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 구름조금속초 0.4℃
  • 흐림동두천 -4.6℃
  • 흐림파주 -6.4℃
  • 구름많음대관령 -11.4℃
  • -춘천 -6.4℃
  • 구름조금북강릉 1.2℃
  • 구름많음강릉 1.7℃
  • 구름조금동해 3.1℃
  • 구름조금서울 -3.9℃
  • 연무인천 -3.2℃
  • 연무수원 -2.1℃
  • 맑음영월 -4.6℃
  • 연무대전 -2.5℃
  • 박무대구 -0.3℃
  • 맑음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1.7℃
  • 맑음부산 4.2℃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5.5℃
  • 구름많음성산 5.6℃
  • 박무서귀포 9.2℃
  • 구름많음강화 -3.8℃
  • 맑음양평 -4.3℃
  • 맑음이천 -3.5℃
  • 구름조금보은 -4.5℃
  • 맑음천안 -4.3℃
  • 맑음부여 -2.4℃
  • 맑음금산 -4.1℃
  • 구름조금김해시 1.4℃
  • 구름많음강진군 1.9℃
  • 구름많음해남 0.9℃
  • 구름많음고흥 0.7℃
  • 맑음봉화 -5.0℃
  • 맑음문경 -0.7℃
  • 구름조금구미 0.7℃
  • 맑음경주시 1.5℃
  • 구름조금거창 -1.9℃
  • 구름조금거제 3.3℃
  • 구름조금남해 3.7℃
기상청 제공

문화

전체기사 보기

나그네의 노래:슈베르트 방랑자 판타지

최현숙 교수의 문화 나누기

이토록 길게 갈 줄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코로나19로 계속되는 팬데믹 상황이 이제는 단순하게 힘들고 어려운 극복의 대상이 아니라 나라와 인종을 막론하고 일상과 문화를 통째로 바꾸고 있다. 언제쯤 종식될지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고자 하는 움직임이 있지만 이조차 불확실하고 불안정한 상태로 내일을 예측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런 현실 앞에서 우리는 많은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 우리 삶의 이유와 궁극적인 목표에 대해 좀 더 깊이 생각하게 된다. 언제 어디서 어떤 일이 일어날는지 알 수 없는 불확실한 하루하루를 살면서 우리는 인간의 한계와 삶의 덧없음을 절실하게 깨닫는다. 보이지도 않고 제대로 실체를 만져 볼 수도 없는 바이러스로 인해 삶은 제한되고 일상은 통제되는 것이 인간의 유한성과 한계를 여실하게 보여준다. 무엇을 위해 그토록 치열하게 탐하고 욕망하고 살았던가 한 번쯤은 되짚어 봐야 한다. 무엇을 움켜쥐기 위해 그처럼 염치도 의리도 다 저버리는 일을 아무렇지도 않은지 우리의 내면을 들여야 봐야 한다. 팬데믹 상황은 우리들의 자성과 정화를 요구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이 삶에서의 많이 가지고 누리는 것은 편리하고 편안하기는 하겠지만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