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6 (토)

  • -속초 13.5℃
  • -동두천 12.0℃
  • -파주 11.3℃
  • -대관령 6.7℃
  • -춘천 12.9℃
  • 맑음북강릉 15.4℃
  • -강릉 15.9℃
  • -동해 15.7℃
  • 연무서울 14.8℃
  • 박무인천 14.8℃
  • 맑음수원 12.6℃
  • -영월 10.9℃
  • 맑음대전 13.9℃
  • 맑음대구 15.7℃
  • 맑음울산 16.7℃
  • 박무광주 16.1℃
  • 흐림부산 18.3℃
  • -고창 13.0℃
  • 제주 15.5℃
  • -성산 15.3℃
  • -서귀포 16.5℃
  • -강화 11.6℃
  • -양평 11.7℃
  • -이천 10.5℃
  • -보은 10.0℃
  • -천안 9.3℃
  • -부여 12.6℃
  • -금산 10.7℃
  • -김해시 16.4℃
  • -강진군 14.0℃
  • -해남 13.0℃
  • -고흥 12.6℃
  • -봉화 8.5℃
  • -문경 10.9℃
  • -구미 13.8℃
  • -경주시 13.3℃
  • -거창 11.4℃
  • -거제 16.7℃
  • -남해 14.9℃
기상청 제공

선교

전체기사 보기

협력 선교의 결실이 이뤄지는 사역

해외선교회 박철호-조은영 선교사(일본)

“광야에서 외치는 이의 소리가 있다. ‘너희는 주의 길을 예비하고, 그의 길을 곧게 하여라’” (막 1:3, 표준새번역) 각각의 광야에서 ‘소리’로 살고 계신 동역자들께 드립니다. 준비없는 혼돈, 흙먼지 날리는 구부러진 현실에 맞서야 하는 우리네 소리들의 삶, 편지지의 글귀와 같이 당신을 응원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이곳 구마모토에서의 작은 외침에도 귀 기울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새학기&영주권 신청 저희 가족은 4월과 함께 몇몇 변화를 맞았습니다. 딸 소리는 현지 시라쯔보 소학교의 3학년(우리나라 2학년)이 됐고, 아들 세준은 드디어 유치원생(4살)으로 데뷔해 아빠 엄마와 떨어져 생활하는 연습이 시작됐습니다. 당연히 집에서 우리말을 쓴 탓에 2중 언어에 대한 도전도 시작된 셈입니다. 딸 소리가 비교적 무난히 이 과정을 지났기 때문에 아들 세준도 잘 해내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스트레스는 있을 수 있겠지만). 또 하나, 12년차를 지나는 현 시점에서 영주권 신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물론 종교비자가 지금은 5년씩 발급이 되므로 영주권이 없어도 이곳에서의 삶에는 문제가 없습니다만, 아무래도 장기사역의 안정화를 꾀하고, 출입국 및 일본에서의 생활에 제한





배너
배너
감동과 은혜의 폭우 쏟아진 2018영적성장대회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안희묵 목사)는 지난 5월 14일 강원도 평창 한화리조트 그랜드홀에서 2018영적성장대회를 개최했다. 영적성장대회는 갈라쇼를 시작으로 막을 올렸다. 무대에 오른 성악가들은 감미로운 목소리를 통해 사역으로 지친 목회자들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이번 영적성장대회는 방송인 이성미 집사가 초청돼 자신이 만난 하나님을 증거했다. 이 집사는 자신의 인생과 하나님을 만나게 된 계기, 그리고 신앙인으로서의 삶에 있어 체험했던 것을 들려주며 “내 인생가운데 만난 하나님이 난 너무나 좋다. 금과 은을 다 준다 해도 바꾸지 않겠다”고 고백했다. 이 집사의 간증을 들은 목회자들은 때론 웃고 때론 눈물지으며 그녀의 이야기 속으로 빠져들었다. 이성미 집사의 간증 외에도 다양한 강사들이 영적성장대회를 찾아와 특강을 진행했다. ‘목회자의 가정, 부부’(엡 5:22~32)란 주제로 강연을 펼친 이기복 교수(온누리교회 협동목사)는 현 시대의 무너지는 성 개념과 점차 혼돈 속으로 빠져들고 있는 세상문화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며 목회자들이 사역을 함에 있어 주의해야 할 문제에 대한 지침을 제시했다. 유재성 교수(침신대 상담심리학)는 “상담 또는 돌봄과 케어는 교회의 몫”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