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춘천지방회 목회자부부 단합대회

 

춘천지방회(회장 차성회 목사)는 목회협력부(부장 장용섭 목사) 주관으로 10월 24~26일 목회자 부부 단합대회를 개최했다. 


춘천을 출발해 새만금 방조제 신시도와 선유도를 방문했고, 문준경 전도사의 사역 열매가 있는 신안군 증도를 방문했다. 엘도라도 리조트에서 교제와 쉼을 갖고, 다음날 아침에 배를 타고 병풍도 민박집에 거처를 정하고 맨드라미 꽃을 비롯한 여러 종류의 꽃이 맞이하는 12사도길 순례를 했다. 


사흘째는 일찍 출발해서 미국 스테드만 선교사의 주도로 한국침례교회 중 4번째로 설립된 용안교회(김한식 목사)를 방문해 122년의 교회 역사 속에서 선교와 교회를 세우기 위해 순교로 헌신한 교회의 역사를 청취했다. 농촌교회이지만 강경교회에서 개최된 대화회 결의대로 만주와 시베리아 쪽으로 김희서, 한태형을 선교사로 파송했고, 국내개척을 위해 김병숙, 김보국, 유내천, 이자삼, 이자운, 이현태, 장봉이를 파송했으며, 강요안나, 김용해, 손필환, 이상필, 이준근, 한찬필 등의 역사를 들었다. 특히 일제강점기에 예배당을 빼앗겼을 때 김정용 반장(집사)이 공매로 나온 예배당을 구입해 비밀리에 모임을 유지했다는 사실은 교회 모임의 소중함을 더욱 일깨워주었다. 


특별히 이번 단합대회는 옥녀봉 건너 갈대밭에서 순교한 이종덕 목사의 손자 이상린 목사(화천 반석위에세운)가 함께했다.

지방회 공보부


배너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
함께하는교회 112차 총회사업 5천만원 후원
112차 김인환 총회장(사진 왼쪽 세 번째)이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함께하는교회가 112차 총회가 전개하는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5000만원을 후원했다. 함께하는교회 김시규, 이강규, 이만우 장로는 지난 1월 12일 직접 총회를 방문해 김인환 총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그동안 교회 건축과 여러 후원으로 적잖은 부담이 있었고 2년 넘게 총회 의장단으로 섬기면서 항상 함께하는교회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후원의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함께하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본을 보여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성도들이 매일 우리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총회 발전을 위해 중보하고 있음을 알기에 112차 총회 사역에 귀중한 마중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교회를 대표해 이만우 장로는 “담임목사님이 총회를 대표하고 계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1년 동안 귀한 섬김과 나눔의 사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 총회가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112차 총회는 오는 4월 제주도에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