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흐림속초 20.1℃
  • 구름많음동두천 20.5℃
  • 구름많음파주 20.6℃
  • 구름많음대관령 18.0℃
  • -춘천 22.5℃
  • 북강릉 19.8℃
  • 흐림강릉 20.3℃
  • 흐림동해 19.6℃
  • 흐림서울 21.9℃
  • 인천 20.9℃
  • 수원 21.7℃
  • 구름많음영월 24.1℃
  • 대전 21.6℃
  • 흐림대구 24.1℃
  • 흐림울산 24.7℃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3.3℃
  • 흐림성산 24.4℃
  • 구름많음서귀포 26.0℃
  • 구름많음강화 20.9℃
  • 구름많음양평 24.3℃
  • 구름많음이천 23.7℃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많음천안 22.4℃
  • 구름많음부여 21.2℃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많음김해시 25.9℃
  • 흐림강진군 22.9℃
  • 흐림해남 23.0℃
  • 흐림고흥 23.1℃
  • 구름많음봉화 26.1℃
  • 구름많음문경 25.7℃
  • 구름많음구미 23.8℃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창 24.1℃
  • 구름많음거제 23.7℃
  • 구름많음남해 25.2℃
기상청 제공

인터뷰

“처음처럼 그 가격 그대로 성지순례를”

성지순례 전문여행사 로뎀투어 유재호 대표


◇먼저 로뎀투어에 대한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로뎀투어는 설립된 지 18년이 된 성지순례전문 여행사입니다. 여러 여행사들이 생겼다 없어졌다 하는 상황임에도 안정적으로 18년 동안 주님의 은혜 가운데 성장해오고 있습니다.
로뎀투어는 처음 설립했을 때 고급상품을 위주로 ‘명가’ ‘명품’이란 캐치프레이즈를 통해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그리고 다른 성지순례 여행사들은 하지 않는 ‘찬양성지순례’를 처음으로 기획했습니다. 찬양성지순례는 말 그대로 찬양이 있는 성지순례를 뜻합니다. 그동안 윤형주 장로, 김석균 목사 등 상당히 많은 찬양사역자 분들이 우리 로뎀투어를 통해 성지순례를 다녀오셨는데 이분들과 함께 갈릴리 호수에서 배를 띄워놓고 선상에서 찬양콘서트를 한다든지 하는 개념입니다.


18년 전 처음 이 업계에 발을 디뎠을 때 이러한 컨셉트의 성지순례 패키지 상품을 내건 여행사는 없었습니다. 또한 성지순례란 이름의 브랜드를 내건 회사도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브랜드와 찬양성지순례란 컨셉트를 만들어 특허등록도 하며 18년의 세월을 항해해 왔습니다. 특히 내년 2월에 김석균, 장옥주, 김민식, 노문환 등 CCM계에 세시봉이란 주제로 찬양성지순례를 진행합니다. 그리고 앞서 언급했듯 고급상품 위주의 여행상품으로 로뎀투어가 시작됐다고 말씀드렸는데 지금은 가성비 높은 성지순례로 바꿔서 보통의 퀄리티에 가격은 싸게 해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하나 언급할만한 것은 바로 패키지 상품에 강하다는 것입니다. 여행사는 어떤 단체가 여행사에 여행을 의뢰하는 인센티브 상품과 한명 두명씩 사람을 모아서 여행을 진행하는 패키지 상품을 주로 합니다. 하나투어나 모두투어 같은 경우 바로 이 패키지 상품에 굉장히 강한 회사라고 말할 수 있죠. 그런데 성지순례업계는 제가 처음 로뎀투어를 시작했을때만 해도 대부분 인센티브상품으로 운영이 됐습니다.


그렇게 되니 작은 교회나 큰교회는 다니지만 모임에 속하지 못한 분들은 가고 싶어도 못 가시는 경우가 많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런 분들을 모아서 만든 성지순례 패키지 상품을 우리가 처음으로 시작했습니다. 지금도 우리가 6:4정도로 패키지상품 비율이 높습니다. 이렇게 우리가 패키지 상품에 강점을 보이니 모두투어나 참조은여행, 래드캡투어, 인터파크투어같은 큰 회사들이 우리 상품을 가져다 팔 정도로 신뢰도가 높습니다.


