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해외선교회 ‘만만세 선교축제’

 

해외선교회(이사장 문기태 목사, 회장 주민호 목사)는 지난 2월 5일 창원교회(문기태 목사)에서 ‘해외선교회 만만세 선교축제’를 진행했다. 만만세 선교축제는 해외선교회가 2022년에 선포한 비전 2030의 중점과제를 실현하기 위한 일환으로 시작돼 향후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행사이다. 그 첫 걸음으로 현재 해외선교회 이사장직을 맡고 있는 문기태 목사가 담임하는 창원교회에서 그 시작을 알렸다. 


만만세 선교축제는 “만명이 만원으로 하는 세계선교”란 타이틀로 매달 1만 원씩 후원하는 후원자를 1만 명을 모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해외선교회가 주일에 지역교회를 직접 방문해 그 교회의 주일 모든 프로그램을 맡아서 진행하며 특히 해외선교회 소속 선교사들의 주도로 이뤄진다는 점이다. 


창원교회에서 진행한 이번 만만세 선교축제는 2차례의 대예배 설교를 주민호 회장(해외선교회)이 맡아서 했고, 중고등부와 아동부 설교는 선교사들이 이끌었다. 예배 이후의 점심시간은 정영섭 선교사가 사역하는 중앙아시아 이주민 공동체인 “김해 바라캇 교회” 성도들이 준비한 선교지 음식을 통해 현지 문화를 느낄 수 있었고, 교회 한 쪽에서 선교지의 의상을 입어보는 체험 코너를 마련했다. 또한 교회 입구에 부스를 설치해 선교 관련 도서, 선교 잡지, 해외선교회 사역소개 브로슈어, 선교지 악기 및 장식품 등을 전시해 창원교회 성도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오후 시간은 해외선교회 선교사들이 강사로 나서 선택강의를 진행했다. 주민호 회장의 ‘선교사 누군교?’ 김치 선교사(가명, X국)의 ‘선교는 뭔교?’ 신재주 선교사(전 K국 선교사, 해외선교회 동원사역 디렉터)의 ‘조선 선교 역사’ 김환삼 선교사(우크라이나)의 ‘우크라이나 전쟁과 선교’란 4가지 주제로 선교특강이 열렸다. 


주민호 회장은 선교축제에서 설교를 통해 “예전에 백성들은 왕 앞에서 만만세를 외쳤는데, 그것은 왕에게 합당한 태도로 반응한 것이다. 여러분들의 삶에 만만세를 외치는 승리의 삶이 계속되기를 바란다. 그리고 만만세를 통해 주님의 희생이 기억되기를 원한다”고 선포하는 동시에 선교축제의 포문을 연 문기태 목사와 창원교회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신재주 선교사는 “준비하는 모든 과정이 하나님의 은혜였다. 우리의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이 모든 상황을 통해 주님은 그 분의 일하심을 나타내셨다. 앞으로 만만세 선교축제를 통해 지역교회들이 선교에 더욱 적극적으로 동참하게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번 선교축제에 참석한 창원교회의 한 성도는 “이번 만만세 선교축제를 통해 선교에 대해서 더 잘 알게 됐다. 준비해준 해외선교회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교회 내에서 이런 축제가 계속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기태 목사는 “선교축제 진행을 위해 수고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해외선교회가 선교축제를 통해 지역교회들이 선교에 참여하고 헌신할 수 있도록 더욱 애쓰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해외선교회 만만세 선교축제는 해외선교회와 창원교회를 비롯해 한국에서 외국인 사역을 하는 선교사 가정과 우즈벡키스탄인 성도들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하모니를 이뤄냈다. 주일 예배 참석자 중 80% 정도가 만만세 사역에 헌신하는 성과를 낳았다.

범영수 부장



배너

총회

더보기
‘신사참배 거부의 역사 계승하자’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직무대행 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는 지난 5월 21일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 로고스홀에서 ‘2024 한국침례교회 역사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1944년 5월 10일, 일제에 의한 “교단폐쇄령”으로 교단이 폐쇄된 지 80년을 맞이해 일제 강점기 시절 침례교회의 활동과 역사적 저항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의미를 찾는 시간이었다. 이날 행사는 총회 교육부장 박보규 목사(청주상록)의 사회로 한국침신대 피영민 총장이 환영인사를 하고 김일엽 총무가 인사말을 전했다. 김일엽 총무는 “교단이 해체된 역사와 아픔을 우리는 기억하고 신앙의 선진들의 저항과 수난의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며 “오늘 이 포럼이 과거를 되돌아보며 하나님 말씀과 신앙에 타협하지 않은 용기와 저항, 순교의 정신을 본받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호남신학대학교 최상도 교수(신학과, 역사신학)가 “일제 강점기의 신사참배와 한국 개신교의 순교”란 제목으로 주제 강연을 시작했다. 최 교수는 일제시대 독립운동에 참여한 그리스도인의 신앙고백적 독립운동을 발굴해 순교자로 추서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침례교회역사연구회 회장 김대응 목사(