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수)

  • 맑음속초 7.6℃
  • 맑음동두천 5.5℃
  • 맑음파주 4.6℃
  • 맑음대관령 1.3℃
  • -춘천 6.6℃
  • 맑음북강릉 7.7℃
  • 맑음강릉 7.9℃
  • 맑음동해 7.3℃
  • 맑음서울 5.8℃
  • 맑음인천 5.1℃
  • 맑음수원 5.4℃
  • 맑음영월 6.8℃
  • 맑음대전 7.8℃
  • 맑음대구 9.4℃
  • 맑음울산 10.1℃
  • 연무광주 7.4℃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6.0℃
  • 연무제주 10.5℃
  • 맑음성산 9.9℃
  • 맑음서귀포 12.4℃
  • 맑음강화 5.2℃
  • 맑음양평 6.3℃
  • 맑음이천 6.1℃
  • 맑음보은 6.5℃
  • 맑음천안 5.3℃
  • 맑음부여 7.9℃
  • 맑음금산 6.8℃
  • 맑음김해시 11.0℃
  • 맑음강진군 7.8℃
  • 맑음해남 6.5℃
  • 맑음고흥 8.6℃
  • 맑음봉화 5.8℃
  • 맑음문경 6.8℃
  • 맑음구미 8.8℃
  • 맑음경주시 9.5℃
  • 맑음거창 7.4℃
  • 맑음거제 10.3℃
  • 맑음남해 10.4℃
기상청 제공

“교단 부흥의 새 역사 이뤄내자” “교단 부흥의 새 역사 이뤄내자”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박종철 목사)는 지난 1월 15일 여의도총회회관 예배실에서 신년감사예배를 드렸다. 150여 명의 목회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예배는 조만식 목사(교육부장)의 사회로 진행했으며 유지영 목사(국내선교회 회장)가 기도를, 사회자인 조만식 목사가 이사야 43장 18~23절을 봉독했고 김에스더 간사(해외선교회)가 특송을 했다. “내가 새 일을 행하리니”란 주제로 말씀을 전한 박종철 총회장은 “지난 2018년 우리교단은 여러 어려움에 처해 있었다. 정말 하나님의 은혜 없이는 1분 1초도 서 있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우리 모든 침례교회가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의지하고 주님만을 붙잡고 나아가 교단 부흥의 새 역사를 이뤄내자”고 권면했다. 또한 박 총회장은 ‘교회세움 운동’과 다가오는 ‘펜윅선교130주년기념대회’의 준비사항 등을 설명하며 108차 총회의 중점사역이 원만히 이뤄지도록 기도와 협조를 부탁했다. 이어 양재순 목사(증경총회장)가 나라안정을 비롯해 부흥과 민족복음화를 위해, 안종대 목사(증경총회장)가 기관과 개교회 영적부흥을 위해, 유영식 목사(증경총회장)가 해외선교사들과 농어촌 도시미자립교회를 위해, 권처명 목사(증경총회장)가 총회의 부흥성장과 발전을 위해, 정인도 목사(증경총회장)가 교회세움을 위해 기도했다. 이어 이황규 목사(공보부장)가 광고하고 지덕 목사(증경총회장)의 축도로 모든 예배 순서를 마무리했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
전남연 디딤돌교회서 신년 찬양예배 새로운 한해를 허락하신 하나님을 송축하는 찬양예배가 열렸다. 우리교단 전국남선교연합회(회장 이학용, 총무 박성신, 전남연)는 지난 1월 12일 대전시 서구에 위치한 디딤돌교회(박문수 목사)에서 2019 신년감사 찬양예배를 드렸다. 전남연 이학용 회장(서울제일)의 인도로 진행된 1부 감사예배는 김홍근 장로(전남연 직전회장, 테크노사랑)가 기도를 박래수 장로(전남연 친교위원장, 예수마음)가 말씀 봉독을, 민경환 집사(디딤돌)가 특송을 했다. “항상 선을 따르라”(살전 5:12~15)는 주제로 말씀을 전한 우리교단 박종철 총회장은 “교회 부흥의 1차적 책임은 목회자에게 있지만 장로와 권사에게도 중요한 책무가 따르기에 여러분의 사명이 참으로 막중하다”며 총회의 중점사역인 교회세움 운동에 전남연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김선배 총장(침신대)이 축사를, 구재석 목사(평신도부장, 대은)와 조원희 총무가 격려사를 했으며 전남연 박성신 총무가 광고를, 박문수 목사(디딤돌)가 헌금기도와 함께 축도를 맡았다. 2부 감사찬양 순서는 김영수 장로(서울연합회장 대행, 성광)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최영환 장로(대전연합회장, 도마동)가 바쁜 와중에도 주님을 찬양하기 위해 먼 길을

포토리뷰


“하나님께서 기대하시는 뜻이 올바로 세워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조원희 총무는 지난 한 해 희로애락을 온 몸으로 체험했다. 2018년 12월 우리교단 총무 조원희 목사에 대해 사법부는 임원회효력정지가처분과 업무방해금지가처분 등의 직무정지 관련된 판결에서 조원희 목사의 손을 들어줬다. 서울남부지방법원 제51민사부는 “본안 판결 확정시까지 108차 총회 임원회가 지난 10월 11일 조원희 총무에 대해 한 총무 직무정지결의의 효력을 정지한다”고 결정했다. 또한 제108차 총회가 조 총무를 상대로 제기한 업무방해금지가처분에 대해서도 “108차 총회가 제출한 자료들만으로는 이 사건 결의에 의해 총무의 직무권한이 정지됐다고 보기 어렵다”는 이유로 기각됐다. 이로써 조원희 총무는 12월 18일 교단 총무로 복귀했다. 조 총무는 그 동안의 총회 행정에 대해 업무파악에 힘쓰면서 총회사업에 대해 108차 임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고 인터뷰에서 밝혔다. 본보는 교단 안팎으로 큰 관심을 불러일으킨 조원희 총무를 만나 독자들이 궁금할만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 2019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침례교회 공동체에게 새해 인사 말씀 부탁드립니다. =“침례교 가족 여러분에게 이렇게 새해 인사를 드릴 수 있음에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