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맑음속초 9.5℃
  • 맑음동두천 12.1℃
  • 맑음파주 9.8℃
  • 맑음대관령 5.6℃
  • -춘천 8.6℃
  • 맑음북강릉 10.4℃
  • 맑음강릉 11.5℃
  • 맑음동해 12.5℃
  • 맑음서울 13.7℃
  • 맑음인천 13.3℃
  • 맑음수원 12.7℃
  • 맑음영월 10.9℃
  • 맑음대전 14.4℃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5.5℃
  • 맑음부산 14.9℃
  • 맑음고창 14.2℃
  • 구름조금제주 17.7℃
  • 흐림성산 18.5℃
  • 구름조금서귀포 17.7℃
  • 맑음강화 10.2℃
  • 맑음양평 10.7℃
  • 맑음이천 10.4℃
  • 맑음보은 10.9℃
  • 맑음천안 10.7℃
  • 맑음부여 10.7℃
  • 맑음금산 10.4℃
  • 맑음김해시 14.5℃
  • 맑음강진군 14.6℃
  • 맑음해남 13.1℃
  • 맑음고흥 11.8℃
  • 맑음봉화 7.5℃
  • 맑음문경 8.6℃
  • 맑음구미 10.4℃
  • 흐림경주시 12.1℃
  • 맑음거창 9.6℃
  • 맑음거제 14.7℃
  • 맑음남해 12.2℃
기상청 제공

목회.신학

전체기사 보기

중생자 회원과 엄격한 치리

침례교 역사-4 김용국 교수 침신대 신학과 교회사

필자는 침례교회가 독자적 교단으로 존재하게 된 원인이자 침례교 정체성의 근간인 신약성경적 교회관에 대해 다루고 있다. 지난 두 번의 글을 통해 신약성경적 교회관 중 신자의 침례, 중생자 회원, 엄격한 치리 전통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호에서는 상징주의 성례신학, 회중주의, 개교회주의 등을 살펴볼 것이다. 1. 상징으로서의 성례 침례교회는 교회의식(성례)으로 침례와 주의 만찬 두 가지 의식만 인정한다. 그리고 침례와 주의 만찬은 하나님의 은혜를 전달하는 매개체가 아니며, 따라서 구원과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상징적 의식으로 믿는다. 침례교회는 대표적인 반(反)가톨릭주의 교단으로서, 하나님의 은혜가 성례를 통해 주입된다는 가톨릭 성례주의를 철저하게 거부한다. 성례가 하나님의 은혜를 전달하는 매개체 혹은 구원의 방도라는 다른 개신교단들의 사상도 인정하지 않는다. 침례교회는 구원은 오직 은혜와 믿음으로 얻게 되므로, 성례는 구원과 관련이 없는 상징적 의미만을 가진다고 믿는다. 침례교회는 침례는 신자가 죄에 대해 죽고, 새 생명으로 부활하는 것을 상징하며, 주의 만찬의 떡과 포도주는 십자가에 죽으신 그리스도의 몸과 피를 상징한다고 믿는다. 주의 만찬은 또한 그리스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