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구름조금속초 16.5℃
  • 흐림동두천 16.1℃
  • 흐림파주 16.7℃
  • 흐림대관령 13.6℃
  • -춘천 16.6℃
  • 구름많음북강릉 17.3℃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많음동해 17.2℃
  • 구름많음서울 19.0℃
  • 흐림인천 20.2℃
  • 구름많음수원 19.6℃
  • 흐림영월 13.5℃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19.5℃
  • 흐림제주 22.3℃
  • 흐림성산 22.4℃
  • 흐림서귀포 21.7℃
  • 흐림강화 19.2℃
  • 구름많음양평 16.1℃
  • 구름많음이천 15.2℃
  • 흐림보은 15.5℃
  • 구름많음천안 18.1℃
  • 흐림부여 18.7℃
  • 구름많음금산 17.9℃
  • 구름많음김해시 19.4℃
  • 흐림강진군 18.7℃
  • 구름조금해남 18.1℃
  • 구름조금고흥 19.4℃
  • 구름많음봉화 10.5℃
  • 흐림문경 14.2℃
  • 흐림구미 16.6℃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창 16.5℃
  • 흐림거제 19.7℃
  • 구름많음남해 19.7℃
기상청 제공

문화

전체기사 보기

<신간 안내> 우리가 몰랐던 1세기 교회 외

우리가 몰랐던 1세기 교회 ┃박영호 지음┃272쪽 ┃14000원┃IVP “근원으로”(ad fontes)라는 16세기 종교개혁 구호가 말해주듯, 초대교회는 교회가 길을 잃었을 때 출발점으로 삼는 자리였다. 그러나 실제 초대교회의 어떤 면이 우리의 표준이 되는가 하는 질문은 결코 녹록지 않다. 신앙은 구체적 삶의 정황 속에서 일어나고 현실 관계 속에서 사회적 의미를 갖는 언어를 통해 표현되는 것이다. 따라서 기독교 본래의 모습을 알려면 처음 그리스도인들의 삶의 정황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 이 책은 이렇듯 구호는 무성하나 실체는 모호하며 현대 상황과 동일시 하는 방식으로 1세기를 해석하는 우를 범하기 쉬운 오늘의 그리스도인을 위해 집필됐다. 이 책은 기독교 복음이 처음 선포되고 실천된 1세기 그리스-로마 사회 상황을 성경 본문과 신중하게 연결하는 사회사적 성경 읽기의 모범을 제시해 준다. 저자는 기존의 고대 역사 연구는 대체로 엘리트들이 남긴 문헌을 중심으로 진행돼 왔음을 지적하면서 당대 서민 생활을 직접 보여 주는 자료들로 시야를 확장시켜야 한다고 말한다. 이렇게 초대교회 현실에 최대한 근접해 얻은 선명한 그림을 바탕으로 주관적 해석의 병폐에 시달리는 한국교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