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맑음속초 22.6℃
  • 맑음동두천 21.9℃
  • 맑음파주 20.0℃
  • 구름조금대관령 17.7℃
  • -춘천 20.7℃
  • 맑음북강릉 21.7℃
  • 맑음강릉 23.9℃
  • 맑음동해 20.9℃
  • 맑음서울 23.0℃
  • 맑음인천 22.0℃
  • 맑음수원 22.5℃
  • 구름조금영월 20.2℃
  • 맑음대전 24.1℃
  • 구름조금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2.5℃
  • 맑음광주 22.9℃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22.6℃
  • 구름조금제주 24.8℃
  • 구름조금성산 24.1℃
  • 맑음서귀포 25.6℃
  • 맑음강화 21.9℃
  • 맑음양평 22.0℃
  • 맑음이천 21.2℃
  • 맑음보은 22.6℃
  • 맑음천안 21.2℃
  • 맑음부여 22.7℃
  • 맑음금산 22.3℃
  • 구름조금김해시 25.3℃
  • 맑음강진군 24.5℃
  • 맑음해남 25.2℃
  • 맑음고흥 23.8℃
  • 구름많음봉화 20.8℃
  • 맑음문경 22.2℃
  • 구름많음구미 21.8℃
  • 흐림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창 21.3℃
  • 맑음거제 25.2℃
  • 구름조금남해 23.8℃
기상청 제공

지방회

중화침례신학원 개교감사예배



중화침례신학원(원장 양문 선교사, CBTS)은 지난 9월 2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개교감사예배를 드렸다. 이날 예배는 왕제임스 선교사(학생처장)의 사회로 신학원 이사인 이영은 목사(아름다운)를 비롯해 우리교단 해외선교회(FMB) 대만 선교사들과 남침례교(IMB) 선교사, 대만 침례교회 목회자, 말레이시아 침례신학원 관계자 등이 함께 참석했다.


원장인 양문 선교사는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세가지”란 제목의 설교를 통해 중국 가정 교회가 정부로부터 억압과 핍박을 받고, 선교사들의 대다수가 추방되는 선교 상황에서도 끝까지 돌보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보고, 신학이라는 학문에 입문하는 신학생들에게 한 길가는 순례자의 심정으로 사명을 잊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날 개교예배는 말레이시아 침례신학원의 대표 자격으로 온 고인섭 교수와 학위인증 MOU 서명식도 있었다. 이번 MOU를 통해 중화침례신학원은 말레이시아 침례신학원 분원 형식으로 모든 학위를 인정받는 신학원이 됐다.


이사인 김창호 목사(포항새생명)는 중국 내 있는 신학교 중에 “침례교”의 명칭을 쓴 최초의 신학교로서 공인된 학위 인증과 학위뿐만 아니라 목회 경험이 풍부한 교수진의 강의로 명실공히 중국 내 침례교 신학원으로 점점 더 발전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인 강사로는 조충현(울산성일), 장민석(목양), 김승진(침신대 명예교수) 등이 있으며, 다수의 화교 교수들이 강사진으로 구성돼 있다. 중화침례신학원은 현재 중국의 선교 상황을 고려해 대만에 행정과 교무 업무를 담당하는 사무실을 두고 목회학석사(M.Div) 및 신학석사(Master in Christian Studies) 과정을 온라인과 집중 과정으로 수업을 하고 있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
은혜 넘치는 총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지난 한 해를 저는 총회장으로서 온 힘과 정성을 다해서 우리 총회를 위해서 어떤 수고로움이라 해도 아끼지 않았습니다. 참으로 많은 일이 있었지만 늘 하나님의 은혜로 인하여 우리 총회를 도우시는 하나님의 손길과 은혜를 경험하면서 총회장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하나님은 늘 우리에게 은혜를 베푸시려 하시고, 그것에 더해서 우리의 애씀과 간절함을 요구하십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은혜는 언제나 영광을 그 결과로 삼으시고, 우리에게는 기쁨을 선물로 주십니다. 하나님은 스스로 자기 자신을 포기하시 않고 도우려는 하나님의 자녀들에게 큰 선물을 주시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총회장 재직 시에 새소망침례교회를 새롭게 건립해서 봉헌 예배를 드렸습니다. 우리 성도들의 오랜 기도와 소망이 이뤄져서 너무나 기쁘고, 지금도 예배를 드릴 때면 성도들과 함께 나누는 기쁨이 배가 되어 교회 안에서 찬양이 넘칩니다. 저는 누구보다도 더 많은 간절함을 기울여서 총회장 직분을 수행하려 했고, 언제나 그 시간의 끝이 되면, 스스로의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떠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저는 더 많은 수고를 드리지 못한 탓을 하면서 교단을 위한 다음 계단을 생각하고자 합니다. 총회장 직무를 수행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