회 이사장인 김용혁 목사(대전노은)가 말씀을 전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