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일)

  • 구름조금속초 16.1℃
  • 맑음동두천 13.7℃
  • 맑음파주 12.0℃
  • 맑음대관령 12.9℃
  • -춘천 11.7℃
  • 맑음북강릉 17.4℃
  • 맑음강릉 18.2℃
  • 맑음동해 13.9℃
  • 맑음서울 14.8℃
  • 연무인천 13.6℃
  • 맑음수원 14.6℃
  • 맑음영월 12.4℃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16.0℃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17.1℃
  • 구름조금제주 17.2℃
  • 구름조금성산 17.2℃
  • 구름많음서귀포 17.3℃
  • 맑음강화 13.9℃
  • 맑음양평 13.5℃
  • 맑음이천 13.3℃
  • 맑음보은 13.5℃
  • 맑음천안 14.4℃
  • 맑음부여 14.1℃
  • 맑음금산 13.9℃
  • 맑음김해시 15.0℃
  • 맑음강진군 16.4℃
  • 맑음해남 15.9℃
  • 맑음고흥 15.1℃
  • 맑음봉화 12.4℃
  • 맑음문경 12.6℃
  • 맑음구미 13.3℃
  • 맑음경주시 13.1℃
  • 맑음거창 13.1℃
  • 맑음거제 15.0℃
  • 맑음남해 13.2℃
기상청 제공

출판

신간안내 / 어게인

┃김형섭 지음┃238쪽┃14000원 ┃도서출판어게인

URL복사

이 책은, 지역교회에서 노인들(예비 노인 포함)을 그저 돌봄과 섬김의 대상만이 아니라 교회사역의 동역자로 변화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됐다. 다시 말해 교회의 전통적 노인 사역에서의 고정관념의 변혁(paradigm shift)과 이에 따른 실제적인 목회 방법들을 중심으로 초고령사회에서 미래 한국목회의 중요한 인적자원이 될 노인과 동역하는 목회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저자는 큰 교회의 경우 어르신 세대를 섬길 자원이 충분하기에 걱정이 없지만, 작은 교회는 이런 사역을 어떻게 감당할 수 있을지 고민하던 와중에 이 책을 출간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시니어 세대들이 교회 성장의 동역자가 돼 교회 내의 모든 세대들과 함께 협력하지 못하고, 별도의 시니어들만의 공동체를 이뤄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는 사실에 안타까움을 느낀 것도 책 출간에 한몫을 담당했다.

 

저자는 이와 같은 시니어 목회사역의 현장은 한국교회 대부분의 현실일 것이라고 지적하며 책을 통해 교회 내의 신중년’(100세 시대의 50~70)들이 중심이 돼, 한국교회의 제2의 부흥을 일으킬 수 있는 실제적인 목회적 방안들이 단계적으로 펼쳐 지도록 한다.

 

저자는 저출산이란 어려운 현실과 더불어, 앞으로 10년 안에 다가올 초고령사회의 미래 환경여건으로 인해, 교회 시니어 성도들을 동역자요, 사역자로서 바라보면서 기존의 성도들과 함께, 미래 한국교회의 부흥을 이끌어 나가려는 패러다임 시프트의 목회철학이 절실히 요청된다고 강조한다.

 

이제까지와는 달리 교회현장에서 노인들이 그저 돌봄의 대상만이 아니라 주님의 몸 된 교회 공동체를 위해서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는 주님의 제자임을 다시금 깨닫게 해줄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오늘날의 한국교회가 한국사회와 마찬가지로 한국교회에 닥친 노인문제에 등한시하였음을 다시금 인식하고,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시니어들에 게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그들은 지금까지 우리 사회와 교회부흥을 견인한 주역으로서, 아직도 젊음의 에너지를 가지고 열정 있게 덤벼들 수 있는 세대이며, 높은 지혜와 지식, 삶이 녹아 있는 다양한 경험들로 다시 한 번 우리 사회를 주도할 세대이고, 다음 세대를 복음적으로 이끌 멘토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저자 김형섭 목사는 성일침례교회에서 약 5년간 부교역자로 섬기다가 20031123 일 뉴질랜드 선교사로 파송돼, 200434일 오클랜드 파쿠랑가에 파쿠랑가 사랑의교회를 개척했다. 이후 201610월 한국에서 안식년을 가지던 중에 성경공부모임 회원들을 중심으로 2018421일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에 교회를 개척했다.

 

현재 빛과사랑의교회 담임목사이며, 숭실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 동문신우회 담당목사로 섬기고 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