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구름조금속초 10.7℃
  • 흐림동두천 5.7℃
  • 흐림파주 6.0℃
  • 구름많음대관령 4.6℃
  • -춘천 6.3℃
  • 구름많음북강릉 11.5℃
  • 구름조금강릉 13.3℃
  • 구름많음동해 13.9℃
  • 서울 6.8℃
  • 인천 6.7℃
  • 수원 7.9℃
  • 흐림영월 7.6℃
  • 대전 8.9℃
  • 박무대구 8.9℃
  • 흐림울산 11.7℃
  • 광주 9.1℃
  • 흐림부산 12.3℃
  • 흐림고창 8.3℃
  • 흐림제주 12.7℃
  • 흐림성산 11.9℃
  • 서귀포 11.9℃
  • 흐림강화 5.5℃
  • 구름많음양평 8.8℃
  • 흐림이천 7.7℃
  • 흐림보은 8.4℃
  • 흐림천안 8.0℃
  • 흐림부여 8.5℃
  • 흐림금산 9.0℃
  • 흐림김해시 11.5℃
  • 흐림강진군 10.2℃
  • 흐림해남 8.7℃
  • 구름많음고흥 10.2℃
  • 흐림봉화 7.3℃
  • 흐림문경 6.6℃
  • 흐림구미 10.6℃
  • 흐림경주시 10.2℃
  • 흐림거창 9.8℃
  • 흐림거제 12.6℃
  • 흐림남해 12.2℃
기상청 제공

기관 보고

URL복사

코로나 팬데믹을 넘어 일상회복의 길을 걷고 있는 상황에서 각 기관들은 총회와 협력을 위한 발전적인 대안을 제시하고 이와 관련된 다양한 사역과 목회 프로그램이 요구하고 나섰다. 우리교단은 개교회를 중심으로 협동 및 협력사역을 추구하는 교단이다. 그렇기에 개교회는 교회들이 모여 지방회를 구성하고 침례교 총회와 기관은 침례교 정체성을 기반으로 영혼구령과 세계선교, 선행을 실천하는데 헌신하고 있다.

 

총회는 침례교회를 대표하는 임의단체로 교단의 미래와 비전을 세우고 총회 산하 12개 기관과 함께 성령 하나님의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일을 감당하고 있다. 이를 위해 총회는 매년 회기가 시작되면 교단 산하 기관을 순방하고 기관의 현황과 기관의 사업 들을 살펴보고 이를 총회 사업과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진다.

 

지난 10월 28일 12개 기관이 총회에 모여 각 기관에 대한 보고와 함께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모든 기관이 공히 기관이 존재 목적과 사업 방향에 맞춰 침례교회와 협력하는 기관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와 함께 총회와의 협력과 협조사항은 대부분 재정적 지원에 대한 이야기로 한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총회가 기관의 사업을 살펴보는 이유는 기관이 세워진 주된 목적에 맞게 사업을 전개하고 투명하고 건전한 재정 운용, 독립적이며 체계적인 사업 운영을 살펴봐야 한다. 그동안 기관은 총회나 기관별로 여러 사업들이 중첩되고 경쟁적으로 이를 전개하는데 힘을 쏟아왔다. 이는 개교회가 기관을 후원하고 협력하는데 혼선을 빚었으며 총회 사업과 기관 사업이 별도로 이뤄지는 따로국밥의 모습을 모이며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는 침례교회의 본질인 영혼구령을 간과하고 각자의 이권을 취하는데 급급한 모양새였 다. 이제라도 총회와 기관이 이러한 구습을 과감히 타파하고 침례교회가 진정으로 하나되어 복음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길을 모색해야 한다. 제111차 고명진 총회장은 정기총회와 취임예배에서 누누이 강조했던 침례교회의 정체성을 영혼구령과 선행이었다. 그리고 기관 사역도 바로 이와 같은 뜻이 구현될 수 있도록 기관 사업들이 조정되고 변화되는 것을 요청했다.

 

이제라도 우리의 정체성이 올바로 세워져 총회와 기관이 협동과 협력의 정신을 이끌어 나가야 할 때이다. 우월주의와 이기적인 사업 추진을 철저히 점검하고 최대한 협력의 길을 걸으며 오직 하나님께 영광 돌릴 수 있는 교단이 될 수 있도록 모두가 헌신해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 총회와 기관은 보다 열린 마음과 생각을 가지고 다양한 의견을 포용하고 이를 각 사역과 사업에 반영할 수 있어야 한다.

 

교단을 대표하는 지도자들은 권위와 권력을 철저히 지양하고 기득권을 철저히 내려놓으며 이를 침례교 정신으로 구현해야 할 것이다. 총회도 기관이 주도적으로 진행하는 사역에 관심을 가지고 이를 총회와 연계해서 더 큰 효과를 낼 수 있는 방향으로 총회 사업을 전개해주기를 바란다.

 

과거 총회 대부분의 사업이 기관의 협력보다는 당회기의 업적으로 이뤄지는 일들이 대부분이었기에 총회도 업적 제일주의에서 교단 미래를 고민하는 총회가 돼야 할 것이다. 기관 보고를 통해 보완해야 할 부분은 보완하고 함께 협력해야 할 부분은 협력하며 정리해야 할 부분은 과감히 정리해 침례교회가 교회 존재의 목적을 잃어버리지 않고 초대교회의 정신을 이어 나가기를 기대해본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