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9 (화)

  • 흐림속초 11.7℃
  • 흐림동두천 11.9℃
  • 흐림파주 11.5℃
  • 흐림대관령 10.3℃
  • -춘천 13.6℃
  • 흐림북강릉 15.4℃
  • 흐림강릉 16.2℃
  • 구름많음동해 18.0℃
  • 서울 11.8℃
  • 흐림인천 12.1℃
  • 수원 12.4℃
  • 흐림영월 13.3℃
  • 대전 13.2℃
  • 구름많음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8.1℃
  • 광주 13.6℃
  • 맑음부산 17.1℃
  • 흐림고창 15.2℃
  • 맑음제주 20.0℃
  • 맑음성산 18.4℃
  • 맑음서귀포 18.3℃
  • 흐림강화 12.1℃
  • 흐림양평 11.9℃
  • 흐림이천 12.0℃
  • 흐림보은 12.5℃
  • 흐림천안 12.9℃
  • 구름많음부여 15.1℃
  • 흐림금산 13.2℃
  • 구름조금김해시 18.5℃
  • 흐림강진군 16.9℃
  • 흐림해남 16.0℃
  • 흐림고흥 14.8℃
  • 구름많음봉화 12.9℃
  • 흐림문경 13.1℃
  • 구름많음구미 18.1℃
  • 구름많음경주시 17.4℃
  • 흐림거창 14.4℃
  • 구름많음거제 17.4℃
  • 구름많음남해 17.8℃
기상청 제공

지방회

한국구약학회 침신대서 추계학술대회 개최


한국구약학회는 지난 9월 20일 침례신학대학교(총장 김선배) 글로벌비전센터 아가페홀에서 제111차 한국구약학회 추계학술대회를 진행했다. “구약성서와 디아스포라”란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국내 신학대학 및 기독대학 구약학 전공 교수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개회예배에서 침신대 김선배 총장은 “사마리아 넘어서기”(행1:8)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하고 신진학자들을 소개했다. 이후 4개의 분반으로 나눠 발표가 진행됐으며 김성광 박사(ARILAC)가 “성서 히브리어 내러티브에서 오버인코딩의 기능”을, 이효림 박사(목원대)가 “20세기 이전 중국어 성서 번역의 역사와 의의”를, 조용현 박사(안양제일)가 “도덕적 행위자로서의 부자에 대한 잠언의 비판”을, 한동구 박사(평택대)가 “페르시아의 세계화 경험과 이스라엘의 가치”를 주제로 발표하고 논평의 시간을 가졌다.


논문발표 이후 다시 아가페홀에 모여 김용환 박사(미국버클리연합신대원)가 “타자와 함께·안에 있는 하나님, 정체성, 집을 찾아서”를, 김현철 박사(MTSO)가 “롯과 에스더의 본문상호비교를 통한 디아스포라 해석”을 발표하고 논찬의 시간을 가졌다.


이송우 부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