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맑음속초 13.7℃
  • 구름많음동두천 11.8℃
  • 구름많음파주 11.3℃
  • 맑음대관령 6.9℃
  • -춘천 12.8℃
  • 맑음북강릉 12.2℃
  • 맑음강릉 12.9℃
  • 구름조금동해 13.5℃
  • 맑음서울 11.9℃
  • 맑음인천 12.5℃
  • 맑음수원 11.1℃
  • 구름조금영월 12.3℃
  • 맑음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3.3℃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9.5℃
  • 구름조금제주 14.5℃
  • 맑음성산 10.8℃
  • 구름많음서귀포 14.4℃
  • 맑음강화 12.0℃
  • 구름많음양평 13.0℃
  • 맑음이천 11.7℃
  • 구름많음보은 11.6℃
  • 맑음천안 11.3℃
  • 맑음부여 8.9℃
  • 맑음금산 10.6℃
  • 맑음김해시 14.5℃
  • 맑음강진군 10.1℃
  • 맑음해남 9.7℃
  • 맑음고흥 10.7℃
  • 맑음봉화 7.8℃
  • 구름많음문경 11.7℃
  • 맑음구미 12.9℃
  • 맑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창 10.3℃
  • 구름조금거제 13.4℃
  • 맑음남해 14.4℃
기상청 제공

교계

한교총, 동성애 집회 반대 목회자 연행 사건 유감 표명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지난 9월 8일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벌어진 인천퀴어문화축제 과정에서 동성애자들과 이에 반대하는 기독교계 참가자들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탁동일 목사(인천 빈들의)를 수갑에 채워 강제 연행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한교총은 “이 사건은 당국의 그릇된 인권관을 반영한 제3차 국가인권기본계획(NAP) 시행으로 발생한 중대 사건으로 규정한다”고 밝히며 △경찰은 광장을 관리하는 구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충돌이 예상되는 집회를 허가해 그들을 보호한 근거를 공개할 것 △정부는 성소수자 보호라는 미명으로 다수 국민이 반대하는 동성애 집회를 보호하고, 이를 반대하는 국민들을 범법자로 취급할 것인가 답변할 것 등을 요구했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