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맑음속초 28.7℃
  • 맑음동두천 28.3℃
  • 맑음파주 28.2℃
  • 맑음대관령 24.5℃
  • -춘천 29.8℃
  • 구름조금북강릉 27.0℃
  • 맑음강릉 29.8℃
  • 구름조금동해 25.2℃
  • 구름조금서울 30.7℃
  • 맑음인천 28.0℃
  • 맑음수원 29.6℃
  • 맑음영월 26.5℃
  • 맑음대전 30.7℃
  • 맑음대구 33.1℃
  • 박무울산 29.0℃
  • 맑음광주 31.0℃
  • 박무부산 29.2℃
  • 맑음고창 28.6℃
  • 흐림제주 28.8℃
  • 흐림성산 24.3℃
  • 서귀포 26.5℃
  • 구름조금강화 27.3℃
  • 맑음양평 29.1℃
  • 맑음이천 29.5℃
  • 맑음보은 30.4℃
  • 구름조금천안 27.6℃
  • 맑음부여 29.6℃
  • 맑음금산 29.6℃
  • 구름많음김해시 30.8℃
  • 맑음강진군 31.2℃
  • 맑음해남 30.4℃
  • 구름조금고흥 31.2℃
  • 맑음봉화 28.5℃
  • 맑음문경 29.4℃
  • 맑음구미 30.9℃
  • 구름많음경주시 29.5℃
  • 맑음거창 31.7℃
  • 구름조금거제 29.1℃
  • 구름조금남해 30.4℃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배너
배너
침례교 역사신학회 일본 역사탐방 침례교역사신학회(회장 임공열 목사, 사무총장 안중진 목사)는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1일까지 ‘조선의 마게도냐인’으로 알려진 이수정의 흔적을 찾아 일본 역사 탐방을 진행했다. 역사신학회 회원 15명이 함께한 이번 탐방은 조선으로 선교사들을 파송해 주도록 미국 선교지에 호소하여 알렌, 헤론, 언더우드, 아펜젤라 등이 조선의 선교사로 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이수정과 조선의 선교에 있어 일본의 역할이 무엇이었는지를 탐방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역사신학회 탐방일행은 첫 날 1919년 3월 1일, 3.1운동의 직접적 계기가 된 2.8 독립선언의 현장이었던 조선 기독교 청년회관을 찾아 조선의 분개와 독립의 서막이었던 조선 유학생들이 품었던 독립에 대한 열망과 함성의 흔적들이 고스란히 담긴 선언문 등 기타 역사 자료들을 관람한 후 이수정이 일본에서 예수를 믿고 세례받은 시바교회(전 노월정교회)를 방문해 이수정이 예수를 믿게 된 과정과 세례를 받은 과정 등에 대해 현 담임목사로부터 자세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일본 요코하마로 이동해 일본 개항초기 선교사들이 일본 선교를 위해 잠시 기숙했던 성불사와 종흥사, 최초 장로교회 선교사 루미스가 설립한 요코하마 시로교회, 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