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4 (일)

  • 맑음속초 20.8℃
  • 구름많음동두천 15.6℃
  • 구름많음파주 15.6℃
  • 맑음대관령 13.7℃
  • -춘천 19.5℃
  • 구름조금북강릉 17.7℃
  • 맑음강릉 20.1℃
  • 맑음동해 17.4℃
  • 박무서울 15.5℃
  • 박무인천 13.3℃
  • 박무수원 14.7℃
  • 구름조금영월 16.5℃
  • 구름많음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1.3℃
  • 박무광주 17.7℃
  • 구름많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5.0℃
  • 박무제주 19.6℃
  • 구름많음성산 20.0℃
  • 박무서귀포 21.5℃
  • 구름많음강화 13.3℃
  • 구름조금양평 18.0℃
  • 구름조금이천 16.9℃
  • 구름많음보은 17.5℃
  • 구름많음천안 17.0℃
  • 구름많음부여 16.5℃
  • 구름많음금산 17.1℃
  • 흐림김해시 19.9℃
  • 구름많음강진군 19.2℃
  • 구름많음해남 18.0℃
  • 구름많음고흥 17.2℃
  • 구름조금봉화 14.8℃
  • 구름조금문경 16.1℃
  • 구름많음구미 20.5℃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창 17.6℃
  • 구름많음거제 20.2℃
  • 구름많음남해 20.6℃
기상청 제공

지방회

성광교회 지역교회에 방역·소독제 후원

지방회와 고양시 소속 100여 교회에 전달


성광교회(유관재 목사)가 코로나19로 교회 방역과 소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서부지방회 소속교회와 고양시 지역교회 등 100여 교회에 무상으로 방역기와 소독제를 후원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번 후원은 성광교회가 지역교회와 함께 코로나19의 위기를 극복하고 코로나19 예방에 협력하고 있음을 몸소 실천하기 위해 지역교회에 방역제품을 지원한 것. 또한 성광교회는 20리터 수동방역분무기와 소독제를 구매해 지역교회에 전달했다.


유관재 목사는 “많은 지역의 교회들이 코로나19로 제대로 방역하지 못하고 감염에 노출돼 있거나 방역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을 들으면서 우리 교회가 먼저 지역을 섬기고 지역에 필요한 일에 앞장 서자는 취지로 여러 교회에 방역기와 소독제를 지원했다”며 “방역기와 소독제가 품귀현상이 일어나서 구매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헌신할 수 있어 감사할 뿐이다. 앞으로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섬기고 헌신할 수 있는 교회들이 힘들고 어려운 교회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며 이겨나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꿈이있는교회 최일형 목사는 “선교 후원비보다 더 값지고 훈훈한 후원을 받았다”면서 “작은교회라 방역과 소독은 엄두도 내지 못했는데 성광교회 후원으로 교회 예배당 뿐만 아니라 교회 주변 상가와 이웃들에게도 헌신할 수 있었다”고 감사함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성광교회는 코로나19가 급격하게 확산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침례교회에 2000만원 상당의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지원한 바 있다. 이밖에도 유튜브 온라인 채널을 통해 주일 예배와 주중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성도들과 소통하고 있다.


이송우 부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하며 하나님의 지혜가 한국교회와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어느 곳에, 누구를 통해 전파될지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인해서 전 세계가 국경을 막고, 학교와 집회와 사업을 멈췄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바이러스 하나에도 두려워 떨며 무너지는 인간의 나약함을 보게 됩니다. 전염병은 기아와 전쟁과 함께 오만한 인류를 향한 거대한 시험입니다. 교회는 이러한 시험을 통과하면서 창조주 하나님을 향한 신앙을 다져 왔습니다. 이 시대 교회는 순전한 믿음을 기반으로 이웃과 함께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생명처럼 지켜온 예배 형태를 바꾸도록 요청받았습니다. 교회는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두 달여 동안 대부분의 선교활동과 집회를 멈췄습니다. 팬데믹 상황은 교회에게 감염을 두려워하는 이웃의 요구에 부응하면서, 참된 믿음의 길이 무엇인가 질문하게 했습니다. 여전히 집단 감염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에서 ‘생활 속 방역’으로 학교의 문을 열고, 조금씩 사회를 열어가는 시점에 우리는 2020년 성령강림주일을 맞이합니다. 교회의 예배를 계속 축소할 수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