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월)

  • 흐림속초 13.2℃
  • 흐림동두천 17.2℃
  • 흐림파주 15.9℃
  • 흐림대관령 15.0℃
  • -춘천 17.7℃
  • 흐림북강릉 16.8℃
  • 흐림강릉 20.5℃
  • 흐림동해 14.1℃
  • 서울 16.9℃
  • 인천 17.2℃
  • 수원 17.1℃
  • 흐림영월 15.0℃
  • 대전 16.0℃
  • 대구 12.3℃
  • 울산 13.0℃
  • 광주 12.7℃
  • 흐림부산 15.4℃
  • 흐림고창 13.9℃
  • 제주 17.6℃
  • 흐림성산 16.0℃
  • 서귀포 16.1℃
  • 흐림강화 16.7℃
  • 흐림양평 16.2℃
  • 흐림이천 15.9℃
  • 흐림보은 14.1℃
  • 흐림천안 16.0℃
  • 흐림부여 15.2℃
  • 흐림금산 13.1℃
  • 흐림김해시 13.7℃
  • 흐림강진군 13.1℃
  • 흐림해남 14.1℃
  • 흐림고흥 13.8℃
  • 흐림봉화 12.9℃
  • 흐림문경 12.5℃
  • 흐림구미 14.4℃
  • 흐림경주시 12.2℃
  • 흐림거창 9.4℃
  • 흐림거제 15.1℃
  • 흐림남해 11.6℃
기상청 제공

교계

목회데이터연구소 통일 인식 설문조사 발표

‘통일 필요하다’ 목회자 90%, 일반 국민 53%

URL복사

    

통일의 필요성에 대해 목회자와 일반 국민 간 간극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목회데이터연구소(대표 지용근)는 지난 326일 메일링 서비스를 통해 통일 인식에 대한 조사를 발표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과 숭실대 기독 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의 2020년 조사에 따르면 통일의 필요성에 대해 일반 국민은 53%, 목회자는 90%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목회자 그룹이 통일의 필요성에 있어서 일반 국민보다 훨씬 높게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주목할 점은 연령이 낮을수록 통일이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률이 높았다. 2020 년 기준 ‘2035%로 연령 중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3031% 순이었다. 전 연령에서 2018년 이후 통일이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이 매해 증가하는 추세이다. 반면 통일을 해야 하는 이유로 일반 국민(38%)과 목회자(34%) 모두 남북 간전쟁 위협을 없애기 위해를 가장 높게 꼽았다.

 

통일이 앞으로 언제쯤 이뤄질 것이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목회자의 절반 이상(54%)‘20년 이내를 예상해 통일에 대한 기대감이 다른 그룹(개신교인 32%, 일반 국민 31%)보다 높았다. 또한 통일이 안 될 것 같다고 예상한 비율은 일반 국민 39%, 개신교인 29%, 목회자 15%로 세 그룹 간에 큰 격차를 보였다.

 

일반 국민의 북한과의 관계에 대한 인식은 점점 부정적으로 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과 관계 인식에 있어 협력·지원 관계비율은 201755%에서 201871%까지 올랐다가 201968%, 202060%까지 하락했다. ‘경계·적대적 관계인식은 201724%, 201928%, 202036%로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다.

 

반면 목회자 그룹은 협력·지원 관계비율이 76%로 일반 국민(60%)보다 16%p 높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한국교회가 통일과 북한선교 관련 어젠다를 한국 사회에서 주도적으로 끌고 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