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맑음속초 25.3℃
  • 구름조금동두천 24.1℃
  • 맑음파주 22.8℃
  • 구름많음대관령 22.7℃
  • -춘천 28.5℃
  • 구름많음북강릉 24.8℃
  • 구름많음강릉 30.1℃
  • 구름많음동해 25.3℃
  • 구름조금서울 25.1℃
  • 구름조금인천 21.9℃
  • 구름많음수원 23.7℃
  • 구름많음영월 27.5℃
  • 맑음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9.0℃
  • 맑음울산 23.4℃
  • 맑음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3.0℃
  • 맑음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많음성산 22.7℃
  • 구름많음서귀포 22.2℃
  • 구름많음강화 18.9℃
  • 구름조금양평 26.6℃
  • 구름많음이천 25.7℃
  • 맑음보은 26.5℃
  • 맑음천안 23.8℃
  • 맑음부여 26.4℃
  • 맑음금산 26.7℃
  • 구름많음김해시 23.2℃
  • 맑음강진군 25.3℃
  • 맑음해남 ℃
  • 구름조금고흥 23.9℃
  • 구름많음봉화 24.0℃
  • 맑음문경 24.7℃
  • 맑음구미 28.9℃
  • 맑음경주시 26.3℃
  • 구름조금거창 27.1℃
  • 구름조금거제 25.0℃
  • 구름많음남해 24.7℃
기상청 제공

총회

총회 위기관리위 동해안 산불·우크라니아 지원 방안 논의

URL복사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 위기관리위원회(위원장 구자춘 목사, 서기 가순권 목사)는 지난 4월 18일 대전 도마동교회(가순권 목사)에서 위기관리위원회 4차 회의를 갖고 동해안 산불 피해 지원과 우크라이나 사태 긴급 지원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 3월 초 동해안 울진과 삼척 등지에서 발생한 산불로 교단 소속교회 성도 7가정의 집이 피해를 입었다. 이에 총회와 위기관리위원회는 현장을 답사하고 피해 규모를 파악하며 총회로 모아진 긴급 지원금을 지원했다. 또한 보다 구체적인 지원방안과 대책 마련을 위해 위기관리위원회 전체 회의를 진행하고 정확한 피해 규모와 복구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위기관리위 위원들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총회를 통해 긴급 구호 헌금 4250만원을 산불피해를 입은 7가정에 지원하고 피해 상황에 따라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총회와 지방회가 협력해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구자춘 위기관리위원장은 “직접 현장을 방문했을 때, 산불의 피해가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것이 사실”이라며 “거주지 재건을 위한 지원도 선결돼야 하는 문제이지만 현재 경제적인 기반 자체가 무너진 상황에서 지역 교회가 회복할 수 있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동해안 지역 피해 주택 건축을 위한 사업에 우리 교단도 동참하기로 했으며 우선적으로 2채 건축을 담당해 지원하기로 했다. 예상 지원 금액은 1억원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에 한교총이 진행하는 ‘한국교회 사랑의 집짓기 운동’으로 1차로 전소된 가구의 주택 중 10%에 해당하는 35채 농가 기준(12평)으로 건축해 희망 가정에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긴급 구호는 현재 우리교단 해외선교회가 주도적으로 우크라니아 파송 선교사 중심으로 지원하고 있기에 총회 위기관리위원회와 총회 사회부가 관심을 가지고 적극 협력하기로 했으며 지원사역은 해외선교회에 위탁해 진행하고 이와는 별도로 한국교회봉사단(이사장 오정현 목사, 한교봉)과 협력해 구호 지원 사역에 협조하기로 했다.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이번 동해안 산불 피해 지원과 우크라이나 사태 긴급 구호 지원에 많은 교회들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주고 계신다”면서 “보다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서 우리 교단에 피해를 입은 가정과 동해안 지역 피해 가정, 우크라이나 선교사와 난민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총회 차원에서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송우 부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