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구름조금속초 16.5℃
  • 흐림동두천 16.1℃
  • 흐림파주 16.7℃
  • 흐림대관령 13.6℃
  • -춘천 16.6℃
  • 구름많음북강릉 17.3℃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많음동해 17.2℃
  • 구름많음서울 19.0℃
  • 흐림인천 20.2℃
  • 구름많음수원 19.6℃
  • 흐림영월 13.5℃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19.5℃
  • 흐림제주 22.3℃
  • 흐림성산 22.4℃
  • 흐림서귀포 21.7℃
  • 흐림강화 19.2℃
  • 구름많음양평 16.1℃
  • 구름많음이천 15.2℃
  • 흐림보은 15.5℃
  • 구름많음천안 18.1℃
  • 흐림부여 18.7℃
  • 구름많음금산 17.9℃
  • 구름많음김해시 19.4℃
  • 흐림강진군 18.7℃
  • 구름조금해남 18.1℃
  • 구름조금고흥 19.4℃
  • 구름많음봉화 10.5℃
  • 흐림문경 14.2℃
  • 흐림구미 16.6℃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창 16.5℃
  • 흐림거제 19.7℃
  • 구름많음남해 19.7℃
기상청 제공

목회.신학

전체기사 보기

온라인 신앙생활, 옵션인가 필수인가?

뉴노멀 시대의 교회-7

요즘 많은 목회자들은 회중이 아니라 카메라 앞에서만 설교하고 있을 것이다. 처음에는 ‘한 두 주하고 끝나겠지’ 하는 마음으로 카메라 앞에 섰을 것이지만, 이제는 카메라 앞에서 설교한 지도 1년이 넘어서고 있다. 어쩌면 회중도 없이 혼자 설교하는 모습을 자랑스럽게 여길 수도 있고, 아니면 아직도 익숙해지지 않는다고 속으로 생각할지 모르겠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전 세계가 온라인 환경과 생활에 더 집중하고 있고, 익숙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일본에서 2020 도쿄올림픽이 열렸다. 무관중 경기라는 희대의 올림픽이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집에서 TV로 올림픽을 봐왔던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무관중 경기는 별 의미가 없다. 그냥 TV로 보던 대로 보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이 우리 일상에 깊숙이 자리 잡은 것처럼, 온라인 일상과 온라인 신앙생활도 점점 우리 삶에 매우 깊숙이 들어오고 있다. 팬데믹이 시작될 때 우리는 온라인 예배가 가능할까 의구심을 가졌지만, 이제는 온라인 예배과 신앙생활도 하나의 예배와 신앙생활의 형태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다. 그리고 얼마 전부터는 온라인의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사역 모델을 만드는 그룹도 등장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