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 (수)

  • 흐림속초 18.4℃
  • 흐림동두천 18.9℃
  • 흐림파주 17.3℃
  • 구름많음대관령 15.5℃
  • -춘천 17.8℃
  • 구름많음북강릉 19.8℃
  • 구름많음강릉 20.9℃
  • 구름조금동해 19.2℃
  • 구름많음서울 20.6℃
  • 연무인천 20.8℃
  • 구름많음수원 20.8℃
  • 구름조금영월 20.4℃
  • 구름조금대전 20.8℃
  • 맑음대구 19.6℃
  • 구름많음울산 21.1℃
  • 맑음광주 20.7℃
  • 구름조금부산 23.4℃
  • 맑음고창 20.7℃
  • 맑음제주 22.9℃
  • 맑음성산 22.6℃
  • 맑음서귀포 22.2℃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양평 18.3℃
  • 구름많음이천 18.6℃
  • 구름많음보은 17.7℃
  • 구름조금천안 19.7℃
  • 맑음부여 20.5℃
  • 구름조금금산 16.9℃
  • 구름조금김해시 22.4℃
  • 맑음강진군 22.2℃
  • 맑음해남 20.8℃
  • 맑음고흥 21.8℃
  • 맑음봉화 18.8℃
  • 맑음문경 18.7℃
  • 맑음구미 19.4℃
  • 구름많음경주시 20.6℃
  • 맑음거창 18.0℃
  • 구름많음거제 21.0℃
  • 구름조금남해 20.5℃
기상청 제공

지구촌교회 총회에 폭우피해 구호헌금 2천만원 전달 지구촌교회 총회에 폭우피해 구호헌금 2천만원 전달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는 지난 9월 17일 최근 태풍과 폭우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단 교회를 위해 수해 성금 2000만원을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에 전달했다. 최성은 목사(사진 오른쪽 세 번째)는 “코로나19로 많은 교회들이 어느 때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폭우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교회들을 생각하며 성도들의 마음을 모아 돕고자 이렇게 나섰다”면서 “부족하지만 이 시대의 교회의 역할을 이웃의 아픔을 공유하고 예수님이 가르쳐준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일이기에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교단이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관심을 가지며 함께 협력해준 지구촌교회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며 총회 위기관리위원회를 통해 피해 교회들에게 위로와 격려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구촌교회는 코로나19와 수해 피해를 입은 수재민과 지역교회를 위해 특별헌금을 진행했으며 지난 8월 15일과 18일에 집중호우 피해가 가장 컸던 충남 천안과 전남 담양, 곡성, 구례지역에 1000만원 상당의 긴급 구호물품 500세트(이불, 칫솔, 비누, 치약, 샴푸, 생수)와 2리터 생수 6216개를 수해지역 공공기관에 전달한 바 있다. 이송우 부장


지방회

더보기

배너

교계

더보기


배너

포토리뷰


특집

더보기
“변화된 교육 환경으로 시대와 소통하는 대학이 되겠습니다” 코로나19 시대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김선배, 한국침신대)도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시대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새로운 발돋움을 전개하고 있다. 특별히 시대와 소통하며 학생 중심의 행정교육을 지향하고 있는 김선배 총장은 교단 신학교로 하반기 학사 일정과 대학의 변화를 이야기하며 교단 인재 양성과 신학 정체성 확립에 힘을 모이고 있다. 이에 본보는 김선배 총장에게 학교 현안과 향후 비전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봤다. ◇ 2학기 학사 일정이 시작됐지만 여전히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수업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현재 학교는 코로나 확산 감소로 전면적인 대면 수업을 준비하면서도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비대면 수업을 준비했습니다. 현재 47명의 전임 교수와 특임교수, 겸임교수, 강사 등 160여 명의 교수진이 매주 700개 넘는 강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대면수업보다 많은 과정을 거쳐야 하는 어려움이 있지만 철저한 준비를 통해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비대면 수업의 확산으로 강의실 환경과 인터넷 환경 개선이 무엇보다 절실한 시점입니다. 강의 자체가 정보 전달보다는 학생들과 창의적인 내용을 토론하고 양방향 소통을 활발하게 이뤄져야 하는 상황입니

목회·신학

더보기



배너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문화·생활

더보기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