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4 (목)

  • 맑음속초 0.1℃
  • 맑음동두천 -3.7℃
  • 맑음파주 -8.4℃
  • 구름많음대관령 -10.3℃
  • -춘천 -7.0℃
  • 구름조금북강릉 1.1℃
  • 구름조금강릉 1.9℃
  • 흐림동해 3.9℃
  • 맑음서울 -2.5℃
  • 맑음인천 -0.7℃
  • 맑음수원 -1.7℃
  • 맑음영월 -4.5℃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4.2℃
  • 맑음고창 -1.8℃
  • 맑음제주 6.5℃
  • 맑음성산 4.2℃
  • 맑음서귀포 6.4℃
  • 맑음강화 -3.6℃
  • 맑음양평 -2.8℃
  • 맑음이천 -2.4℃
  • 맑음보은 -6.5℃
  • 맑음천안 -2.6℃
  • 맑음부여 -5.1℃
  • 맑음금산 -5.5℃
  • 맑음김해시 3.3℃
  • 맑음강진군 1.8℃
  • 맑음해남 1.3℃
  • 맑음고흥 0.7℃
  • 맑음봉화 -8.5℃
  • 맑음문경 -3.2℃
  • 맑음구미 -1.3℃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창 -2.8℃
  • 맑음거제 3.9℃
  • 맑음남해 0.2℃
기상청 제공

목회

전체기사 보기

귀 명창(名唱)

비전 묵상-6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그가 길거리 악사 차림으로 워싱턴 시 랑팡 플라자 역에서 연주했다. 바흐의 샤콘 D단조와 슈베르트의 아베마리아 등, 여러 사람들이 좋아할 곡만을 45분간이나 연주했다. 1097명이 그의 앞을 지나갔지만 7명만이 잠시 서서 경청해 주었고, 단 한 명만이 그를 알아봐 주었을 뿐이다. 그의 발밑에 놓아둔 상자엔 고작 32달러가 들어 있었다.” 신문에 소개된 죠수아 벨의 일화입니다. 분당 1500 달러를 웃도는 개런티, 200 달러의 입장료 없이는 들을 수 없는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죠수아 벨. 그러나 랑팡 역에서는 그저 싸구려 거리의 악사일 뿐이었습니다. “용유천수조하희 (龍游淺水遭蝦戱) 호락평양피견기 (虎落平陽被犬欺)” (용이 개천에서 놀면 새우의 조롱을 받고,호랑이가 평지에 가면 개한테 속는다) ‘서유기’에 나오는 말입니다. 용이 개천에서 놀면 새우가 맞먹자고 장난칩니다. 호랑이가 평지에 가면 개가 그를 사촌 형님 쯤으로 생각합니다. 천하의 용(龍)과 호랑이라도 자기를 알아주지 못하는 곳에 있으면 험한 꼴을 당합니다. “귀 명창이 있어야 명창(名唱)이 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대가는 대가를 알아주는 사람을 만날 때 잠룡(潛龍)에서 벗어나 비로소 승천하는 용





배너
배너
전남연 디딤돌교회서 신년 찬양예배 새로운 한해를 허락하신 하나님을 송축하는 찬양예배가 열렸다. 우리교단 전국남선교연합회(회장 이학용, 총무 박성신, 전남연)는 지난 1월 12일 대전시 서구에 위치한 디딤돌교회(박문수 목사)에서 2019 신년감사 찬양예배를 드렸다. 전남연 이학용 회장(서울제일)의 인도로 진행된 1부 감사예배는 김홍근 장로(전남연 직전회장, 테크노사랑)가 기도를 박래수 장로(전남연 친교위원장, 예수마음)가 말씀 봉독을, 민경환 집사(디딤돌)가 특송을 했다. “항상 선을 따르라”(살전 5:12~15)는 주제로 말씀을 전한 우리교단 박종철 총회장은 “교회 부흥의 1차적 책임은 목회자에게 있지만 장로와 권사에게도 중요한 책무가 따르기에 여러분의 사명이 참으로 막중하다”며 총회의 중점사역인 교회세움 운동에 전남연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김선배 총장(침신대)이 축사를, 구재석 목사(평신도부장, 대은)와 조원희 총무가 격려사를 했으며 전남연 박성신 총무가 광고를, 박문수 목사(디딤돌)가 헌금기도와 함께 축도를 맡았다. 2부 감사찬양 순서는 김영수 장로(서울연합회장 대행, 성광)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최영환 장로(대전연합회장, 도마동)가 바쁜 와중에도 주님을 찬양하기 위해 먼 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