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9 (목)

  • -속초 25.9℃
  • -동두천 27.0℃
  • -파주 25.3℃
  • -대관령 21.2℃
  • -춘천 28.6℃
  • 맑음북강릉 26.4℃
  • -강릉 29.3℃
  • -동해 26.0℃
  • 맑음서울 28.8℃
  • 맑음인천 25.6℃
  • 맑음수원 26.7℃
  • -영월 26.0℃
  • 맑음대전 28.7℃
  • 맑음대구 31.3℃
  • 박무울산 27.3℃
  • 맑음광주 28.7℃
  • 연무부산 28.5℃
  • -고창 25.6℃
  • 맑음제주 27.4℃
  • -성산 25.6℃
  • 맑음서귀포 27.7℃
  • -강화 24.2℃
  • -양평 28.9℃
  • -이천 27.9℃
  • -보은 26.2℃
  • -천안 26.4℃
  • -부여 27.0℃
  • -금산 27.1℃
  • -김해시 28.6℃
  • -강진군 27.0℃
  • -해남 26.1℃
  • -고흥 25.1℃
  • -봉화 24.1℃
  • -문경 27.2℃
  • -구미 28.8℃
  • -경주시 28.3℃
  • -거창 27.1℃
  • -거제 28.1℃
  • -남해 26.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동성애는 죄

올해도 어김없이 동성애자들이 서울광장을 성(性) 해방구로 만들었다. 지난 7월 14일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열린 서울광장에는 수영복이나 속옷차림의 참가자들이 광장을 점령했다. 가슴을 노출한 여성 참가자부터 혐오감을 불러일으키는 과도한 복장도 눈에 띄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음주는 물론 애완견을 끌고 돌아다니는 참가자까지 볼썽사나운 행위가 재연됐다. 서울광장은 시민의 공적공간이라서 음주와 흡연행위 등은 할 수 없다. 이날 남여 성기모양의 비누 판매 등 불법행위도 난무했다. 참가자들은 무더위 속에서도 성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색 깃발 등을 흔들며 그들만의 축제를 즐겼다. 이를 지켜 본 많은 시민들은 “서울광장이 성해방구인지 성 박람회인지 알 수 없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청와대는 이번 퀴어 행사를 막아달라는 21만9000여명의 국민청원을 무시했다. 이에 분노해 전국에서 모인 성도와 시민단체 회원들은 이날 서울광장 인근에서 “동성애의 죄(罪)에서 돌아오라”며 ‘동성애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국민대회는 4부로 나눠 문화축제를 열고 가정과 생명의 중요성을 문화콘텐츠로 제시했다. CCM 가수 다윗의 노래와 강찬, 남성 팝페라 보헤미안 등이 공연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