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9 (일)

  • 맑음속초 22.0℃
  • 구름많음동두천 22.6℃
  • 구름많음파주 22.0℃
  • 구름조금대관령 20.7℃
  • 흐림춘천 24.6℃
  • 맑음북강릉 23.7℃
  • 맑음강릉 28.5℃
  • 맑음동해 22.7℃
  • 구름많음서울 24.3℃
  • 구름많음인천 22.0℃
  • 구름많음수원 23.7℃
  • 구름많음영월 25.0℃
  • 구름많음대전 26.4℃
  • 구름조금대구 30.4℃
  • 맑음울산 23.9℃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2.9℃
  • 구름많음성산 23.7℃
  • 구름많음서귀포 24.0℃
  • 구름많음강화 22.2℃
  • 구름많음양평 23.4℃
  • 구름많음이천 23.6℃
  • 구름조금보은 24.0℃
  • 구름많음천안 25.0℃
  • 구름조금부여 24.5℃
  • 맑음금산 24.7℃
  • 맑음김해시 23.5℃
  • 맑음강진군 24.8℃
  • 맑음해남 24.1℃
  • 맑음고흥 23.1℃
  • 구름조금봉화 25.2℃
  • 구름조금문경 25.5℃
  • 구름조금구미 27.7℃
  • 구름조금경주시 27.5℃
  • 구름조금거창 27.6℃
  • 맑음거제 23.1℃
  • 구름조금남해 23.8℃
기상청 제공

기관 및 단체

여의도교회 ‘CPR 프로젝트’ 1억원 ‘쾌척’

URL복사

 

여의도교회(국명호 목사)는 지난 4월 7일 국내선교회(이사장 이재석 목사, 회장 유지영 목사)에 미(래)자립교회 시설지원 프로젝트인 ‘CPR 프로젝트’에 1억원을 후원했다.


‘CPR 프로젝트’는 위급한 심정지 환자를 살리기 위한 심폐소생술(CPR)의 의미와 부흥을 위한 교회 지원(Church Provision Revival, CPR)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지난해 처음으로 국내선교회가 주관하고 여의도교회 재정적인 지원하면서 20개 교회에 교회 시설 확충과 교체 등 개교회별 맞춤 지원이 이뤄졌다.


여의도교회 국명호 목사는 “교회가 교회를 돕는 일은 어쩌면 이 시대적 상황에서 필요한 협력 사역에 하나로 볼 수 있으며 국내선교회와 함께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CPR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게 됨에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특히 최근 교회에서 CPR 프로젝트 보고대회를 진행하며 성도들이 한마음으로 미(래)자립교회를 돕고 섬기는 일이 우리 교회가 기쁨으로 감당할 수 있는 일이라고 여겨 올해도 국내선교회와 함께 동역하기로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국 목사는 “이번 CPR 프로젝트가 기존에 도움을 받았던 교회보다 더 힘들고 열악한 환경 가운데 교회를 지키고 목회를 감당하고 있는 곳을 도우려고 한다”며 “교회가 관련 기관과 함께 동역할 때, 장기적인 안목과 계획을 바탕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지원 사역이 이뤄진다고 보고 있기에 이번 ‘CPR 프로젝트’가 무너진 교회에 희망으로 세워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내선교회 회장 유지영 목사는 “여의도교회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미(래)자립교회 시설지원 사역에 신뢰를 바탕으로 동역과 협력을 아끼지 않아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 사역이 개인의 영광보다 교회의 어려움을 함께 보듬어 안으며 모든 침례교회가 목회의 건강성과 자립성을 세워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CPR 프로젝트에 교회들이 관심을 가지고 동역하고 협력해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나가며 목회의 동역자, 하나님 나라의 협력자로 함께 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2022년 CPR 프로젝트는 국내선교회와 여의도교회 공동으로 대상교회를 신청과 선정을 진행하며 교회 현장 방문, 지원 규모와 내역 등을 논의해 교회 시설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송우 부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 견본주택 개관 올해 초 동해안 산불 피해로 집을 잃은 이재민들을 위한 사랑의집짓기 운동이 견본주택을 개관하며 첫 선을 보였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지난 6월 9일 영동침례교회(박노익 목사) 주차장에서 12평 규모의 견본주택 개관식을 갖고 입주민을 신청받을 예정이다. 이번 12평 견본주택은 모듈 주택으로 아이엠건설(대표 정승범)이 시공하며 거실과 주방, 안방과 욕실로 구성됐으며 영구주택으로 방염과 내진설계 등의 건축허가를 충족한 주택이다. 입주자는 산불피해 가구 중 우선 건축허가를 받을 수 있는 부지 소유자로 기초생활보호 대상자, 장애인 가구를 우선 선정하며, 지역교회 목회자 추천 가구와 일반 가구 순으로 입주자를 받을 예정이다. 우리교단도 위기관리위원회를 통해 1억원의 모듈주택 건축비(2채 규모)를 한교총에 지원했으며 추가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는 “산불피해 지역을 돌아보면서 한국교회가 행동으로 섬겨야 할 곳이라는 생각으로 주택 건축사업을 진행하게 됐다”면서 “1차분으로 35가구를 건축해 기증하며 2차 추가분까지 전체 70여채를 담당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 참석한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 총무 김일엽 목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