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3 (월)

  • 맑음속초 20.1℃
  • 맑음동두천 22.6℃
  • 맑음파주 23.2℃
  • 맑음대관령 14.1℃
  • -춘천 23.6℃
  • 맑음북강릉 18.7℃
  • 구름조금강릉 21.5℃
  • 구름조금동해 17.6℃
  • 구름조금서울 24.5℃
  • 맑음인천 23.1℃
  • 구름조금수원 22.5℃
  • 흐림영월 18.2℃
  • 흐림대전 20.4℃
  • 흐림대구 20.1℃
  • 울산 19.0℃
  • 구름조금광주 23.3℃
  • 흐림부산 18.2℃
  • 구름조금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22.4℃
  • 구름조금성산 21.8℃
  • 구름조금서귀포 22.7℃
  • 맑음강화 22.7℃
  • 맑음양평 21.3℃
  • 맑음이천 22.8℃
  • 흐림보은 19.2℃
  • 구름조금천안 20.2℃
  • 구름조금부여 21.7℃
  • 흐림금산 19.7℃
  • 맑음김해시 17.7℃
  • 맑음강진군 22.4℃
  • 구름조금해남 21.8℃
  • 구름많음고흥 20.4℃
  • 흐림봉화 16.8℃
  • 흐림문경 18.9℃
  • 흐림구미 20.0℃
  • 구름조금경주시 19.5℃
  • 흐림거창 18.8℃
  • 구름조금거제 18.7℃
  • 흐림남해 19.7℃
기상청 제공

“함께하는 미래” 침례교 제109차 정기총회 개회 “함께하는 미래” 침례교 제109차 정기총회 개회
우리교단 제109차 정기총회가 지난 9월 23일 강원도 홍천 비발디파크에서 “다가올 침례교 시대”란 주제로 열렸다. 개회예배는 전도부장 조성완 목사(양림)의 사회로 증경총회장 이창희 목사의 기도, 총회 여성부장 하명애 권사의 성경봉독, 복음성가 가수 하유정 자매가 특송한 뒤, 우리교단 직전총회장 안희묵 목사(꿈의)가 “함께하는 미래”(고후5:17)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안희묵 직전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그리스도 안에서 원리와 원칙을 지키면서 비전을 따라 함께 달려가기를 원한다”면서 “과거가 아닌 새로운 미래 함께 하는 미래를 향해 나가는 교단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증경총회장 이대식 목사의 헌금기도, 침례교 군목단이 특송했으며 우리교단 총회장 박종철 목사(새소망)가 참석한 대의원들에게 환영의 인사를 전했다. 박종철 총회장은 “대의원들의 기도와 도우심으로 1년 간 은혜 가운데 보낼 수 있어 감사하며 이번 정기총회에서 총회가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증경총회장 오관석 목사,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류정호 목사의 축사, 증경총회장 박선제 목사와 지덕 목사가 격려사를 전하고 근속패를 비롯한 주요 패를 증정하고 증경총회장 박성웅 목사의 축도로 개회예배를 마쳤다. 홍천=정기총회 특별취재팀



배너


배너
“함께하는 미래” 침례교 제109차 정기총회 개회 우리교단 제109차 정기총회가 지난 9월 23일 강원도 홍천 비발디파크에서 “다가올 침례교 시대”란 주제로 열렸다. 개회예배는 전도부장 조성완 목사(양림)의 사회로 증경총회장 이창희 목사의 기도, 총회 여성부장 하명애 권사의 성경봉독, 복음성가 가수 하유정 자매가 특송한 뒤, 우리교단 직전총회장 안희묵 목사(꿈의)가 “함께하는 미래”(고후5:17)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안희묵 직전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그리스도 안에서 원리와 원칙을 지키면서 비전을 따라 함께 달려가기를 원한다”면서 “과거가 아닌 새로운 미래 함께 하는 미래를 향해 나가는 교단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증경총회장 이대식 목사의 헌금기도, 침례교 군목단이 특송했으며 우리교단 총회장 박종철 목사(새소망)가 참석한 대의원들에게 환영의 인사를 전했다. 박종철 총회장은 “대의원들의 기도와 도우심으로 1년 간 은혜 가운데 보낼 수 있어 감사하며 이번 정기총회에서 총회가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증경총회장 오관석 목사,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류정호 목사의 축사, 증경총회장 박선제 목사와 지덕 목사가 격려사를 전하고 근속패를 비롯한

포토리뷰


국내선교회가 함께 하는 미자립·개척교회 탐방기 전원 미술관과 교회의 만남 샬롬원교회 전원주택 마을에 위치한 미술관은 쉼을 얻기 위해 전원을 찾은 이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곳이다.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심소재 미술관은 지난 2007년, 올해로 81세를 맞는 여류화가 유영남 권사가 조성한 곳으로 지중해풍 3층 건물과 넓은 잔디밭, 야외수영장을 갖춘 개인전시관으로 완공된 곳이다. “마음 속 깊이를 묵상하고, 돌아보며, 씻어내는 곳”이란 이름의 “심소재” 미술관은 그동안 몇몇 교회 수양관으로 사용해 왔지만 건물과 부지를 활용할 수 있는 교회를 찾고 있었다. 바로 그곳에 샬롬원교회(남기홍 목사)가 자리잡고 있다. 샬롬원교회는 지난 2010년 경기도 평택의 자립형 교회개척으로 교회부설 농업법인과 함께 설립됐다. 김순권 박사의 사탕옥수수를 사업화하면서 5년 동안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다. 현재는 전문 경영인에게 양도해 독립시켜 사탕옥수수(초당옥수수)를 기반으로 사업이 확장된 상태이다. 주변부지 활용과 함께 건물이 가치있게 사용되기를 바라는 심소재 유영남 권사와 트랙터와 경운기를 몰며 시작한 개척교회 남기홍 목사의 만남은 이런 상황에서 연결돼, 남기홍 목사는 교회를 용인으로 이전하고 영혼을 구원해 제자삼는

“주님을 섬기다 간 사람”(2) 또한 한 환자는 원장에게 자신의 빈한함을 호소했고, 원장은 또 한 번 기가 막힌 처방전을 내립니다. “직원들이 퇴근 한 뒤 뒷문으로 오시오, 내가 문을 열어 두겠소.” 어떤 가난한 여인에게는 아예 탈출을 사주하기도 합니다. 치료비가 없다고 호소하는 여인의 손을 잡고 짤막하게 기도를 드린 뒤, 장기려는 눈을 빛내며 말했던 것입니다. “기회를 봐서 환자복을 갈아입고 탈출하시오.” 장기려는 왜 이런 행동을 했는가에 대해 이렇게 설명합니다. “의사가 된 날부터 지금까지 치료비가 없는 환자들을 도와야겠다는 책임감을 잃어버린 날이 없었다. 나는 이 결심을 잊지 않고 살면 나의 생애는 성공한 것이고, 이 생각을 잊고 살면 실패한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장기려 그는 기독교인으로서 한국 기독교에 침투한 맘몬신을 일생 내내 혐오한 사람이기도 했습니다. “하늘을 찌를 듯한 예배당이 하나님의 영광이 느껴지지 아니하고, 사람의 예술품으로 맘몬의 재주인 듯한 느낌을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성전에서 비둘기파는 자들을 징치한 예수님처럼, 그는 이 말로 우리들 마음속에 활개치는 탐욕의 멱살을 잡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미 배부른 제사장들, 종교 귀족들, 개 교회에서 로마황제처럼 군림하는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