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 (목)

  • 흐림속초 15.8℃
  • 구름많음동두천 13.2℃
  • 구름많음파주 13.4℃
  • 흐림대관령 10.6℃
  • -춘천 14.9℃
  • 북강릉 15.0℃
  • 흐림강릉 15.2℃
  • 흐림동해 15.3℃
  • 구름많음서울 16.7℃
  • 구름조금인천 17.8℃
  • 구름많음수원 16.8℃
  • 흐림영월 15.8℃
  • 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7.1℃
  • 울산 16.6℃
  • 구름많음광주 17.1℃
  • 부산 16.5℃
  • 흐림고창 15.2℃
  • 제주 19.9℃
  • 구름많음성산 20.8℃
  • 구름많음서귀포 19.7℃
  • 구름많음강화 14.7℃
  • 흐림양평 14.2℃
  • 흐림이천 13.6℃
  • 구름많음보은 15.7℃
  • 맑음천안 15.2℃
  • 구름많음부여 16.5℃
  • 흐림금산 13.7℃
  • 흐림김해시 17.2℃
  • 구름많음강진군 14.9℃
  • 구름많음해남 14.6℃
  • 구름조금고흥 17.0℃
  • 흐림봉화 12.8℃
  • 구름많음문경 13.4℃
  • 흐림구미 14.7℃
  • 흐림경주시 16.8℃
  • 흐림거창 14.5℃
  • 흐림거제 17.9℃
  • 구름많음남해 17.1℃
기상청 제공

선교

전체기사 보기

그레이스 홈에 부는 복음의 바람

해외선교회 권삼승-서양숙(태국)

태국 치앙마이에서 9월을 산다고 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150여 년전에 예수 믿는다는 이유만으로 치앙마이 군주의 명령에 의해 창에 찔려 순교를 당한 2명의 순교자가 늘 가슴에 있기 때문입니다. 큰 사원의 주지였으며 유명한 불교학자였던 난차이와 민간 의사였으며 왕실의 가축을 돌보던 노이 순야, 그들은 같은 날인 1869년 9월 14일에 순교자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순교자에 반열에 오를 뻔했던 사람 가운데 태국 치앙마이 최초로 침례를 받았던 난인타, 그는 죽이라는 군주의 명령이 떨어졌으나 람푼 군주 아들의 간청으로 말미암아 그는 목숨을 부재할 수 있었습니다. 그 후 열심히 전도했고 그는 치앙마이에서 두 번째 교회를 개척했습니다. 그 교회의 이름은 1880년에 설립된 베들레헴 교회입니다. 비록 도시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서 많은 핍박과 환란을 견뎌야 했고 많이 부흥하지는 않았지만 아직까지도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그레이스 홈의 아이들과 함께 그곳을 방문해 그들의 삶과 신앙을 이야기하여 주며 나도 그들의 신앙을 본받고 싶었습니다. 그레이스 홈을 찾아온 성인이 된 아이들 간호사가 되겠다면 다른 지역에서 대학에 다니는 에스더가 인턴을 위해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