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교세보고서

소속교회의 지난 1년 동안의 상황을 파악하는 객관적인 바로미터는 교세보고서이다. 


과거 교세보고서는 정기총회 대의원 등록을 위한 제출 자료로 활용됐다. 대부분의 교회가 교세보고서를 작성하며 대의원 등록 절차를 진행하지만 적잖은 교회들이 교세보고서를 정확하게 기입하지 않고 제출하는 경우들이 다반사였다.


교세보고서는 교회의 다양한 정보들을 담고 있다. 기본적인 교회명과 교회 주소 뿐만 아니라 사역자 분포, 연령별, 성별 재적교인과 침례교인, 출석교인의 현황 등 현 교회의 상황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기초적인 자료이다.


또한 예배당 현황과 재정상황, 지난 1년 동안의 결산과 예산 등의 자료 등을 개교회의 재정상태도 보고서에 기재할 수 있게 했다. 총회는 110차 정기총회 결의에 따라 정기총회 대의원 등록시 함께 제출받은 교세보고서를 매년 1월에 제출 받는 것으로 변경해 접수 중에 있다. 지난해 교세보고서를 바탕으로 교단 전체 목회자에게 교단 현황에 대한 구체적인 통계 자료를 만들어 낼 수 있었던 것은 개교회별로 제출한 교세보고서를 통해 이뤄낸 결과물이다.


교세보고서 통계자료는 교단의 중장기적인 사업 방안을 마련하는데 절대적인 기초 자료로 활용됐다. 지난 교세보고서 통계는 3000여 교회에 가까운 교회들이 참여하며 객관적이며 정확한 현황 파악이 이뤄졌다.


이를 통해 교단의 30~40대 목회자의 수급 문제, 영유아부터 20대의 다음세대, 청소년, 청년 비율의 문제, 교단 내 자립과 미자립교회 분포까지 교단이 어디에 중점을 두고 교단의 미래를 준비해야 하는지를 가늠해 볼 수 있었다. 특히 코로나 팬데믹이 장기화되면서 교인 감소와 재정 감소 등의 악재들을 교세보고서를 통해 확인하고 총회가 대안을 마련하고 교회 회복과 부흥 운동, 다음세대 사역 등에 소중한 자료로 활용했다.


이번 회기에도 오는 1월 말까지 총회 홈페이지를 통해 교세보고서를 접수받고 있다. 교세보고서 작성은 113차 정기총회 대의원등록자료로 활용한다. 많은 교회들의 관심을 가지고 교세보고서를 홈페이지를 통해 작성하고 있지만 교단 소속 교회 전체가 함께 해야 할 때이다.


특히 교단의 미래를 준비하고 계획하는 일에 있어 정확한 통계자료가 확보되지 않는다면 교단의 생존과 미래를 향한 방향성은 매번 일회적인 행사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


교세보고서를 통해 교단의 심각한 다음세대 부재를 확인하고 이를 위해 교단 미래를 준비하는 일은 바로 교세보고서를 통해 현 세대가 미래 침례교회를 만들어 나가는 힘일 것이다. 구호로만 외치는 다음세대 부흥이 아닌 교세보고서 자료를 토대로 어떤 계층과 연령, 세대 등에 관심을 가지고 교회 사역들이 어떤 방향성을 가져야 하는지를 연구해야 할 것이다. 목회자 수급 문제도 교단 신학교에서 해마다 배출되는 인재들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 대한 대책도 교세보고서를 통해 확인하고 세워나갈 수 있을 것이다.


총회도 개교회가 제출하는 교세보고서를 통계자료 목적 이외에 활용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 감독해주기를 바란다.


배너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
함께하는교회 112차 총회사업 5천만원 후원
112차 김인환 총회장(사진 왼쪽 세 번째)이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함께하는교회가 112차 총회가 전개하는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5000만원을 후원했다. 함께하는교회 김시규, 이강규, 이만우 장로는 지난 1월 12일 직접 총회를 방문해 김인환 총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그동안 교회 건축과 여러 후원으로 적잖은 부담이 있었고 2년 넘게 총회 의장단으로 섬기면서 항상 함께하는교회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후원의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함께하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본을 보여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성도들이 매일 우리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총회 발전을 위해 중보하고 있음을 알기에 112차 총회 사역에 귀중한 마중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교회를 대표해 이만우 장로는 “담임목사님이 총회를 대표하고 계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1년 동안 귀한 섬김과 나눔의 사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 총회가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112차 총회는 오는 4월 제주도에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