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7 (토)

  • 구름조금속초 7.4℃
  • 맑음동두천 5.6℃
  • 맑음파주 5.2℃
  • 구름조금대관령 1.9℃
  • -춘천 6.5℃
  • 구름많음북강릉 6.7℃
  • 구름많음강릉 7.0℃
  • 구름많음동해 7.0℃
  • 맑음서울 6.7℃
  • 맑음인천 8.1℃
  • 맑음수원 7.2℃
  • 구름많음영월 6.3℃
  • 흐림대전 8.6℃
  • 구름많음대구 8.5℃
  • 흐림울산 8.1℃
  • 맑음광주 8.8℃
  • 구름많음부산 8.9℃
  • 맑음고창 8.4℃
  • 흐림제주 11.6℃
  • 흐림성산 10.3℃
  • 흐림서귀포 11.5℃
  • 맑음강화 8.0℃
  • 구름많음양평 8.7℃
  • 구름많음이천 6.5℃
  • 맑음보은 7.7℃
  • 구름많음천안 8.2℃
  • 맑음부여 8.8℃
  • 맑음금산 7.9℃
  • 구름많음김해시 9.3℃
  • 구름많음강진군 9.0℃
  • 흐림해남 8.3℃
  • 흐림고흥 8.7℃
  • 흐림봉화 6.5℃
  • 흐림문경 6.6℃
  • 흐림구미 8.1℃
  • 맑음경주시 8.2℃
  • 구름많음거창 7.6℃
  • 흐림거제 9.7℃
  • 구름많음남해 10.9℃
기상청 제공

총회

전체기사 보기

펜윅 한국 선교 130주년 기념 학술대회 큰 호응

김용국 박사, 말콤 C. 펜윅 기념 학술대회서 교단 역사 홍보 적극 나설 것 촉구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박종철 목사)는 지난 4월 22일 침례신학대학교 아가페홀에서 말콤 C. 펜윅 한국 선교 13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300여명이 넘게 참석한 이날 학술대회는 민경배 박사(연세대 명예교수)가 기조연설을 맡았으며, 조효훈 목사(증경총회장), 안희열 교수(침신대 선교학), 이경희 박사(침신대 철학박사), 이광수 박사(해외선교회 선교사), 김용국 박사(한국복음주의신학회 협동총무)가 발제를, 오지원 박사(한국침례교회사연구소 소장), 황기 목사(반석), 김태식 목사(사랑깊은), 이병문 박사(세계선교훈련원 부원장), 김태식 목사(세종수산)가 논찬으로 나섰다. 말콤 C. 펜윅의 토착화선교에 대해 발제한 민경배 박사는 그가 토착선교에 눈을 뜨게 된 배경과 과정, 결실 등을 논했다. 민 박사는 “말콤 C. 펜윅의 토착선교의 발상과 실천은 동양의 풍속에 대한 이해가 앞서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평했다. 당시 한국인들에게 맞는 복음전파의 효율성과 사뭇 실제적이고 환경에 잘 적응하는 그들의 품성을 말콤 C. 펜윅은 명확히 인지했다는 것이다. 민경배 박사에 따르면 말콤 C. 펜윅의 토착선교 첫 번째 사역자인 신명균 목사는 아주 고귀할 정도로 일을 잘 해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