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00만 뱁티스트 운동

111차 총회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침체된 교단 교회에 전도 사역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시작한 100만 뱁티스트 전도운동이 112차 총회에서도 이어진다.


올해 총회도 전도와 부흥 운동이자 하나님 나라 확장을 비전으로 전국교회의 전도운동을 전개한다. ‘2023 나가자! 전하자! 채우자!’란 모토로 지난 1월 15일까지 1차 참여교회 지원을 마쳤으며 앞으로 총회는 100만 뱁티스트 전도운동에 참여한 교회들과 함께 전도 부흥회를 지원하고  지역별 목회자 전도단을 운영한다. 지난 111차 회기는 121개 지방회 436개 교회가 100만 뱁티스트 전도운동에 참여했다. KF94 마스크를 비롯해 물티슈 전도지, 손소독제 등을 지원받으며 한 영혼이 천하보다 귀하다는 사명으로 진행했다. 그 결과 15개 교회가 폭발적인 성장과 부흥을 이루며 귀한 결실을 맺었다.


112차 회기도 침례교회의 부흥운동은 계속된다. 총회도 이를 위해 재정을 확보하고 전도운동에 필요한 물품과 행사를 기획하고 준비하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진행한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이번 회기에는 더 많은 교회들이 코로나 팬데믹을 극복하고 새로운 교회 성장 모델을 이뤄내는 부흥의 해가 됐으면 한다. 이에 총회도 다양한 전도후원과 보다 체계적인 전도 지원 등이 이뤄져야 할 것이다. 단순히 슬로건만 제시하고 수동적인 지원에 그치는 것이 아닌 총회 전체가 한 마음으로 전도가 어려운 지역이나 교회들을 방문해 격려하고 함께 동역해야 할 것이다. 특히 올해 4월 제주도에서 진행하는 영적성장대회는 제주지역 침례교회의 성장의 발판으로 삼기에 충분한 동기부여가 되리라 확신한다. 많은 목회자들이 제주지역 교회들을 방문하고 함께 복음을 전하며 선한 사역을 전개한다면 목회의 영적 휴식과 회복뿐만 아니라 지역 복음화에 놀라운 결실도 이뤄지리라 확신한다.


복음을 전하는 일, 믿지 않은 영혼을 찾아 예수님의 오심과 그의 죽으심과 부활하심을 선포하는 것은 이 시대의 교회가 감당해야 할 최우선의 지상명령이다. 공동체를 구성하고 거기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닌 부활하신 예수님의 뜻을 따르는 것이다. 그렇기에 이 복음을 우리만의 소유물로 생각하지 않고 세상을 향해 선포하며 믿지 않는 자들을 찾아 예수님을 전해야 한다. 이 전하는 일에 총회가 관심을 가지고 후원과 동역을 아끼지 않는 것에 3500여 침례교회가 힘을 실어야 할 것이다.


침례교회는 우리 교회만 부흥하고 성장하는 것을 꿈꾸지 않는다. 지역에서 지방회에서 연합회에서 함께 말씀으로 은혜를 받으며 지역 전도 집회와 부흥성회를 진행하며 전도동력을 모아야 할 것이다. 교회의 이웃부터 돌보고 챙기며 섬기며 나눌 때, 교회의 문턱이 낮아지며 복음의 문이 열릴 수 있을 것이다.


목회자의 열정은 하나님 나라를 세우는데 있어야 하며 그 일이 바로 100만 뱁티스트 전도운동으로 활성화되기를 바란다.


여전히 교회는 한 영혼을 천하보다 귀하게 여기지만 전도와 관련된 수많은 제약과 한계도 분명히 존재한다. 이를 위해 총회도 다양하고 체계적인 전도훈련을 전개하고 효과적인 전도물품들을 기획해 협력해주기를 바란다. 이제는 구호로만 외치는 100만 뱁티스트로 멈추지 않으며 진실로 복음의 수많은 결실들이 맺어지기를 기대해본다.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
함께하는교회 112차 총회사업 5천만원 후원
112차 김인환 총회장(사진 왼쪽 세 번째)이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함께하는교회가 112차 총회가 전개하는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5000만원을 후원했다. 함께하는교회 김시규, 이강규, 이만우 장로는 지난 1월 12일 직접 총회를 방문해 김인환 총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그동안 교회 건축과 여러 후원으로 적잖은 부담이 있었고 2년 넘게 총회 의장단으로 섬기면서 항상 함께하는교회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후원의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함께하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본을 보여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성도들이 매일 우리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총회 발전을 위해 중보하고 있음을 알기에 112차 총회 사역에 귀중한 마중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교회를 대표해 이만우 장로는 “담임목사님이 총회를 대표하고 계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1년 동안 귀한 섬김과 나눔의 사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 총회가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112차 총회는 오는 4월 제주도에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