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구름조금속초 18.6℃
  • 구름많음동두천 14.1℃
  • 구름많음파주 12.8℃
  • 구름많음대관령 12.8℃
  • -춘천 15.8℃
  • 구름조금북강릉 19.8℃
  • 구름조금강릉 23.7℃
  • 구름조금동해 18.0℃
  • 박무서울 17.0℃
  • 박무인천 15.7℃
  • 박무수원 14.8℃
  • 맑음영월 14.5℃
  • 맑음대전 15.3℃
  • 맑음대구 21.3℃
  • 박무울산 16.1℃
  • 맑음광주 15.9℃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2.2℃
  • 맑음제주 18.0℃
  • 맑음성산 19.0℃
  • 구름조금서귀포 18.4℃
  • 구름많음강화 12.4℃
  • 구름조금양평 14.9℃
  • 구름많음이천 15.1℃
  • 맑음보은 13.0℃
  • 맑음천안 12.2℃
  • 구름조금부여 13.4℃
  • 맑음금산 11.7℃
  • 맑음김해시 17.6℃
  • 맑음강진군 13.6℃
  • 맑음해남 ℃
  • 맑음고흥 13.1℃
  • 맑음봉화 12.3℃
  • 맑음문경 18.3℃
  • 맑음구미 16.8℃
  • 맑음경주시 15.1℃
  • 맑음거창 13.3℃
  • 맑음거제 15.8℃
  • 맑음남해 16.5℃
기상청 제공

피로회복 캠페인

URL복사

연초에 7.6일분이었던 혈액보유량이 2월 17일 오후 한 때 2.5일 분까지 급감했다. 이는 오미크론이 크게 확산되면서 헌혈의집 방문자의 급감 및 단체헌혈의 대폭 취소가 주요 원인이다. 원활한 혈액공급을 위해서는 매일 5400명 이상의 헌혈 참여가 필요한데, 현재는 매일 1000명 이상 헌혈자가 부족한 상황이다.

 

지난해 11월,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혈액보유량의 관심단계가 지속되는 가운데 2021년 10월 말 헌혈량은 전년도 같은 기간 대비 7000여 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오미크론가 확산된 올해는 헌혈자가 급감해 사회적 재난 수준의 ‘혈액절대부족 상황’에 다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는 오미크론 확산 이후 혈액보유량이 3일분대 초반을 유지하고 있으나 지금의 상태가 조금 더 지속된다면 혈액재고량이 위기수준까지 감소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헌혈자 급감이 지금과 같이 지속된다면 사회적 재난 수준의 ‘혈액절대부족 위기상황’이 곧 도래할 것이라는 말이다.

 

진정한 혈액부족의 위기는 지금부터가 시작이다. 오미크론 확산이 멈추지 않는다면 헌혈자는 더욱 줄어들 것이고, 곧 혈액보유량이 ‘심각’ 단계(혈액보유량 1일 미만)까지 하락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하는 위기상황이다. 혈액보유량이 1일 미만까지 떨어지면 의료기관에 혈액 공급이 중단되고 응급 수혈 환자가 발생해도 혈액이 부족해 수술을 제때 하지 못하여 환자의 생명이 위협받는 위험한 상황이 발생한다.

 

더욱이 이번 겨울 극심한 추위로 인한 유동인구 감소와 고등학교, 대학교의 방학 등으로 지속적인 헌혈자 감소가 예상되고 있어 혈액부족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다. 혈액관리본부 관계자는 “오미크론 확산 우려와 계절적 요인이 겹쳐 혈액수급에 큰 위기가 도래했다. 수혈이 필요한 환자와 그 가족들이 힘을 낼 수 있도록 헌혈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기를 간절히 요청드린다”고 호소하며 “적십자사는 거리두기 강화 상황에서도 전국의 헌혈의 집을 정상운영하고 있으며, 헌혈 장소에 칸막이 설치, 주기적인 소독 등 안전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니 헌혈 시 코로나19 감염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밝혔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교단과 ‘사귐과섬김’이 함께하는 ‘대한민국 피로회복’ 캠페인은 시의적절한 운동이라 여긴다. 소아암 환아 지원을 위한 피로회복 캠페인은 지난해 시즌1을 통해 교회가 헌혈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15개 교회가 성탄절부터 부활절까지 각 교회 및 적십자, 한마음혈액원과 연합해 진행한 바 있다.

 

캠페인에 참여한 기관으로는 사귐과섬김 소속 15개 교회 외에도 성남시 소재 6개 교회, 우리교단 소속 18개 교회, 개별 참여 신청 10개 교회, NGO단체 18개 기관, 고등학교 1개(용인 덕영고등학교)가 함께 했다. 많은 교회 성도들의 헌신과 참여로 총 1만 5664명이 참여를 신청하고 그 가운데 1만 1930명이 헌혈을 완료했다. 이 중 3697명의 헌혈증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증했다.

 

올해 진행하고 있는 시즌2 역시 지난해 성탄절부터 오는 부활절까지(4월 17일)이다. 참여 방법은 헌혈 후 헌혈증을 모아 총회로 보내면 된다. 헌혈 후 기념품 선택 시 기부권을 선택하면 4000~8000원 상당의 소아암 친구들의 수술비로 적립되니 잊지 말기를 바란다. 교회의 참여로 세상을 향해 나눔과 사랑을 실천하는 본연의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6번째 라이즈업뱁티스트, 논산 한빛교회서 열려 우리 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5월 6일 논산 한빛교회(강신정 목사)에서 6번째 라이즈업뱁티스트 연합기도회를 열었다. 총회 여성부장 양귀님 권사(전국여성선교연합회 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기도회는 충남‧세종침례교연합회장 서성래 목사(새샘)가 대표기도를, 총회장 고명진 목사(수원중앙)가 환영사를 했다. 고명진 총회장은 청개구리 이야기를 예화로 들며 “평생 한 번도 어머니의 말을 듣지 않았던 청개구리가 마지막 유언 만큼은 들어드렸다. 예수님의 마지막 유언은 무엇인가? 온 땅 열방에 복음을 전하라는 것”이라며 “오늘 저녁에 이 자리에 나온 모든 이들이 예수님의 마지막 말씀을 가슴깊이 새겨 복음의 증인이 되는 삶을 누리시기를 바란다”고 권면했다. 고명진 총회장의 환영사가 끝난 후 다음세대 학생들의 특별찬양이 있었고, 포항중앙침례교회 김중식 목사가 단상에 올라 “빛과 어둠의 소리 없는 전쟁”(요 8:12)이란 주제로 말씀을 선포했다. 김 목사는 빛과 어둠의 전쟁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빛이 무엇인지, 어둠이 무엇인지 그 개념을 알 필요가 있다며 말씀을 시작했다. 그는 어둠을 악한 영들의 총칭이라고 정의하고 이러한 어둠을 물리치는 것이 바로 빛의 힘이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