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4 (화)

  • 흐림속초 18.9℃
  •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파주 21.6℃
  • 흐림대관령 11.7℃
  • 구름많음춘천 21.2℃
  • 흐림북강릉 15.9℃
  • 흐림강릉 17.8℃
  • 흐림동해 17.7℃
  • 구름조금서울 22.4℃
  • 구름많음인천 22.5℃
  • 맑음수원 22.5℃
  • 흐림영월 19.7℃
  • 대전 18.5℃
  • 대구 17.9℃
  • 울산 17.6℃
  • 흐림광주 17.3℃
  • 부산 17.4℃
  • 흐림고창 17.6℃
  • 제주 18.9℃
  • 흐림성산 19.2℃
  • 흐림서귀포 21.7℃
  • 구름많음강화 21.8℃
  • 맑음양평 22.1℃
  • 구름조금이천 23.1℃
  • 흐림보은 17.5℃
  • 흐림천안 19.7℃
  • 흐림부여 19.9℃
  • 흐림금산 17.4℃
  • 흐림김해시 18.5℃
  • 흐림강진군 18.5℃
  • 흐림해남 18.8℃
  • 흐림고흥 17.6℃
  • 흐림봉화 18.2℃
  • 흐림문경 18.3℃
  • 흐림구미 18.3℃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창 16.7℃
  • 흐림거제 17.3℃
  • 흐림남해 16.8℃
기상청 제공

기관 및 단체

부산교회 교회진흥원 목적사업 1000만원 후원

URL복사

 

부산교회(김종성 목사, 사진 오른쪽)는 우리교단 교회진흥원(이사장 장희국 목사, 원장 김용성 목사)에 교회진흥원 목적사업헌금 1000만원을 후원했다.


부산교회는 지난 4월 3일 김용성 목사를 초청해 함께 말씀을 나누고 후원 전달식을 함께 가졌다. 특히 부산교회는 김용성 원장의 모교회로 교단 목회자를 배출하고 부산 지역 복음화와 세계 선교헤 힘써왔으며 매년 교회진흥원이 주관하는 교사강습회를 섬겨왔다.


김용성 원장은 부산침례교회와 김종성 목사에게 교회진흥원이 ‘교회진흥’ 사명에 집중할 수 있도록 후원해 주신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감사패를 전달했다. 


김종성 목사는 “교회진흥원의 다음세대 사역에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이러한 관심과 격려가 지역교회 차원에서 계속 이어져 교회진흥원이 우리 교단뿐 아니라 한국교회의 다음세대 신앙 교육을 선도해 나가는 기관으로 성장하는 밑거름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교회진흥원은 김용성 원장 취임 이래 진흥원 사역을 성경교육(공과)과 제자훈련(신앙훈련교재) 프로그램개발 등 보급에 방점을 찍고 직제와 사역 구조, 재정 운영 전반에 ‘선택과 집중’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러한 취지와 노력에 공감하는 교회들이 늘어나면서 지난 2월 산돌교회(이학규 목사)의 후원에 이어 부산교회도 후원에 동참했다.


한편, 부산교회는 1950년 12월 15일 한국전쟁 중에 부산으로 피난 온 구(舊) 동아기독교 신자 7명이 안대벽 목사를 중심으로 첫 예배를 드리며 교회를 시작했다. 부산 충무로와 남포동 시대를 거쳐 1987년부터 안락동 시대를 열고 지역 복음화에 힘쓰고 있다. 


또한 부산교회는 역사적으로도 교단의 아픈 역사인 분열 총회 시대(1959-1967)에 중립을 선언하고, 계속해서 연합 노력을 기울여 합동 총회 시대를 여는 산파 역할을 한 공로가 있다. 현 김종성 담임목사는 김병수 목사(1984~2003)의 뒤를 이어 2003년 11월부터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이송우 부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2022 라이즈업뱁티스트 기도축제 성료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6월 1~3일 세종꿈의교회(안희묵 대표목사)에서 2022년 라이즈업뱁티스트 연합기도회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총회 재무부장 송명섭 목사의 사회로 진행한 1일 기도회는 가순권 목사(대전연합회 증경회장)가 대표기도로 섬겼고 지정윤 집사(세종꿈의)가 ‘주의 손에 나의 손을 포개고’를 특송했다. 이어 송명섭 목사가 히브리서 2장 1~4절 말씀을 봉독했고 박정근 목사(영안)가 단상에 올라 “복음 안에 거하라”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박 목사는 “오늘 이 사흘간의 집회를 통해서 모든 전국에 계신 성도님들 마음속에 교회를 개척하고 교회를 부흥시키는 불 같은 마음이 일어나기를 주의 이름으로 간절히 축복한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때로 삶이 우리를 아프게 할 수도 있고 목회자나 성도들로 인해 아픔을 받을 수도 있지만 그 아픔이 아무리 크더라도 복음에서만은 흘러 떠내려가서는 안된다고 강권했다. 박 목사는 “우리 교단이 십자가 복음을 다시 붙들었으면 좋겠다. 우리 교단의 초대 목회자들의 설교를 들어보면 십자가 복음이 한 번도 빠진 적이 없다. 그들이 얼마나 복음을 굳게 붙들었던지 우리 할아버님도 함흥 형무소에서 3년간 옥살이를 하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