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속초 -0.7℃
  • 구름많음동두천 -3.6℃
  • 구름조금파주 -4.4℃
  • 맑음대관령 -6.5℃
  • 구름조금춘천 -2.1℃
  • 맑음북강릉 1.2℃
  • 맑음강릉 2.4℃
  • 맑음동해 2.0℃
  • 구름많음서울 -3.4℃
  • 구름조금인천 -3.7℃
  • 맑음수원 -3.4℃
  • 맑음영월 -2.9℃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6℃
  • 구름조금울산 2.5℃
  • 구름많음광주 2.4℃
  • 맑음부산 3.0℃
  • 구름조금고창 0.1℃
  • 흐림제주 5.6℃
  • 흐림성산 5.7℃
  • 구름많음서귀포 8.2℃
  • 구름많음강화 -4.0℃
  • 구름많음양평 -1.7℃
  • 맑음이천 -1.9℃
  • 맑음보은 -1.3℃
  • 맑음천안 -2.5℃
  • 맑음부여 -0.4℃
  • 맑음금산 -1.1℃
  • 맑음김해시 1.4℃
  • 구름조금강진군 3.2℃
  • 구름조금해남 3.1℃
  • 구름조금고흥 2.3℃
  • 맑음봉화 -0.6℃
  • 맑음문경 -0.5℃
  • 맑음구미 -0.2℃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창 0.3℃
  • 구름조금거제 1.4℃
  • 구름조금남해 2.4℃
기상청 제공

다시 교회 개척으로!

하나님 나라의 확장은 교회 개척을 통해 이뤄진다. 목회자의 사명과 성도의 요구, 필요에 따라 세워지는 모든 교회는 이 땅에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선포되는 영역을 확장한다.


과거 전통적인 교회 개척은 말 그대로 ‘맨 땅에 헤딩’ 이라는 표현이 적절할 것 같다. 목회자의 제반 상황들 보다는 부르심의 응답이 우선이었기 때문이다. 많은 시행착오와 어려움을 겪으면서 교회는 성장해 왔고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왔다. 지난 111차 회기 동안 25개의 교회가 주님의 이름으로 세워졌고, 지난 112차 경주총회에서 교단 소속으로 가입돼 대의원들의 격려와 응원을 받았다. 앞으로 더 많은 교회들이 세워지고 그 교회가 품고 있는 사명과 비전에 따라 이 시대를 품는 일들이 일어나리라 기대한다.


현재 교회 개척은 참으로 어렵다. 교회가 부흥하던 시기와 달리 지금은 예배당 마련부터 준비가 만만치 않다. 신학교에서는 교회 개척 관련 과목을 개설하고 학생들을 가르치며 교회 개척의 필요성과 당위성, 교회 개척을 위해 필요한 부분, 준비요소 등을 이론적으로 배우며 실제 신학생이 교회를 개척한다는 심정을 품어보는 기회가 있다. 그 외에도 다양한 교회개척세미나와 교회개척컨설팅, 교회개척학교 등에서 자신들만의 교회 개척 실체를 제시하고 개척의 노하우를 제공하며 교회 개척을 독려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로 각 교단별로 학업을 이수하고 교회를 개척하는 이들은 손에 꼽을 정도이다. 1970~80년대 신학생 시절, 사명감으로 교회를 개척해 젊은 시절을 교회에 헌신했던 선배 목회자들의 이야기들은 오늘날에는 흔히 들을 수 없는 고전이 됐다.


교회 개척이 힘든 이유는 관련 연구기관의 조사와 발표들을 통해 이미 많이 알려져 있지만 가장 큰 요인은 교회의 양극화 현상이다. 성도들은 헌신과 수고보다 좀 더 편하고 자신의 익명성이 보장되는 안정된 교회를 찾는다. 갓 세워진 교회는 섬겨야 할 일도 많고 헌신해야 할 부분도 많다. 물질의 헌신도 무시할 수 없다. 그렇기에 개척교회에 오는 성도들은 많지 않다. 또 하나는 다양한 목회 사역 프로그램을 무분별하고 일방적으로 받아들이며 생기는 역기능적인 요소이다. 교회는 하나님께서 이 교회를 세우신 분명한 목적과 방향성이 있다. 목회자는 그 뜻에 맞는 목회 사역을 전개하고 필요한 목회 전략들을 취사선택해 교회에 적용해야 한다. 하지만 대부분은 눈에 보기 화려하고 좋은 것에 매료되어 자신의 교회 상태를 객관적으로 점검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채택해 적용하는 사례들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교회개척에 대한 여러 시행착오는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이미 많은 교회들이 경험했으며 지금도 그러한 일들이 이뤄지고 있는 것을 보면서 위기와 어려움을 체계적으로 극복해 나가는 노하우가 필요하다. 


최근 교단에서 개최한 교회개척 세미나와 강소형교회 만들기 세미나는 교회 개척을 준비하는 목회자들이 교회를 개척해서 사역 중에 있거나 성공적으로 교회 부흥을 체험한 선배 목회자들의 강의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목회는 무엇보다도 하나님의 부르신 뜻과 자신들에게 맡겨질 양들을 생각하는 마음이 먼저일 것이다. 교회는 사업장과 달리 하나님의 거룩하신 뜻이 선포되고 이뤄지는 세상에 보여주는 하나님의 나라이다. 그 나라를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목회자는 더욱더 인본적인 방법보다 하나님의 방법을 찾고 깨닫기를 바란다.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는 목회 환경에서 복음으로 선한 하나님의 나라가 교회 개척을 통해 이뤄지기를 소망해본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지구촌사회복지재단, 창립 20주년 기념식 사회복지법인 지구촌사회복지재단(대표이사 최성은)은 지난 11월 18일 분당노인종합복지관(관장 이정우)에서 ‘창립 20주년 기념식 및 교회사회복지 세미나’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행사는 최성은 대표이사, 신상진 성남시장, 정춘숙 국회보건복지위원장, 박광순 성남시의장 등 지역사회 복지인사와 후원자, 봉사자, 지구촌교회 교인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최성은 대표이사는 이날 환영사에서 “지난 20년간을 돌아보며 지구촌사회복지재단은 소외된 이웃이 홀로 있지 않도록 사역하며, 전문복지서비스를 통해 저소득 가정을 돕고, 이웃들의 필요를 채우기 위해 나아왔다고 생각한다. 다음 20년도 그리스도의 사랑을 바탕으로 이웃들의 필요를 채우며, 아픔과 어려운 부분을 돕기를 기대하며 약속한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20년간 재단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기여한 20명의 나눔지기 선정해 특별수상을 진행했으며, 재단의 복지 서비스를 받은 대상자 가정이 최성은 대표이사에게 감사패를 전하는 특별 시간도 마련됐다. 최성은 대표이사는 ‘로잔언약을 통한 대한민국 교회사회복지의 방향과 전략’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펼쳤으며, 로잔언약에 나와있는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책임’에 담긴 의미를 되새기며,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