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속초 18.0℃
  • 맑음동두천 17.4℃
  • 맑음파주 17.5℃
  • 맑음대관령 12.6℃
  • -춘천 17.2℃
  • 맑음북강릉 17.5℃
  • 맑음강릉 21.0℃
  • 맑음동해 18.1℃
  • 맑음서울 17.2℃
  • 맑음인천 16.7℃
  • 맑음수원 17.1℃
  • 맑음영월 17.4℃
  • 맑음대전 17.7℃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17.8℃
  • 맑음제주 20.5℃
  • 맑음성산 18.3℃
  • 맑음서귀포 20.7℃
  • 맑음강화 16.4℃
  • 맑음양평 17.3℃
  • 맑음이천 17.6℃
  • 맑음보은 17.2℃
  • 맑음천안 17.0℃
  • 맑음부여 18.4℃
  • 맑음금산 17.7℃
  • 맑음김해시 20.9℃
  • 맑음강진군 19.7℃
  • 맑음해남 18.3℃
  • 맑음고흥 19.6℃
  • 맑음봉화 16.0℃
  • 맑음문경 17.6℃
  • 맑음구미 18.4℃
  • 맑음경주시 21.5℃
  • 맑음거창 19.2℃
  • 맑음거제 19.6℃
  • 맑음남해 20.0℃
기상청 제공

제111차 총회 인천서 첫 모임 진행 제111차 총회 인천서 첫 모임 진행
제111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가 지난 10월 1일 한국기독교100주년기념탑에서 첫 공식일정을 기도모임으로 시작했다. 제111차 총회가 첫 행보로 인천을 선택한 이유는 말콤 C. 펜윅 선교사가 제물포항(현 인천항)을 통해 한국의 첫 발을 내디뎠던 순간을 기억하고 총회가 복음과 선교의 열정을 품는 총회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첫 행선지를 인천으로 정했다. 이른 아침 고명진 총회장과 김인환 제1부총회장, 김일엽 총무와 제111차 총회 임원은 기념탑 앞에 모여 침례교 선진들의 복음의 발자취를 기억하고 합심으로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고명진 총회장은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우리 교단이 살 수 있는 것은 오직 성경중심으로 복음의 열정을 품고 있는 교단이기에 이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면서 “제111차가 시작되는 오늘 펜윅을 비롯해 수많은 선교사들이 민족의 복음화를 위해 헌신하며 희생했던 의미를 기억하며 회기를 시작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어 총회 사회부장 안경수 목사(아름다운)의 인도로 △펜윅 선교사와 믿음의 선배들의 헌신을 계승하는 교단이 되게 △침례교단에 영적인 부흥을 허락해주시기를 △제111차 집행부가 겸손하고 신실하게 사명 감당하기를 합심으로 기도했다. 이어 제111차 총회 의장단과 임원들은 인천중앙교회(이창재 목사)로 인도해 감사예배를 드리고 서울 총회로 인도, 제110차 회기의 재정과 행정에 대한 인수인계를 받았다. 이날 인수인계는 제110차 회기에 사용한 재정과 행정 관련 서류 일체와 주요 결재사안 등을 박문수 직전총회장이 고명진 총회장에게 설명하고 관련 업무을 인수인계했다. 고명진 총회장은 “코로나19 가운데 교단이 본을 보여준 행보에 깊이 감사드리며 제111차 회기도 희망을 선포하며 교회의 회복을 꾀하고 다음세대를 육성하는 일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송우 부장


지방회

더보기

배너

교계

더보기



포토리뷰


특집

더보기
아름다운교회, 선교적 가정교회로 코로나 팬데믹 극복 2019년의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교회의 많은 사역을 흔들어 놓는 계기가 됐다. 목양사역에 있어서 큰 변화는 온라인 영상 예배와 비대면 사역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목회 프로그램으로 자연스럽게 전환되고 있다. 36년의 교회 역사를 품고 있는 아름다운교회(이영은 목사)도 갑자기 등장한 코로나 팬데믹을 대비하지 못했지만 그동안 교회의 건강성을 지키고 변함없는 역사를 이뤄나가며 이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 1985년 1대 담임인 김종포 목사와 3명의 성도들이 ‘평신도를 제자화하는 교회’라는 비전을 품고 아름다운교회가 시작됐다. 2011년 교회가 가정교회로 전환하고 지역과 세상을 품어 나가다가 오직 기도와 성령의 인도하심 속에 2018년 9월 23일 사무처리회를 거쳐 2대 담임목사로 이영은 목사를 세우고 1대 담임목사인 김종포 목사는 순회선교사로 파송해 교회의 건강한 리더십 교체를 이뤄냈다. 아름다운교회 5대 비전 ‘평신도를 사역화하는 교회’ ‘선교지를 책임지고 지역사회를 품는 교회’ ‘젊은이를 교회로 이끄는 교육이 살아있는 교회’ ‘교회가 교회를 개척하는 교회’ ‘가정 같은 교회 교회같은 가정’ 등 이같은 아름다운교회의 5대 비전은 1대 담임목사인 김종포 목사를 통해

목회·신학

더보기
온라인 신앙생활, 옵션인가 필수인가? 요즘 많은 목회자들은 회중이 아니라 카메라 앞에서만 설교하고 있을 것이다. 처음에는 ‘한 두 주하고 끝나겠지’ 하는 마음으로 카메라 앞에 섰을 것이지만, 이제는 카메라 앞에서 설교한 지도 1년이 넘어서고 있다. 어쩌면 회중도 없이 혼자 설교하는 모습을 자랑스럽게 여길 수도 있고, 아니면 아직도 익숙해지지 않는다고 속으로 생각할지 모르겠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전 세계가 온라인 환경과 생활에 더 집중하고 있고, 익숙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일본에서 2020 도쿄올림픽이 열렸다. 무관중 경기라는 희대의 올림픽이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집에서 TV로 올림픽을 봐왔던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무관중 경기는 별 의미가 없다. 그냥 TV로 보던 대로 보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이 우리 일상에 깊숙이 자리 잡은 것처럼, 온라인 일상과 온라인 신앙생활도 점점 우리 삶에 매우 깊숙이 들어오고 있다. 팬데믹이 시작될 때 우리는 온라인 예배가 가능할까 의구심을 가졌지만, 이제는 온라인 예배과 신앙생활도 하나의 예배와 신앙생활의 형태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다. 그리고 얼마 전부터는 온라인의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사역 모델을 만드는 그룹도 등장했다.



배너

배너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문화·생활

더보기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