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

  • -속초 8.9℃
  • -동두천 8.6℃
  • -파주 11.6℃
  • -대관령 2.1℃
  • -춘천 9.2℃
  • 구름많음북강릉 9.8℃
  • -강릉 9.7℃
  • -동해 8.9℃
  • 맑음서울 13.0℃
  • 맑음인천 15.2℃
  • 맑음수원 11.5℃
  • -영월 7.6℃
  • 맑음대전 12.5℃
  • 흐림대구 13.8℃
  • 구름많음울산 13.7℃
  • 맑음광주 12.6℃
  • 구름많음부산 13.6℃
  • -고창 11.6℃
  • 제주 15.9℃
  • -성산 16.0℃
  • -서귀포 16.0℃
  • -강화 13.7℃
  • -양평 10.4℃
  • -이천 7.7℃
  • -보은 9.7℃
  • -천안 12.6℃
  • -부여 13.0℃
  • -금산 11.8℃
  • -김해시 13.5℃
  • -강진군 11.7℃
  • -해남 12.9℃
  • -고흥 13.6℃
  • -봉화 4.5℃
  • -문경 8.0℃
  • -구미 12.4℃
  • -경주시 13.7℃
  • -거창 12.9℃
  • -거제 14.6℃
  • -남해 14.3℃
기상청 제공

목회.신학

전체기사 보기

더함교회 주일학교

더불어 함께 하는 더함이야기-10 김준영 전도사 (더함교회)

드디어 2년 6개월 만에 주일학교 예배를 다시 드렸습니다. 그간 더함교회를 중심으로 양쪽 마을에 새로 오신 목사님들이 사역들을 시작하며 주일학교를 하는 통에, 우리 아이들이 서로 쪼개져서 아이들이 민망해 하기에, 양쪽 교회로 아이들을 보내고 저희는 주일학교에서 자유함을 누리며 잠시 지냈습니다. 지난 2여년동안 제 짧은 목회인생에 가장 여유 있던 주일들을 보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양쪽 동네 아이들이 거의 주일학교를 가지 않는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러던 2주전, 옥천 시내에서 잠시 일을 보고 차를 타려는데 한 무리에 중학생 여자 아이들이 “준영쌤이다!” 하고는 달려와서 손을 잡고 팔짱을 낍니다. 그런데 문제는 아이들이 너무 커서인지, 한 10초간 누군지 도무지 몰라 한참 버퍼링에 걸려 멍하고 있었습니다. 그날, 돌아오는 내내 마음이 편치 않았습니다. 이 아이들 놔두면, 금방 이 험난한 세상에서 지쳐서 쓰러지고, 술에 찌들어 사는 부모에 영향 받고, 삭막해져가는 세대에 변질되어 평생 힘들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참 어려웠습니다. 그리고 갑자기 그 마음이 그 일이 다시 주일학교를 시작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어 오늘까지 오게 됐습니다. 드디어 지지난 주일 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