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96차 1부총회장 이흥관 목사 천국환송예배

 

우리교단 96차 1부총회장과 95차 2부총회장을 역임한 이흥관 목사는 지난 1월 15일 하나님이 부르심을 받았다. 이에 총회(총회장 이종성 목사)는 이흥관 목사의 천국환송예배를 총회장으로 진행하며 유족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이흥관 목사의 천국환송예배는 지난 1월 16일 건양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했다. 1부총회장 홍석훈 목사(신탄진)의 사회로 찬송가 479장을 부른 뒤, 한국침례신학대학교 피영민 총장의 기도, 김태훈 장로(대전)가 찬양한 뒤, 이종성 총회장(상록수)이 “영원한 삶”(고전 15:51~52)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어 총회 사회부장 이준선 목사(꿈이있는)가 이흥관 목사의 약력을 소개하고 박경주 원로목사(은광)의 추모사, 이흥관 목사의 가족 대표로 이국운 집사가 인사하고 유가족과 조문객들이 헌화하고 71대 총회장 역임자 유영식 목사(동대구)의 축도로 천국환송예배를 마쳤다.


이흥관 목사는 1942년 12월 18일 대전에서 태어났으며 한국침례신학대학교를 나와 1969년 1월 5일 대전교회를 개척하고 44년간 대전교회에서 사역하다가 2013년 은퇴하고 이후 원로목사로 대전교회를 위해 기도해왔다. 이흥관 목사는 95차 총회 2부총회장과 96차 총회 1부총회장을 역임하며 교단을 섬겨왔다. 유족으로는 민춘자 사모와 이국운(류선), 이중운(송미영), 이유나(김희동) 등 2남 1녀와 9명의 손주를 두고 있다.  

이송우 국장



배너

총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