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일회성 행사를 넘어 지역교회 네트워크 구축을 기대한다”

인터뷰 / 다음세대부흥위원회 사무총장 손석원 목사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가 주최하고 다음세대부흥위원회(위원장 고명진 목사, 사무총장 손석원 목사)가 주관한 여름캠프가 전국교회의 관심과 참여로 은혜 가운데 마무리됐다. 


코로나 팬데믹 기간 동안 여름 캠프가 이뤄지지 않으며 공백기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1000여 명의 교단 다음 세대가 한 자리에 모일 수 있었다. 전체적인 대회 준비를 총괄한 다음세대부흥위원회 사무총장 손석원 목사(사진, 샘깊은)는 “개교회의 연합과 영적 부흥을 이루는 귀한 초석이 됐다”고 이번 여름 캠프를 평가했다. 이에 본보는 손석원 목사를 만나 이번 여름 캠프에 대한 소회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 다음세대부흥위원회가 준비한 여름 캠프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이번 캠프의 성과에 대해 평가해주신다면.
= “코로나 팬데믹 등 여러 사정으로 여름캠프를 진행하기 힘든 상황이었지만 전국교회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로 은혜 가운데 캠프를 진행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우리 침례교단 안에서 많은 교회가 갈망했던 부분들이 하나님의 뜨거운 역사로 채워지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이 땅의 다음 세대를 향한 하나님의 비전과 열정을 캠프 현장에서 볼 수 있었다.”

 

◇ 교단의 미래세대가 다음 세대이지만 여전히 개교회의 현실은 괴리감이 많은 게 사실이다. 코로나 팬데믹을 겪으면서 개교회의 다음 세대는 더 큰 위기에 봉착해 있다고 보는데 장기적인 다음사역 플랫폼이 마련됐으면 한다.
= “캠프를 준비하면서 행사가 아니기를, 그리고 이러한 영적 무장의 시간이 앞으로 계속 이어지기를 기도했다. 캠프를 통해 은혜 받은 다음세대가 지역 개 교회들과 연합하여 은혜를 나누고, 학교와 학원 등 삶 속에서 복음을 전하는 다리로 연결되기를 기대한다. 무엇보다 우리의 자녀들이 복음으로 깨어나고 하나님의 은혜와 성령의 충만함으로 섬기는 교회에 영적 성장과 교회 부흥을 이뤄가기를 소망한다. 이를 위해 지역별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것이 앞으로 다음 세대 사역의 과제이다.”

 

◇ 이번 캠프에 참석했던 학생들이 여러 프로그램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한다. 자신들의 세대와 공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에 대한 반응도 좋았음을 언급했는데 캠프 이후의 반응이 궁금하다.
= “개교회에서 쉽게 초대하기 힘들었던 게스트들이 함께 해서 좋은 자극과 피드백을 받았다. 특히 힙합찬양이나 버블 쇼 등은 새롭게 도입된 프로그램이었는데, 세상 속에서 그리스도를 증거하며 앞장서 가는 게스트들의 모습을 통해 다음 세대의 비전과 꿈이 펼쳐지는 시간이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캠프 기간 영생의 말씀에 갈급했던 영혼들이 성령의 임재하심으로 자신의 삶을 회개하고, 새롭게 결단하며, 주님 한 분만으로 만족하는 모습을 통해 앞으로의 캠프에 더 간절한 기대와 소망을 갖게 됐다.”

 

◇ 111차 회기 동안의 사역을 마무리하며 앞으로의 다음세대부흥위원회가 어떤 사역에 집중하며 진행할 예정인지 말씀해주셨으면 한다.
= “교회의 다음 세대를 현저히 잃어가고 있는 심각한 상황에서 다음세대부흥위원회가 세워지고 벌써 17개월이 훌쩍 지났다. 주님은 ‘세월을 아끼라 때가 악하니라’(엡5:16)고 말씀하셨는데, 우리 앞에 놓인 시간이 많지 않으니 지체하지 않고 다음 세대를 다시 일으키고 든든히 세워갈 기초를 다지는 일에 집중하려 한다. 이를 위해 지역별로 꾸준히 다음 세대 사역에 관심을 가지고 지역교회가 함께 할 수 있는 네트워크 마련을 이뤄갈 계획이다. 아울러 다음 세대 전문 위원들이 세워지고 보다 장기적인 안목과 투자, 인재 발굴,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등이 이뤄지도록 교단 내 관계 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하려고 한다. 다시 한 번 마음을 모으자. 다음 세대를 일으키지 않으면 다른 세대가 일어난다.”

 

◇ 끝으로 전국교회와 다음 세대를 향한 당부의 말씀을 해주신다면.
= “다음 세대에 많은 교회들과 동역자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지만 이를 직접적인 사역으로 연결되는 것은 쉽지 않다. 이 땅의 교회는 주님의 제자들이 또 다른 제자를 세우고 그들이 또 다른 제자를 세우며 오늘에 이르렀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우리 또한 복음에 빚진 자로 다음 세대를 향한 강력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경험하며 다음세대부흥위원회와 함께 협력하며 관심을 가지고 기도해주기를 바란다. 아울러 우리 교단 다음 세대들이 세상으로 나아가 복음을 증거하며 그들의 삶 가운데 하나님의 나라와 하나님의 뜻을 이뤄드리는 빛의 자녀들이 되길 기도한다.”

이송우 국장



배너

총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