◇원래는 대기업에 다니셨다고 들었습니다. 갑자기 성지순례여행사를 시작한 이유가 있나요?
=제가 로뎀투어를 시작한 나이가 39세였습니다. 당시 굉장히 고민이 많았습니다. 가난한 농부 아들로 태어나서 대학도 졸업하고 회사도 괜찮고 결혼도 잘하다 보니 평범한 월급쟁이의 삶을 살게 됐습니다. 어릴 때보다 잘살게 된 상황에서 고민이 생겼습니다. 하나님이 이렇게 잘 살게 인도해주셨는데 내가 이렇게 가만있어도 되겠는가 하는 생각이 마음속 깊이 자리잡은 것입니다. 그래서 나이나 이것저것 나 자신을 되돌아보니 봤을때 목사로서 소명을 받은 것은 아니었고 평신도로서 선교에 일조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또 선교에 일조하는 것을 직업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없을까 하고 찾아보니 여행업이 눈에 띄었습니다. 당시 단기선교를 떠나는 팀이 많았기에 이런 선교팀을 위해 싼 가격에 비행기표를 공급하는 일을 해봐야겠다고 생각해 여행사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일반여행사에서 100만원에 살 것을 95만원에 공급하면 직업을 통해 선교에 기여하게 되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다른 곳보다 적어도 1만원이라도 싸게 해서 내가 그 1만원을 헌금하는 것으로 해야겠다는 생각에 여행사를 시작했는데 보다보니 성지순례 카테고리를 발견하게 됐고 그래서 성지순례와 단기선교를 돕는 로뎀투어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18년이란 긴 세월동안 주님께서 부어주신 은혜가 남다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여행사를 18년 동안 하다보니 종종 2가지 질문을 받게 됩니다. 하면서 어려운 일은 없었는지와 직원들 월급은 줄 수 있었느냐는 질문입니다. 그러면 전 자신있게 난 한 번도 직원들 월급을 못 준 적이 없다고 답합니다. 통계에 따르면 소기업의 10년 생존율이 8%가 안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3년이 되면 대부분 갈아 엎는다고 합니다. 하지만 전 폐업을 한 적도 사정이 어려워서 직원들을 내보낸적도 없습니다.


크면 큰대로 작으면 작은 대로 운영해왔습니다. 최근 여행업계가 어려운 것은 사실입니다. 외국 거대 여행 플래폼 서비스(Online Travel Agency, OTA)의 국내 유입으로 등으로 인한 경쟁 심화가 가장 큰 어려움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그래도 주님의 보호하심으로 인해 18년이란 세월을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


◇로뎀투어 18주년을 기념해 특별한 상품을 기획하셨다고 들었습니다. 어떤 상품인가요?
=네 맞습니다. 그동안 로뎀투어를 사랑해주신 성도 여러분과 한국의 교계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창립 18주년 행사를 실시하게 됐습니다. 바로 18년전 가격으로 이스라엘과 요르단으로 떠나는 9일 성지순례 상품입니다. 18년 전 가격이 219만원이었는데 218만원에 떠날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이러한 파격적인 가격은 다른 곳은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그렇다고 우리가 손해를 보고 상품을 기획한 것은 아닙니다.


이번 행사는 러시아항공의 협조를 받아 실시하는 행사로 러시아 항공은 인천, 모스크바를 매일 2회, 모스크바 텔아비브를 매일 4회, B777과 A330 최신 대형항공기로 운항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러시아항공의 협찬을 받았고 제 큰아들이 전공을 관광학을 해 현재 이스라엘에 있어 현지 컨트롤이 가능해 유통 마진을 줄여서 가능해진 것입니다. 이러한 좋은 기회에 많은 분들이 함께하시길 간절히 바랍니다(문의 1688-9182).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
총회장이 대의원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 사랑하는 3500교회 80만 성도 침례교 가족 여러분! 지난 5월 말콤 펜윅 한국 침례교 선교 130주년 기념행사에 뜨겁게 기도해 주시고 함께하여 주심으로 뜻깊은 또 하나의 우리 기독교한국침례회 역사를 기록할 수 있어서 총회장으로서는 그 영광스러움과 기쁨을 말로 다할 수 없음을 감사드립니다.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요 침례교 가족 여러분들의 협력과 함께하여 주심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펜윅 130주년 기념행사를 통하여 주어진 그 감격스러움의 은혜가 우리들의 현실에도 불구하고 우리 기독교한국침례회의 앞길을 밝히는 빛이 되기를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하며 소망을 가져봅니다. 제108차 집행부가 여러 가지 희망찬 계획을 가지고 출범하였지만 먼저 부닥치게 된 현실은 여러 차례의 소송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이러한 현실은 지금도 진행 중에 있습니다. 제108차 집행부가 회기 8개월째 15차에 걸쳐 임원회를 하였지만, 재정장부가 정리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전반기가 끝나는 지금까지 재정 관련 서면 보고를 받지 못했습니다. 결국 그로 인해서 지난 5월 24일에 실시하려 했던 전반기 감사를 수행하지 못하였습니다. 총회 감사는 대의원이 규약을 통해서 총회 집행부에 위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