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속초 23.5℃
  • -동두천 26.7℃
  • -파주 26.4℃
  • -대관령 19.9℃
  • -춘천 26.5℃
  • 북강릉 21.9℃
  • -강릉 22.9℃
  • -동해 22.9℃
  • 서울 26.1℃
  • 인천 24.6℃
  • 수원 23.3℃
  • -영월 22.8℃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성산 28.6℃
  • -서귀포 31.1℃
  • -강화 25.4℃
  • -양평 24.8℃
  • -이천 23.3℃
  • -보은 21.9℃
  • -천안 22.0℃
  • -부여 24.8℃
  • -금산 25.8℃
  • -김해시 30.9℃
  • -강진군 30.1℃
  • -해남 30.8℃
  • -고흥 29.4℃
  • -봉화 23.4℃
  • -문경 22.5℃
  • -구미 26.1℃
  • -경주시 24.9℃
  • -거창 26.0℃
  • -거제 29.9℃
  • -남해 30.9℃

문화

전체기사 보기

<찬송 속에 숨겨진 이야기>어찌해야 하나요?

김남수 교수 / 침신대 교회음악과

너무도 괴로워하는 여인이 있었다. 그녀는 견딜 수 없는 슬픔에 짓눌려 있었다. “어찌해야 하나요? 도대체 어찌해야 하냐고요!” 그녀는 심방을 온 목사님을 향해 계속 울부짖었다. “당신의 모든 시험과 무거운 짐을 우리 주 예수님께 아뢰세요.” 그는 더 이상 해줄 수 있는 말이 없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의 엘리샤 호프만(Elisha Hoffman) 목사는 설교를 준비하고 있지 않을 때는 가난한 자를 섬기며 슬퍼하는 이들을 위로했다. 정이 많은 그는 설교를 유창하게 하지는 못했지만 섬김에 뛰어난 훌륭한 사역자였다. 호프만 목사가 펜실베이니아 레바논 지방에서 교회를 섬기고 있을 때였다. 그곳에서 50킬로미터쯤 떨어진 그의 고향 마을인 오윅스버그(Orwigsburg)에 사는 한 성도의 집을 방문했다. 그는 슬픔이 극에 달한 여인을 위해 기도했다. 그리고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마11:28)는 말씀으로 위로했다. 하지만 그 여인의 울부짖음은 그칠 줄 몰랐다. 여인은 호프만 목사를 바라보며 계속해서 “어찌해야 하나요? 나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하며 소리쳤다. 그 때 호프만 목사는 다시 한 번 차분하게 말했다. “성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