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19 (화)

  • 구름많음속초 6.6℃
  • 맑음동두천 6.1℃
  • 맑음파주 4.2℃
  • 구름많음대관령 1.0℃
  • -춘천 5.0℃
  • 박무북강릉 7.5℃
  • 맑음강릉 8.8℃
  • 맑음동해 9.6℃
  • 맑음서울 9.7℃
  • 박무인천 9.0℃
  • 박무수원 6.4℃
  • 맑음영월 4.6℃
  • 구름많음대전 8.0℃
  • 구름조금대구 11.0℃
  • 구름조금울산 13.8℃
  • 구름많음광주 10.0℃
  • 구름많음부산 14.2℃
  • 흐림고창 5.9℃
  • 구름많음제주 13.2℃
  • 흐림성산 14.7℃
  • 구름많음서귀포 13.6℃
  • 구름많음강화 6.3℃
  • 맑음양평 5.9℃
  • 맑음이천 5.7℃
  • 맑음보은 4.1℃
  • 맑음천안 4.3℃
  • 구름많음부여 5.7℃
  • 구름많음금산 4.9℃
  • 구름많음김해시 12.3℃
  • 구름많음강진군 7.6℃
  • 구름많음해남 5.1℃
  • 구름많음고흥 7.4℃
  • 맑음봉화 1.8℃
  • 맑음문경 8.4℃
  • 구름많음구미 8.3℃
  • 구름많음경주시 6.4℃
  • 구름조금거창 6.6℃
  • 구름많음거제 11.2℃
  • 구름많음남해 12.3℃
기상청 제공

교계

기독교학술원, 기독교 세계관 주제로 포럼 개최

URL복사

 

기독교학술원(원장 김영한 박사)는 지난 12월 3일 양재 온누리교회 화평홀에서 12월 월례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기독교 세계관’(포스트모더니즘과 기독교)을 주제로 한국침신대 김종걸 교수가 발표를 맡았다.

 

“포스트모더니즘과 복음주의 기독교”란 주제로 발제를 한 김종걸 교수는 모더니즘과 포스트모더니즘에 대해 설명하며 이에 대비되는 복음주의 신학의 배경과 특징을 풀어냈다.

 

복음주의 신학에 대해 “성경이 증거하는대로의 복음을 역사적 사실로 믿고 지키려는 운동”으로 규정한 김 교수는 “복음주의 기독교는 현 시대인 포스트모 더니즘을 바로 이해하고 이에 대한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학의 사명은 교회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줘야 한다.

 

이런 면에서 포스트모더니즘 시대에 성경적 복음주의 신학을 바탕으로 한 기독교가 어느 때보다도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교수는 “포스트모더니즘의 도전이 어떠한 것인지 진지하게 공부해 하나님이 우리 교회들에게 주시는 시대적 말씀이 어떠한지 성경적으로 충분히 이해하고 신앙적 무장을 철저히 하기를 바란다”고 권면했다.

 

한편 포럼 전에 열린 예배는 정기철 박사(전 호신대)가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롬 12:2)란 주제로 설교를 했으며 이윤희 목사(전 육군 군종차감)가 국가와 대선을 위해, 안광춘 목사(전 해군사관학교 교수)가 교회를 위해, 고선이 목사(수사과정 2기)가 북한 구원과 코로나 퇴치를 위해 기도했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부활의 빛으로 예수님을 닮아가는 교회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셨도다!”(고린도전서 15:20) 할렐루야! 죽음의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찬양합니다. 죄로 인하여 죽을 수 밖에 없는 우리들을 위하여 영원한 생명의 첫 열매로 부활하신 예수님을 찬양하며 부활의 빛으로 하나가 됩시다! 그리스도인은 예수님께서 무덤에 계시지 않고 죽음에서 살아나셨다는 가장 중요한 사건을 믿는 자들입니다. 이것은 그분을 믿는 우리 역시 영원한 생명을 위해 부활할 것에 대한 소망의 약속이기도 합니다. 지금 우리는 너무나 오랫동안 코로나 팬데믹의 영향으로 극심한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길은 오직 사망 권세를 이기신 예수 그리스도를 더욱 바라보는 것뿐입니다. 성경은 “만일 죽은 자의 부활이 없으면 그리스도도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으리라 그리스도께서 만일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으면 우리가 전파하는 것도 헛것이요 또 너희 믿음도 헛것이라”(고전 15:13~14)고 말씀하십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부활 생명을 소유한 우리는 부활의 주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릴 뿐 아니라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이웃에게 전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