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구름조금속초 -2.5℃
  • 흐림동두천 -6.6℃
  • 구름많음파주 -6.9℃
  • 흐림대관령 -10.2℃
  • -춘천 -4.8℃
  • 구름많음북강릉 -2.2℃
  • 구름많음강릉 -2.2℃
  • 구름많음동해 -1.2℃
  • 구름많음서울 -6.0℃
  • 인천 -5.6℃
  • 수원 -5.2℃
  • 구름많음영월 -4.1℃
  • 대전 -4.0℃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0.0℃
  • 광주 -2.4℃
  • 맑음부산 0.6℃
  • 흐림고창 -3.6℃
  • 제주 1.5℃
  • 흐림성산 1.2℃
  • 서귀포 0.8℃
  • 구름많음강화 -6.0℃
  • 흐림양평 -4.0℃
  • 흐림이천 -4.4℃
  • 구름많음보은 -4.6℃
  • 흐림천안 -5.4℃
  • 구름많음부여 -3.0℃
  • 구름많음금산 -3.5℃
  • 구름많음김해시 -0.3℃
  • 흐림강진군 -1.7℃
  • 구름조금해남 -2.3℃
  • 구름많음고흥 -1.7℃
  • 흐림봉화 -3.4℃
  • 흐림문경 -4.7℃
  • 구름많음구미 -1.5℃
  • 맑음경주시 -0.5℃
  • 흐림거창 -3.4℃
  • 구름조금거제 0.0℃
  • 구름조금남해 -0.8℃
기상청 제공

우리교단 제109차 정기총회를 앞두고 전국 교회들의 교세보고서들이 속속 도착하고 있다. 교세보고서를 보면 개 교회의 재적 및 출석 성도, 성도 분포 현황, 재정 상황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개 교회의 민감한 정보를 담고 있어 비공개가 원칙이지만 큰 틀에서 보자면 침례교회의 수와 성도의 숫자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근거가 되기도 한다.


침례교회 또한 여느 한국교회처럼 중대형교회보다는 작은 교회가 대다수다. 작은 교회 대부분은 미자립 또는 개척교회들이다. 흔히 말하는 미자립교회의 정확한 사전적 정의는 교계에서 통일되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미자립교회라고 하면 재정적으로 자립하지 못할 경우를 일컫는다. 그런 만큼 외부지원은 교회를 지탱하는 큰 요인이 된다. 침례교단 소속의 미자립교회는 80% 안팎으로 추산한다.


그만큼 교회의 운영과 활동이 열악한 곳이 많다는 의미이다. 대부분의 미자립교회는 자립교회나 지방회, 연합단체 등을 통해서 지원을 받는다. 재정적인 지원이외에도 선교지원, 전도지원 등을 돕고 있다. 앞으로도 미자립교회 지원 사역들은 보다 체계적이고 많은 교회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실질적인 협력이 이뤄져야 할 때다. 현재 교단 내에서 대표적으로 미자립교회를 지원하는 곳을 꼽자면 국내선교회와 미남침례회 해외선교회를 포함해 목회자허브센터와 교회세움협의회, 농어촌선교회, 교회성장운동본부, 몇몇 대형교회들의 독자적인 미자립교회 지원 등이다.


침례교회와 더 나아가 초교파적으로 사실상 사역 목적이 같은 단체들이 비슷한 미자립교회 지원 사역을 전개하고 있다는 점에서 자칫 본래의 교회를 지원하고 섬기는 사역을 벗어난 사역들이 전개될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우려는 바로 작은교회가 성장논리와 정치논리인 진영논리에 빠지기 쉽다는 것이다.


우리교단에서 미자립교회와 개척교회를 지원하는 사역의 중추기관은 바로 국내선교회다. 기금을 통해 재정을 지원하고 개척교회 세미나를 진행하며 적잖은 교회들에게 자립의 방법을 나누고 지금껏 협력해왔다. 3500여 침례교회 중에서 많은 교회들이 국내선교회 도움을 받은 만큼 교회개척이나 자립 노하우 등은 충분하다 할 수 있을 것이다.


과거에는 재정적인 지원 중심의 개척교회 지원이 대부분이었지만 이제는 목회 사역과 전도, 양육 등 다양한 목회 프로그램 등을 함께 공유하고 있다. 또 콘텐츠를 제공하고 여러 사례들을 통해 다각적인 지원 방안들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적으로 현재 국내선교회와 미남침례회 해외선교회가 함께 진행하고 있는 미자립교회 컨설팅은 40개 교회가 참여해 지속적으로 교회 사역을 점검하고 정기적으로 모여 목회사역을 공유하면서 함께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고 있다. 앞으로 이러한 협력 사역들을 기반으로 교회가 세워진 지역에서 건강하게 정착해 뿌리내리며 지역복음화를 감당할 때만이 작지만 강한 침례교회를 세워나갈 것이라고 확신한다.


한때 유행처럼 뜬 용어가 바로 ‘강소형교회’다. 이는 외형적인 규모나 출석 성도가 많지 않아도 지역사회를 다양한 방법으로 돕고 섬기며 이를 토대로 믿지 않는 영혼들을 주님께로 인도하는 교회를 말한다. 현재 대부분의 개척교회들은 이런 강소형교회를 꿈꾸고 있다. 유대인 디아스포라로 세워진 안디옥교회가 모교회인 예루살렘교회를 구제하고 도운 것처럼 이제 총회 기관, 대형교회가 앞장서 작지만 강한 교회를 세우는 사역들을 끊임없이 전개해야 할 때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 교회 참여 ‘촉구’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가 전세계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가 교회 대응 지침을 알렸다. 총회는 바이러스에 대한 이해와 교회 예방 지침, 일상생활 예방 지침, 증상발생시 행동 지침, 감염병에 대처하는 자세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교회와 성도들에게 확산되지 않도록 주의를 요청했다. 특히 교회의 예방 지침으로 △예방 수칙 포스터 부착(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음) △악수 대신 목례나 손 흔드는 것으로 인사 △교회 내 손 세정제 비치 △병원 심방은 가급적 피하고 부득이할 경우 최소 인원만 동행 △정부의 해제발표 전까지 공동식사 등 단체 활동 자제 △단기선교 등 해외여행 자제 등을 언급했다. 총회는 “확진 환자가 모 교회 예배당을 출입한 것과 관련해서 교회가 일시 폐쇄되는 일도 겪으면서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교회가 바이러스 전파의 통로가 될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면서 “철저한 예방과 함께 하루 빨리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고 협력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송우 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