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구름많음속초 21.8℃
  • 맑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파주 20.2℃
  • 구름많음대관령 17.9℃
  • -춘천 18.8℃
  • 구름많음북강릉 24.2℃
  • 흐림강릉 25.0℃
  • 구름많음동해 19.1℃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많음인천 19.1℃
  • 흐림수원 19.9℃
  • 구름많음영월 19.6℃
  • 흐림대전 21.4℃
  • 구름조금대구 22.4℃
  • 구름조금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1.6℃
  • 흐림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1.7℃
  • 맑음제주 22.1℃
  • 맑음성산 20.5℃
  • 구름조금서귀포 20.0℃
  • 구름조금강화 19.3℃
  • 구름많음양평 18.3℃
  • 구름많음이천 19.3℃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많음천안 19.4℃
  • 흐림부여 20.7℃
  • 흐림금산 20.9℃
  • 구름많음김해시 22.1℃
  • 구름많음강진군 20.7℃
  • 흐림해남 21.2℃
  • 구름많음고흥 20.3℃
  • 흐림봉화 17.2℃
  • 구름많음문경 18.1℃
  • 구름많음구미 21.8℃
  • 구름조금경주시 23.6℃
  • 구름조금거창 21.7℃
  • 구름많음거제 21.6℃
  • 구름많음남해 21.3℃
기상청 제공

교계

목회데이터연구소 통일 인식 설문조사 발표

‘통일 필요하다’ 목회자 90%, 일반 국민 53%

URL복사

    

통일의 필요성에 대해 목회자와 일반 국민 간 간극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목회데이터연구소(대표 지용근)는 지난 326일 메일링 서비스를 통해 통일 인식에 대한 조사를 발표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과 숭실대 기독 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의 2020년 조사에 따르면 통일의 필요성에 대해 일반 국민은 53%, 목회자는 90%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목회자 그룹이 통일의 필요성에 있어서 일반 국민보다 훨씬 높게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주목할 점은 연령이 낮을수록 통일이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률이 높았다. 2020 년 기준 ‘2035%로 연령 중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3031% 순이었다. 전 연령에서 2018년 이후 통일이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이 매해 증가하는 추세이다. 반면 통일을 해야 하는 이유로 일반 국민(38%)과 목회자(34%) 모두 남북 간전쟁 위협을 없애기 위해를 가장 높게 꼽았다.

 

통일이 앞으로 언제쯤 이뤄질 것이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목회자의 절반 이상(54%)‘20년 이내를 예상해 통일에 대한 기대감이 다른 그룹(개신교인 32%, 일반 국민 31%)보다 높았다. 또한 통일이 안 될 것 같다고 예상한 비율은 일반 국민 39%, 개신교인 29%, 목회자 15%로 세 그룹 간에 큰 격차를 보였다.

 

일반 국민의 북한과의 관계에 대한 인식은 점점 부정적으로 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과 관계 인식에 있어 협력·지원 관계비율은 201755%에서 201871%까지 올랐다가 201968%, 202060%까지 하락했다. ‘경계·적대적 관계인식은 201724%, 201928%, 202036%로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다.

 

반면 목회자 그룹은 협력·지원 관계비율이 76%로 일반 국민(60%)보다 16%p 높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한국교회가 통일과 북한선교 관련 어젠다를 한국 사회에서 주도적으로 끌고 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국내선교회 211차 정기이사회 국내선교회(이사장 이정현 목사. 회장 유지영 목사)는 지난 4월 22일 여의도 총회 13층 회의실에서 제211차 정기이사회를 가졌다. 1부 경건회는 김영재 이사(제주오라)의 기도와 정창도 이사장(경산)의 이사야 41장 10절 본문과 “두려워하거나 놀라지 말라”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유지영 회장은 인사를 통해 “훈련받은 해외선교사들까지 입국시켜 민족복음화인 국내선교와 국내선교회를 향한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에 감사드린다”고 전했으며 차남조 이사(한샘)의 축도로 경건회를 마쳤다. 이어서 진행된 회무에서는 김주만 서기의 전회의록 낭독과 유지영 회장의 세무조정계산서와 공익법인 등의 세무확인서, 운영비 수지현황보고, 임대현황, 기금보고를 문서와 구두 보고를 통해 인준됐으며, 2021년 상반기 기금 심사 현황에 대해 지역 이사들의 실사 보고에 이어 엄격하고 공정한 심사를 진행했다. 유지영 회장은 그동안 있었던 사업보고와 향후 있을 선교 계획에 대하여 보고했다. 이사장, 회장, 교회 제안은 안건대로 통과했다. 국내선교회 제211차 이사회는 회의록 채택을 한 후에 폐회했으며 유지영 회장은 “국내선교회 업무 자체가 채권에 관한 것이고. 개인정보의 중요성을 감안해 회의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